기특한 두 며느리들

in #busy3 years ago

지난 주말 한 동안 소식이 뜸하던 선배님으로부터 연락을 받았다.
십여년전 상처한 후 새 장가 가라는 주위의 만류도 물리치고 홀로 남매를 키우던 선배였는데 자식들 모두 출가시키고 은퇴하면서 소식이 뜸했었는데 오랜만의 소식에 함께 점심 식사를 하면서 지난 이야기를 들을 수 있었다.

얼마 전 좋은 인연을 만나 노후를 함께 보낼 동반자를 맞이했다고 한다. 기특한 일은 친구사이인 두 분의 며느리들이 서로 시아버지와 시어머니를 소개해서 만나게 되었다고 한다.

처음에는 마다했었는데 아들, 딸과 며느리까지 합세해 만나보라는 권유를 이기지 못해 몇번 만나고 함께 등산하면서 서로를 알아가면서 노후를 함께 지낼 동반자로 선택하게 됐다고 한다.

자식들 출가시킨지 얼마 되지도 않았고 공연히 주변에 폐를 끼치는 듯 해서 간단하게 양가 가족이 식사하는 것으로 절차를 마쳤다고 한다. 굳이 마다하는 선배를 재촉해 부조금대신 기특한 양가의 며느리들에게 작은 꽃바구니를 전달하는 것으로 축하인사를 대신했다.

선배와 헤어지고 돌아오는 길에 언젠가 잡지에서 읽은 듯한 이야기가 생각나 기억나는데로 적어본다.

김제 모악산 금산사 아래 청도리라는 곳에 청도원마을이라는 작은 마을이 있는 데 봄이면 작은 개천 옆에 벚꽃이 흐드러져 많은 사람들이 찾는 벚꽃의 명소 중 한곳이다.

옛날 이곳에 ‘홀어머니 다리’라는 전설이 있다. 거창하게 큰 다리는 아니고 작은 징검다리인데 사람들이 이렇게 부르는 데는 사연이 있다.

청원골에 사는 한 청상과부가 있었는데 시부모와 남편을 잃고 자식들과 농사지으며 억척같이 살고 있었는데 어느날 개울건너 밭을 매다 우연히 어릴적 한 마을에서 자란 남정네를 알게되고 이 사람이 홀아비라는 것을 알게되면서 정분이나 밤마다 개울건너 홀아비를 만나러 간다.

밤마다 나가는 어머니를 수상쩍게 여긴 아들은 어머니가 정분난 것을 알게되고 어머니가 밤길 개울 건널 때 옷이 젖지 않도록 아내와 함께 큰 돌을 가져다 징검다리를 만들어 놓는다.

나중에 마을 사람들도 이 사실을 알게되고 자연스럽게 이 다리 이름을 ‘홀어머니 다리’라고 부르게 됐다고 한다.

청도리 벚꽃길.jpg
<사진은 김제 원평면 청도리 벚꽃길>

Sort:  

정말 기특한 며느리 들이네요.
저런 사람이 집에 들어오면 집이 살고 화목해지는 것이죠.

아래에 아들 며느리도 그렇고요.
아이들도 부모님들이 자신들을 힘들고 어렵게 키웠다는 것을 알면 부모들한테 잘 하는 것 같아요. 가르쳐 줄 필요가 있다는 생각입니다.

며느리들 둘이 친구사이라 중간역할을 잘 한거 같습니다..예쁜 며느리들이에요^^

홀어머니 다리 얘긴 들어본 것 잩습니다.
선배님도 좋은 인연 만나셨다니 오래오래 행복하셨음 좋겠습니다~^^

두분이 잘 어울리는듯 해서 흐믓했습니다^^

혼자가 아닌 둘이 되어서 다행이라고 마지막 순간까지 뼛속깊이 느끼실 겁니다. ㅎ

두분이 행복했으면 좋겟습니다^^

어르신들 노년에 예쁜 인연 만들어가시기를 바랍니다.ㅎㅎ

그러고 보니 좀 젊어지신듯 하기도 합니다^^

보기힘든 며느리네요
🤗

둘이 친구사이라 가능했지 않았나 생각됩니다^^

행복이 가득하시길 바랍니다~!!

벚꽃길 너무 아름답네요^^ 올해는 이사하느라
벚꽃을 제대로 못봐서 아쉬웠는데 잘 보고갑니다~!!

태풍이 무사히 지나가 다행입니다^^

훈훈한 미담입니다.^^

감사합니다^^

This post received a 64% upvote from @krwhale thanks to @paramil! For more information, click here!
이 글은 @paramil님의 소중한 스팀/스팀달러를 지원 받아 64% 보팅 후 작성한 글입니다. 이 글에 대한 자세한 정보를 원하시면, click he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