군산 진포해양공원 나들이

in #busy3 years ago

군산의 진포해양공원입니다.
진포는 고려때까지 쓰던 군산의 옛 이름입니다.
군산이라는 이름은 지금은 육지와 연결된 고군산열도라는 섬들이 모여있는 것에서 유래되었다고 합니다.
오래전에 썼던 이름이라 그런지 군산사람들도 진포라는 지명이 낯설게 느껴지곤 합니다.

진포해양공원은 지금은 폐쇄된 군산 내항의 주차장에 조성된 공원인데 주로 오래된 전투기 장갑차같은 군용장비들이 전시되어 있습니다. 조용하고 사람들이 많이 찾지 않는 곳이라 저녁에 산책할 겸 자주 가는 곳인데 지금은 사람들이 많아져서 잘 안가게 되는 곳입니다.

20180708_193816.jpg
6.25당시 참전한 나라들의 국기가 게양되어 있습니다. 유엔기를 비롯해 16개국의 국기가 양쪽으로 게양되어 있습니다.

20180708_192744.jpg
지금은 퇴역한 공군의 헬기 전투기 수송기들이 전시되어 있습니다.
눈으로 봐도 날아다녔다는 것이 신기할 정도로 낡은 장비들입니다.

20180708_192759.jpg
날렵하게 생긴 전투기입니다. 비행기 아래 타원형으로 달려있는것이 미사일인줄 알았더니 유류탱크라고 하더군요.

20180708_192914.jpg
수송기치고는 좀 작은 수송기도 있구요. 내부도 타볼수 있습니다.

20180708_193652.jpg
육군이 사용하던 장갑차같은 장비들도 전시되어 있습니다.

20180708_193530.jpg
고려말 화포를 발명한 최무선장군이 금산 하구를 통해 내륙으로 침투하던 왜구와 싸울 때 사용하던 화포도 복원되어 전시되어 있습니다.

20180708_193306.jpg
LST라고 하는 상륙작전에 사용하던 대형 군함도 전시되어 있습니다. 퇴역한 위봉함입니다.
낮 시간에는 무료로 내부도 관람할 수 있습니다.

20180708_192505.jpg
이 사진은 제가 가는 샛길의 모습인데 초소를 복원했는데 진짜 사람이 보초를 서는 모습입니다.

20180708_194346.jpg
작은 꼬마 열차도 있는데 둘이 번갈아 손으로 누르면 움직입니다. 체험은 무료인데 거리는 짧습니다.
이 철로는 일제가 대야나 김제평야로 부터 추수한 쌀을 항구로 실어오기 위한 용도로 사용한 철길입니다.

20180708_194506.jpg
진포해양공원 주변에는 근대역사박물관, 옛 세관터, 일본인 가옥, 동국사같은 일제의 잔재물들이 많이 남아 있습니다. 시간여행이라고 시에서 적극 홍보하고 있습니다. 최근에는 이런 푸드트럭도 많이 생겼는데 저는 개인적으로 이런 종류의 먹거리를 좋아하지 않습니다.
전주 한옥마을도 마찬가지지만 음식의 정체성도 알 수 없고 맛도 없고 비싼 음식을 길거리에서 왜 파는지 모르겠습니다.

20180708_194902.jpg
이 건물은 상당히 의미있는 건물입니다. 지금은 건축물 박물관인가로 사용하고 있지만 일제 강점기 조선은행이 있던자리입니다. 지금은 말끔히 단장을 했지만 굉장히 낡은 건물이었습니다.
제가 군산에 내려올 때만해도 이 자리에는 월드컵이라는 나이트 클럽이 있던 자리입니다.
도시의 흉물이라고 철거해야한다는 말들도 있었지만 군산시에서 매입해서 지금은 건축박물관으로 사용하고 있습니다.

Sort:  

(jjangjjangman 태그 사용시 댓글을 남깁니다.)
[제 0회 짱짱맨배 42일장]3주차 보상글추천, 1,2주차 보상지급을 발표합니다.(계속 리스팅 할 예정)
https://steemit.com/kr/@virus707/0-42-3-1-2

3주차에 도전하세요

그리고 즐거운 스티밋하세요!

다양한 전투기와 장갑차까지 있고 건축박물관 까지..
특이한 해양공원 이네요

야외 전쟁박물관같은 느낌입니다^^

서울에 있는 전쟁기념관이랑 비슷하네요. 잘 봤습니다.

예 바로 그런 느낌입니다^^

좋은 글 잘 보고 갑니다! 좋은 하루 보내세요 :)

감사합니다..날씨가 많이 더워졌습니다^^

해양 박물관이 꼭 군사 박물관 같기도...ㅎㅎ
바다가 옆에 있어 좋을것 같아요!! 제가 있는 곳은 바다 보려면 몇시간을 운전해 가야해서...ㅠ

사실 넓은 바다를 보려면 새만금으로 30분 운전하고 가야합니다. 이곳은 엄격히 금강하구죠..저녁먹고 나가면 바람이 시원합니다. 모기도 없어 시원합니다^^

바람의나라에 나오는 고군산열도가 여기인건지요..ㅎㅎ 군산은 저도 몇번 가본곳이라 다시가보고싶네요

고군산 열도는 작은 섬들이 여러개 몰려 있습니다. 지금은 새만금에서 육지로 연결되어 차로도 갈 수 잇다고 하는데 저는 아직 가보지 못했습니다^^

다음에 한국 가면 전주, 군산 등 서쪽 지역으로 여행하고 싶어요~

나름대로 남도 여행도 힘들지만 의미가 있습니다. 걸죽한 사투리도 정겹구요^^

군산에도 볼거리가 많군요~
건축박물관으로 이용하는 생각이 꽤 괜찮은 것 같습니다~^^

나름 일제 잔재물들이 많이 남아 있습니다^^

오~ 군산이란 지명에 대해 덕분에 잘 알게됐네요.
진포 기억하겠습니다.ㅋ
저 역시 길거리음식이 흥미롭긴 하지만 전혀 싸지 않다는데 동의합니다.
예전에는 길거리음식이 지나가면서 맛보기식으로 사먹는 음식이었는데
요즘은 너무 비싸서 사먹을 엄두가 안나더군요.^^;;

저는 정체불명의 길거리 음식에 대해 좋은 느낌을 가지고 잇지 않습니다. 가격도 너무 비싸구요..

군산.. 너무 좋아하는 곳인데^^
진포해양공원은 5~6년전쯤가보았었는데
아이들데리고 구경하면 참 좋을것같더라구요,,
더운 한여름에가서 땀을 뻘뻘흘리며 구경했던 기억이ㅎ
근대역사박물관, 옛세관터, 경안동철길마을..
맛있는빵집 이성당, 영화촬영지..
그리고 무엇보다 어딜들어가도 음식들이 다 맛있어서
군산 너무 좋아해요.ㅋ
경기도사는데 바다보러 대부도 다음으로 많이 가는 도시
군산이랍니다:D

자주 오셨군요..요즘도 주말에는 사람들이 엄청 오시더라구요^^여름 휴가지로 선유도도 많이들 오시더군요^^

볼거리가 많은 공원이네요. 좋은 하루 보내세요

주변에도 볼거리와 먹거리가 넘쳐나는곳입니다^^

군산에는 일제 잔재가 확실히 많이 남아 있네요. 곳곳에서 시간여행을...

군산관광의 테마가 시간여행입니다. 인력거도 있더라구요 일본인 복장을 한 인력거꾼이 전동 자전거로 운전하는 거죠^^

웅장한 느낌이 물씬인데요?? 전 포스팅에서도 느꼈지만 정말 조만간 군산가야겠습니다^^!!!!!!

걸어서도 다 돌아보실수 있습니다^^

오~ 전 딱 이 반대편만 돌고 해양공원은 빼고 돌아봤었네요~ ㅎㅎ
생각보다 볼 것들이 있었네요~

옛 세관 근대역사박물관만 보시고 가셨나봅니다^^

푸드 트럭은 정말 문제가 많은 거 같아요.
정체를 전혀 알 수 없는^^

어디가도 푸드트럭의 정체성은 알수가 없습니다

군산의 볼거리 또한 새롭네요~
길거리 음식은 저는 환장을 합니다!! ㅎㅎ

제법 볼거리 먹거리가 있습니다^^

박물관으로 만든건 잘한듯합니다. 비행기 한대 몰고 날아보시지요.
군산에 유명한 짬뽕집이 있단 소릴 들었는데요??

군산에 몇몇 유명한 짬뽕집들이 있는데 군산사람들은 잘 안갑니다..
밖에 줄서있지 싫구요.. 중요한것은 위생이 엉망이고 맛이 없습니다.

아!! 그런 부분도 있군요.
요즘에 맛집들은 너도 나도 올려서 뭐가 뭔지 모르겠습니다.

아하! 예전엔 진포라 불렀군요. 고려시대에도 꽤 유명한 포구였을것 같습니다.

왜구들이 물때맞춰 공주, 부여까지 들어갔다고 합니다. 나당 연합군의 소정방도 이곳을 통해 백제를 공격했구요^^

짱짱맨 출석부 호출로 왔습니다.

감사합니다^^

Great entry

Thank you!!

전에 군산 갔을 때에 못 가본 곳이네요. 다시 가면 꼭 들려야 겠습니다.
푸드 트럭이 상주 하면 청년 일자리는 생기는데, 사실 저런 역사적인 장소에 꼭 있어야 하는지는 의문입니다.

전주 한옥 마을이라고 가니 한옥은 못 보겠고, 길거리에 음식점만 가득해서 다시는 가기 싫은 장소가 되었습니다. 정말 한옥이 없더군요. 돌아 다니는 것도 짜증 날 정도로 싫어하는 곳입니다. 야시장도 아니고...

전주 한옥마을에 대해서는 지역사람들도 우려의 목소리가 높습니다. 전통문화관같은 한옥들도 있지만 사람들은 잘 못들리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