군산 청암산 구슬뫼길 산책

in #busy3 years ago

1.jpg
얼마전 화창한 날을 맞아 잠시 청암산 구불길 산책을 다녀왔습니다.
사실은 운전못하는 길치인 와이프 운전기사 노릇을 해야하는 날이라 잠시 자투리 시간을 이용해 다녀왔습니다.

군산 구불길은 총 180km에 달하는 꽤나 긴 둘레길인데 8개구간으로 나뉘어져 있는데 아직 완성이 되지 않았습니다. 군산 선유도까지 포함하고 있는데 이제 막 육지로 연결되어 완성은 되지 못한상태입니다.

구블길의 이름도 다양해서 비단강길, 햇빛길, 큰들길, 구술뫼길, 물빛길, 달밝음길, 탁류길, 새만금길, 고군산길 등의 이름이 붙여져 있는데 청암산 옥산 저수지 구불길은 구슬뫼(玉山)길이라고 이름붙여졌습니다.

구슬뫼길은 가을이 제격인데 억새가 장관을 이루기 때문입니다. 청암산을 등산하는 길과 수변로 산책길이 있는데 저는 수변길 일부를 산책했습니다.

청암산은 해발 117m에 불과한 작은 산인데 바다가 가까운 군산에서는 제법 큰 산으로 보입니다.
옥산저수지는 10년전 용담댐물이 군산시 상수원이 되기 전만해도 군산시민의 상수도 취수원이었기 때문에 일반인들의 접근이 제한되어 자연적인 생태환경을 보전하고 있습니다.

저수지 전체를 한바퀴 도는 데만해도 약 서너시간이 걸리는 큰 저수지 입니다.

3.jpg
포장되지 않은 자연상태 그대로 흙을 밟고 걸을 수 있습니다. 숲 향기도 너무 좋았고 수변을 따라 걷는 길은 지루함을 덜어 줍니다.

4.jpg
햇볕이 강한 날이었지만 숲 그늘이 있어 시원함마져 선사합니다. 평일이라 그런지 사람도 없어 한적한 느낌이 듭니다.

5.jpg
멀리서 보면 소가 풀을 뜯어먹는것 처럼 보이지만 사실은 철사로 엮은 조형물입니다.

6.jpg
청암산 등산길과 수변길로 갈라지는데 저는 곧 돌아와야 하기 때문에 수변길로 들어섭니다.

7.jpg
간간이 숲사이로 저수지의 모습이 보이는데 곳곳에 의자나 정자가 마련되어 있어 잠시 휴식도 취할 수 있도록 했습니다. 주말에는 사람들이 많이 온다고 합니다.
둘레길을 걷는 내내 소나무 숲, 대나무 숲, 갈참나무 숲, 왕버드나무들이 있어 지루할 틈이 없습니다.

8.jpg

간혹 이렇게 통나무로 길을 닦아 놓은 곳도 만날수 있습니다.
오랜시간 머물수 없어 아쉽지만 가을 쯤 억새가 한창일때 쯤 다시 찾기로 하고 발길을 돌립니다.

Sort:  

(jjangjjangman 태그 사용시 댓글을 남깁니다.)
[제 0회 짱짱맨배 42일장]2주차 보상글추천, 1주차 보상지급을 발표합니다.(계속 리스팅 할 예정)
https://steemit.com/kr/@virus707/0-42-2-1
현재 1주차보상글이 8개로 완료되었네요^^
2주차에 도전하세요

그리고 즐거운 스티밋하세요!

방문해주셔서 감사합니다^^

오...! 안그래도 얼마전에 군산 선유도가 너무 좋아서 제대로 날짜 다시 잡고 다녀올 생각이었는데.. 이곳도 잘 짜봐야겠어요!

선유도는 별도로 계획을 세우서야 할 겁니다. 너무 멀리 떨어져 있어서요..개인적으로 외줄로 해변을 날아가는 체험 추천합니다^^

아.. 그거 다른곳에서 해봤는데 혹시나 줄끊어져서 떨어질까 겁나 쫄았습죠... ㅎㅎㅎ 제가 쫄보였다니..

사진을보며 마치 제가산책하는듯한 느낌이 드네요^^

저는 다 돌아보지 못하고 일부만 다녀온 길입니다^^

선유도까지 연결이 되는군요! 카일님 포스팅에서 선유도 봤는데... 정말 멋져보여서 꼭 한번 가보고 싶더군요!!

저도 배타고는 가봤는데 육지로 연결되고는 한번도 못가봤습니다. 여름 해수욕장이 아주 좋습니다. 생선회는 비싼편이구요^^

등산 이라기 보다 산책이라는 것이 더 맞겠네요. 가까이에 저런 곳이 있으면 참 좋죠.

하긴 바다가 바로 옆이고 걸어서 10분인데도 바다 본지 오래네요. ㅠㅠ

군산은 꼭 다시 한 번더 가보고 싶은 곳입니다.
그나저나 군산 경제가 큰 일입니다.

군산은 산책하기 좋은 곳이 많이 있습니다.
군산 경제는 숨만쉬고 있다고 보면 됩니다.. 얼마전 공단같더니 회사는 모두 문닫고 살려달라는 현수막만 거리를 메우고 있습니다. 제가 사는 곳은 밤 9시면 인적이 거의 없어 바깥 외출도 꺼리고 있습니다

둘레길에 여러가지 나무들이 많아 시원하겠어요.
자연은 참 아름다운것 같아요^^

제일 좋은점이 숲길을 걷는 다는 점일 겁니다^^

위험히지고 않고 걷기에 딱 좋은 곳이네요.

숲그늘아래 수변을 걷기 때문에 노약자들도 쉽게 다녀올수 있습니다^^

항상 마음이 한가해지는 포스팅 잘 보고 있습니다. 누구도 세파를 비껴 가긴 어려울텐데 참으로 유유자적하시는 듯 보여 그 향기만 느끼다 '길!' 하면 저도 모르게 끌려 오늘은 흔적 남겨봅니다.

잠시 여유가 있을때 잠시 시간을 내보려 하고 있습니다. 사실은 저도 치열함 속에서 여유를 누리려고 노력하고 있습니다^^

총 180 킬로나 되는 둘레길이라니 엄청나네요. 흙길 정말 좋아 보입니다. 감사합니다.^^

요즘은 지자체마다 둘레길이 많이 형성되어 잇습니다, 이곳은 한적해서 너무좋습니다^^

둘레길이 아기자기 하고 예뻐보이네요.
한번 가보고 싶은곳입니다.

예쁜 길들이 많이 잇습니다. 모두 걷고싶은 길들입니다^^

한적하니 한시간만 산책하면 좋겠네요..

평일이라 너무 한적한게 좋더군요^^

This post received a 64% upvote from @krwhale thanks to @paramil! For more information, click here!
이 글은 @paramil님의 소중한 스팀/스팀달러를 지원 받아 64% 보팅 후 작성한 글입니다. 이 글에 대한 자세한 정보를 원하시면, click he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