뜬 다리를 아십니까?

in #busy3 years ago (edited)

군산항은 크게 내항과 외항으로 나뉘어 있습니다.
불과 몇년전만 하더라도 내항에는 고군산 일대의 섬으로 향하는 정기여객선이 내항에서 출발했습니다.
또 크고작은 어선들이 내항을 이용했습니다. 따라서 내항을 따라 생선경매장들이 들어서 있곤 했습니다.
외항은 좀더 바다외곽에 자리 잡고 있었는데 새만금매립이 이뤄지면서 지금은 육지가 된 오식도 외곽에 항구가 마련됐습니다. 내항은 수심이 얕아서 큰 배들이 접안할 수 없기 때문에 커다란 배들은 모두 외항을 이용하고 여객선들도 모두 외항에서 출발하고 있습니다.

군산 내항은 일제 강점기 일본인들이 조선 호남에서 생산되는 쌀을 일본으로 가져가기 위한 수탈의 역사를 가지고 있습니다. 주로 배를 이용해 호남평야에서 생산되는 쌀을 반출하는 항구역할이었습니다.

서해안은 밀물과 썰물이 교차하기 하기때문에 썰물때는 큰 배를 접안하는데 어려움이 있었습니다.
그래서 고안해낸 방법이 바로 뜬다리라고 하는 새로운 방법입니다.
뜬 다리는 부잔교라고 하는데 1920년대 군산항에 6기가 만들어졌다고 합니다. 지금은 3기가 남아 있습니다.

20180708_194153.jpg
뜬 다리는 물에뜰수 있는 커다란 콘크리크 구조물을 만들고 다리를 연결했는데 밀물과 썰물의 조수 간만차이에 따라 다리가 상하로 움직일 수 있는 장치입니다. 1기당 3천톤급 기선 2척이 정박할 수 있다고 합니다. 이 다리를 통해 늘 배에 쌀을 실을 수 있었던 거죠..총 3만6천톤의 쌀을 동시에 선적할 수 있게됐습니다. 뜬 다리는 최근까지 군산과 장항을 오가는 도선장의 선착장에도 사용이 됐습니다.

20180708_193143.jpg
조수간만의 차에 따라 다리를 들어 올릴수 있는 장치가 되어 있습니다.

20180708_193254.jpg
이런 콘크리트 구조물이 물에 떠 있어 작은 배들도 쉽게 접안 할 수 있습니다. 지금은 내항에 너무 많은 토사가 쌓여있어 예전만큼의 역할은 못하는 것처럼 보입니다.

20180708_194139.jpg
지금은 썰물때라 갯뻘위에 배들이 올라앉아 있습니다. 화면의 오른쪽은 충남 장항입니다.
금강 하구둑이 완공된 이후로 군산 내항의 토사가 많이 쌓이게 되면서 작은배들외에는 접안이 어려워 보입니다.

451554578.JPG

이 사진은 군산근대역사박물관에 전시되어 있는 유명한 사진입니다.
일제가 군산항 3차 축항 공사 준공을 기념하면서 쌀로 탑을 쌓은 사진입니다.
당시 신문에도 크게 보도된 사진이라고 합니다. 일제의 쌀 수탈 현장을 볼 수 있는 사진입니다.

Sort:  

(jjangjjangman 태그 사용시 댓글을 남깁니다.)
[제 0회 짱짱맨배 42일장]2주차 보상글추천, 1주차 보상지급을 발표합니다.(계속 리스팅 할 예정)
https://steemit.com/kr/@virus707/0-42-2-1
현재 1주차보상글이 8개로 완료, 2주차는 4개 리스팅되어있습니다!^^

2주차에 도전하세요

그리고 즐거운 스티밋하세요!

감사합니다 짱짱맨~

친구가 예전에 석양의 군산항 사진을 찍어 조그만 액자로 만들어준 기억이 나네요. 멋진 느낌이 들었었는데.. 그 액자 어디있는지 모르겠네요 ㅋ
오늘 훌륭한 역사 공부하고 갑니다.
그리고 제 블러그 방문해 주셔서 감사합니다. 서로 기억했다가 종종 방문하기로해요~^^

감사합니다..팔로우하고 자주 찾아뵙겠습니다^^

이런 아픔이 있는 항구인지 몰랐네요

지금도 흔적이 곳곳에 남아 있습니다^^

작년에 군산을 처음으로 방문했었는데 너무나도 멋진곳이었어요

특히 새만금과 선유도는 기억에 많이 남네요

군산에서 뜬 다리를 보지는 못한것 같지만 좋은 아이디어네요

그런데 과거 나쁜 목적으로 쓰였다는게 씁쓸하네요

다른 곳에 일제 잔재가 많이 남아 있어 아마도 큰 관심같는 분들이 드문거 같습니다, 선유도는 육지로 연결된 후 저도 아직 못가봤습니다^^

요즘 외항이 생겨서 내항에는 배가 드나들지 않지만 역사적인 장소죠^^

큰 배들은 모두 외항을 이용하고 있죠..

왜구들 때문에 우리가 배고팠네요.
저 유명한 다리는 TV에서 전에 봤던 기억이 있습니다. 슬픈 장소..ㅠ

일제 36년간 너무 힘들고 배고팠었죠^^

군산은 전체가 일제 수탈의 역사 장소죠. 제가 가보고 다시 가보고 싶다는 생각을 한 유일 한 곳이었습니다. 마침 그 때가 조정래의 아리랑을 보고 있던 때라서 더더욱 그러네요. 지금은 옆에서 자리만 차지하고 있지만요.. 작은 놈 고등학교 공부 다 마치면 다시 편하게 읽어봐야죠. ^^

당시 시대 상황을 그린 탁류라는 채만식의 작품이 있는데 저도 아직 못읽어봤습니다. 시간되시면 천천히 읽어보세요^^

뜬 다리를 아십니까?

모릅니다. 오늘 첨 봅니다. 신기합니다...ㅎㅎ

인천쪽에도 있는지 모르겟습니다..ㅎㅎ

쌀로 쌓은 탑이 신기해 보였다가 일제가 수탈한 쌀이라니 화가 나네요.

일부러 저렇게 쌓아놓은거라고 합니다^^

군산하면 정말 일제시대 수탈의 도시로 딱 떠오릅니다. 가슴 아픈 역사입니다. 저 쌀가마 사진을 보니 굶어 죽은 사람들의 한이 서려 있는듯 합니다. 뜬다리 잘 보고 갑니다.

군산 근대 역사는 수탈의 역사라고 봐도 과언이 아니죠^^

군산항은 고향갈때 거기 들러서 노모 드실 해산물 사던 정겨운 곳이네요. 지금도 가끔씩은 들리곤 하지요. 담에는 군산항쪽으로 방향을 틀어서 그 "뜬다리"를 꼭 보고 와야 겠어요.

금강 물길따라 조금만 가면 쉽게 보실수 있습니다.

뜬다리라 신기하네요.
군산 가게 되면
꼭 한번 봐야겠어요

내항 부근에 있습니다^^

군산항의 역사가 그렇군요, 일제시대에 조선의 쌀을 일본으로 가져가기 위한 항구였다니~

여느 항구가 그렇듯 일본에 의해 강제 개항했는데 주로 일본으로 쌀을 내보기 위한 항구로 사용됐었죠^^

이곳 소래포구 (인천) 과 흡사하군요. 밀물 썰물차도 심하고
이곳도 수심이 너무 얕아서 아예 매립이 진행되는곳도 많죠.

이곳은 금강 하구라서 매립 자체가 불가능하죠^^

아 그런 숨은 이야기가 있었네요
저도 전라도 사람이지만 군산은 한번도 가본적이 없어 가보고싶네요~~^^

한번 다녀가세요 주말에 사람들이 많이 찾고 잇더군요^^

군산항에 그런 역사적인 뼈아픈 과거가 있었군요.
친구가 군산에 제법 오래 살았었는데...
그때 한번 가볼 것을 그랬어요.
이렇게 간접적으로나마 경험하게 해 주셔서 감사드립니다.

군산 내항 일대에는 일제의 잔재가 많이 남아 있습니다^^

아.. 그렇군요. ㅠㅠ

초등땐가? 군산항은 부표항이라고 배운것 생각이 납니다.
일본놈들이 쌀을 가져가는 항구~~

군산은 일본이 쌀을 생산하고 반출하기위해 간척하고 개발한 도시이죠..일제때는 조선사람보다 일본사람들이 더 많이 살았다고 합니다

짱짱맨 출석부 호출로 왔습니다.

전북에 사시나 봅니다.ㅎㅎ
덕분에 한 번도 가보지 않은 군산항에 대해 알게 됩니다.
쌀로 쌓은 탑을 보니 화가 치밀어 오르네요.
다시는 가슴이픈 역사가 되풀이 되어선 안되겠습니다~^^

전북에 살고 잇습니다. 군산항에 시간여행오시는 분들이 많이 있습니다..

아, 접안에도 뭔가 조건이 필요하군요. 재밌는 이야기네요. ㅎㅎㅎ

가슴 아픈 장소네요 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