진실을 말 할 수 있는 용기

in #busy3 years ago

20170812_141306.jpg

글 제목은 거창하게 지었는데 내용은 사실 별거 없습니다.
사진을 정리하다보니 폴더에 딱 한장만 저장되어 있던 사진인데 아마 지난 여름 어느 사찰을 방문했을 때 찍은 사진 같습니다.

요즘은 제법 규모가 큰 사찰에 가면 루각에 다구와 차를 준비해놓고 무료로 차를 마실 수 있는 공간을 제공하고 있습니다. 절을 방문한 사람들에게 차를 마시면서 잠시 쉬어가는 공간을 제공하고 잠시 쉬면서 절도 둘러볼수 있는 역할도 하면서 우리 차의 우수성을 알리는 역할도 하고 여러가지 긍정적인 효과가 있어 사람들에게 인기가 높은 편입니다. 대부분의 차는 스님들이 직접 따서 덖은 차를 준비해놓고 있습니다. 몇 군데 사찰을 둘러 보았는데 커피나 티백차는 아예 준비를 하지 않고 있더군요.

위 사진을 보면 백련 꽃을 넣어 놓고 시원한 물을 부어 차를 덜어 마실수 있게 되어 있습니다.
여러사람이 둘러 앉아 시원한 백련차를 마실 수 있습니다. 차를 마신 사람들은 모두 하나같이 백련향이 그윽하다고 이야기 합니다. 그러나 사실 백련향은 나지 않고 그냥 맹물과 다름없습니다.
처음에는 백련향이 우러났을지 모르겠지만 점차 많은 사람들이 마시다 보니 미쳐 백련 향이 우러날 틈이 없었겠지요.

과거 독재권력은 진실을 말하는 사람들을 골칫덩어리로 인식해 문제를 일으키는 자, 질서를 어지럽히는 자로 규탄하면서 비정상으로 만들어 진실의 폭로자를 절망에 빠뜨린 시절이 있었습니다. 그 중에는 진실을 말하는 이들이 범죄자가 되기도 하고 사회에서 왕따 취급을 받기도 했습니다.

권력을 쥐고 있는 세력이 관용을 베풀 때는 진실을 말하려는 사람들이 많아집니다. 최근의 미투운동이나 내부고발자들이 좋은 예가 될 수 있겠습니다.

반대로 강한 권력을 가진 세력이 진실을 말하려는 사람들을 못마땅하게 여긴다면 거짓과 침묵 그리고 아첨이 넘칩니다. 도덕은 사라지고 개인의 이익이 그 조직을 지배하게 됩니다. 진실한 말을 하려는 사람들은 당연히 입을 닫게 되겠죠..

시간이 지나고 상황이 바뀌게 되면서 사람의 생각은 얼마든지 변할 수 있습니다. 하지만 이를 피하려고 부조리와 모순을 안고 간다면 더 큰 고통에 빠질 수도 있습니다.

지인이 보내준 카톡 문구를 마지막으로 인용하면서 과연 나답게 사는 것이 무엇인지 함께 고민해보고자 합니다.

진정한 강자는 만인의 연인이 아니라 ‘용기 있는 자’이다. 아닌 걸 아니라고 말할 수 있고 싫은 걸 싫다고 말 할 수 있고 원하는 걸 당당하게 요구할 수 있는 용기, 용기있는 자만이 진정 ‘나답게’ 살 수 있다. <도서 생각보다 나는 강하다 중 (배하연외 66명)>

Sort:  

(jjangjjangman 태그 사용시 댓글을 남깁니다.)
호출에 감사드립니다! 즐거운 스티밋하세요!

감사합니다 짱짱맨~

지금도 많은 용기 있는 사람들이 있지만,,
내가 용기 있나? 생각해 보면 아주 주관적인 문제가 되더군요..ㅎㅎ
보편적인 의미에서의 용기 있는 사람들이 역사 변화의 원동력이 아닐까 합니다.

용기있는 몇몇 사람들로 인해 역사의 흐름이 바뀌곤 했었죠^^

사찰에 가면 간혹 운좋게 넉넉한 정과 향기를 받을 때가 있어요
올 봄 부안 개암사에 갔다가 여승으로부터 예쁜 떡을 얻어먹을 수 있었지요
절에 오면 같이 나눠 먹는거예요 라고 하시던 말이 생각나요

저도 지난 봄에 개암사 다녀왔는데 제가 본 그 스님인 듯 합니다..
저는 그날 죽염을 사왔었죠^^

갑자기 5월달의 PD수첩 내용이 떠오르네요... 진실을 아는 것도 어렵고, 입 밖으로 내는 것은 더더욱 힘들어 보입니다.

진실을 알고있고 잘못된 방향으로 가고 있을 때 용기가 필요하겠죠^^

좋은 말이네요~^^

감사합니다^^

나이를 먹을 수록 현실과 타협해가는 저를 발견하고는 하죠^^ 좋은 글 잘 읽고 갑니다.

어찌보면 현명한 방법일 수도 있겟죠..하지만 건전한 비판도 필요하다고 생각합니다^^

저것이 백련차였군요, ㅎㅎ 저는 사진만 보고서, 무슨 세숫대야인줄로 알았네요. ㅎ

따로 백련꽃은 말려서 우려낸 차도 있는데 사람들은 저런 형태를 좋아하군요..세수대야보다는 훨씬 큽니다..ㅎ

맞습니다... 아닌걸 아닌거라고 말할 용기 그게 저희한테 가장 필요하지만 사회적으로 책임질 것이 점점 많아지면 그럴수없게되죠..씁쓸한 현실입니다 ㅜ

대안이 없는 비판만을 위한 비판은 오히려 독이 될수도 있어 늘 조심스럽습니다^^

백련차.. 아주 인상적이네요.
커다란 백련이 압도적인 비주얼을 자랑하는 거 같아요.
맹물맛밖에 나지 않았다는 말에는 웃음이 나오기도 했지만, 우물가에서 버드나무 잎을 띄워 냉수를 주던 마음이 꼭 향기 때문은 아니었을테니까요.
사진에서 조용한 사찰의 분위기가 느껴집니다.

백련차는 비유로 들엇을 뿐입니다^^

짱짱맨출석부 호출로 왔습니다.

감사합니다^^

좋은 분들과 함께 나누어 마시면 맹물이라도 좋지요~
커다란 백년 꽃이 담긴 모습이 참 아름다워요~
나 답게 산다는 것이 참으로 어렵다 느껴집니다..

누각에 앉아 시원한 바람 맞으며 마시는 차한잔이 더위를 잊게하기도 합니다^^

백련차 연근도 향이 업듯이 연꽃도 똑같아요. ㅋㅋㅋ
무향 무취 이지요 ㅎㅎㅎ