You are viewing a single comment's thread from:

RE: 댄 라리머의 DPOS는 언젠가 심판대에 오른다

in #coinkorea4 years ago

DPOS를 좋아하고 STEEM과 EOS를 포트폴리오의 대부분의 자산으로 가지고 있으며, 이더리움 위에서 돌아가는 dApp를 사용하려면 수수료를 내야하는 사안에 대해 굉장한 거부감을 가지고 있는 사람입니다만, DPOS의 문제점을 잘 적어주신 것 같습니다. 잘 읽었습니다.

Sort:  

수수료 측면에서 제 의견을 말씀드리자면, 이더리움과 이오스가 지향하는 시장이 아예 다르다고 봅니다. 이더리움은 스타트업 지원 플랫폼이라면, 이오스는 대기업 지원 플랫폼의 성격을 가지는 듯 합니다. 합의 프로토콜의 기능성 장/단을 떠나 시장 여건에 따라서 두 플랫폼은 공존할 가능성이 굉장히 높습니다.

두 플랫폼은 공존할 가능성이 굉장히 높습니다.
의견에 동의합니다. 의견 감사합니다.

이더리움이 스타트업 지원 플랫폼이라는 것이 잘 이해가 안갑니다.

이더리움이 왜 스타트업 지원플랫폼이죠 ? 기존 스타트업도 이오스를 써도 좋은 거 아닌가요?

이오스는 플랫폼 위에 앱을 구동시키기 위해 개발진이 이오스를 보유해야합니다. 마치 사무실 임대하듯이요. 따라서 초기 자본이 필요하다고 할 수 있습니다. 때문에 이더리움에 비해 무자본 스타트업에게 더 친화적인 시스템은 아니라고 볼수있습니다.

Coin Marketplace

STEEM 0.28
TRX 0.05
JST 0.038
BTC 36399.06
ETH 2417.70
USDT 1.00
SBD 3.9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