FIFA gets tougher on racism in disciplinary code update | Inquirer Sports FIFA, 징계 코드 업데이트에서 인종 차별주의를 강하게 만든다 | 인콰이어러 스포츠

in #dlike2 years ago

Shared From Dlike

FIFA is doubling its minimum ban for racist incidents to 10 games, and will start inviting players to make victim statements at disciplinary hearings.

It's now 2019 and I think we all should learn that racism is never a right thing. Whether you're black or white, you deserve to be treated equally as a human being. It's a good thing some organizations are trying their best to stop this kind of very unprofessional manner specially in the world of Sports.

I'm not a die hard far of FIFA but I support the idea of no racism in the internationals, ultimately in any situation and doubling the penalty for those who do. Sometimes, even grown ups still need to be spank sometimes.

FIFA는 인종 차별적 인 사건에 대한 최소 금지를 10 경기로 두 배로 늘리며, 징계 청문회에서 희생자 성명을 발표하도록 유도 할 것입니다.

이제 2019 년입니다. 우리 모두는 인종주의가 절대 옳지 않다는 것을 배워야한다고 생각합니다. 당신이 흑인이든 백인이든, 당신은 인간으로서 동등하게 대우 받아야합니다. 스포츠의 세계에서 특별히 프로답지 않은 방식으로 이런 종류의 것을 막으려 고 노력하는 것이 좋은 일입니다.

필자는 FIFA에서 아주 까다로운 선수는 아니지만 국제 경기에서 인종 차별주의가 없다는 생각을지지합니다. 궁극적으로는 어떤 상황에서든 그럴 경우 벌칙이 두 배가됩니다. 때로는 어른들도 가끔 때리기를해야합니다.


Source of shared Link

Sort:  

Racism is something too stupid, it is necessary to fight this form of ignorance with severe punish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