굿모닝

in zzanlast month (edited)

굿모닝/ cjsdns

눈이 내린다.
폭설주의보라도 내렸는지 모르겠다.
근래 들어 보기 드물게 내리는 함박눈이다.

새벽잠 꿈은 개꿈이라는데
그 꿈에 나타났을까?
어딘지 모르나 낯설지 않은 곳
어느 병원 같기도 하고 약국 앞 같기도 한 계단 위 의자에
앉아있던 너를 발견하고 인봉아 하고 외치며 달려가니
잘 보이지도 않는 눈으로 달려들어 와락 끌어 안아
그간에 회포를 풀며 어떻게 지냈니 잘 지내니 했다.

옆에 있는 친구에게 쟤가 인봉이야 모르겠어 하니
그를 향해 네가 인봉이구나 하며 손을 잡으려 한다.
웬일인지 도망치듯 넘어지니 그 친구가 얼른 끌어안듯 일으켜 세우려 하나
싫다며 발버둥 치기에 그대로 놔두고 중오 친구 삼환이 친구 등
우리가 얼마 만이야 인봉이가 얼마 만이야 라며 이야기를 한다.

내가 30년 50년은 된 거 같아 하니 한 친구가 뭐 그렇게 됐겠어하고
삼덕이 친구는 그렇게 되었을 거야 동문회를 나와 동창회를 나와
그런 거 할 때 한두 번 나왔나 절대 안 나오니 그렇게 되었을 거야

그러다 누군가 내뱉듯 한마디 한다.
쟤 죽었잖아, 죽은 지 오래됐어한다.

그 소리에 깜짝 놀라 깨어 보니 지금이 몇 시냐
불편한 마음으로 잠자리에 들었다고
일어 나기 싫어서 일어날 시간에 이불속으로 더 파고들었다고
죽은 지 오래된 친구를 만나다니

그 친구 좋은 곳에나 가 있는지 모르겠다.
세상 고생은 다한 친구인데 어려서 육이오 전쟁터 불발탄 가지고
방망이 수류탄 가지고 두드리며 놀다 터져서
한쪽 눈은 실명을 했고 한쪽마저도 제대로 안 보인다고 했던 거 같은데
어린 시절 너무 어렵고 힘들었으나 성장해서는 서울 어딘가에 자리 잡고
그런대로 잘 살다고 있다는 소식에 친구들이 집으로 찾아간적도 있었는데...

어느세월엔가 세상을 떴다는 부음에 다녀온 기억이
아스라이 떠 오르는데 천국에 가서 편히 잘 지내기나 했으면 좋겠는데
꿈속에 나타나서 반갑다고 떠들었어야 뭔 이야기를 했는지 한마디도 기억이 없다.

왜 이러지
왜 이럴까?

앞서 세상을 뜬 친구들이 꿈속에서 자주 만난다.
코로나로 세상 친구들 만나기 어려우니 꿈속에서 세상 떠난 친구들을 만나는 건가
이런 꿈을 꾹 나면 마음이 개운치 않다.
그렇다고 불길한 것 까지는 아니라도 마음이 쓰인다.
저 세상살이가 편치 않으면 꿈속에 나타난다는 이야기도 있고
이 세상 사람들이 편치 않으면 저 세상 사람들을 꿈속에서 본다 하던데

일어나 보니 함박눈이 내린다.
내리는 눈을 보니 여러 생각이 겹친다.

참 멋있게 잘 내린다.
이렇게 눈이 내리면 아련하게 많은 생각들아 떠오른다.
새를 잡겠다고 새총아 만들어 무릎까지 차는 눈을 헤집고 뒷동산으로 다니던 생각
눈 사람도 만들고 그러다 눈싸움도 하고, 언덕길에서는 비료 포대 들고 가
눈썰매도 신나게 타곤 했지
그때 친구들과의 소중한 추억들이 눈 속에 참 많이도 묻혀 있는데
오늘 그 추억을 스스륵 홀터 보듯 한다.

이렇게 내리는 함박눈을 멋이 없다고 하는 사람은 없을게다.
그러나 한편으로는 눈치울 걱정이 앞 선더.
벌려 놓은 것이 많으니 이럴 때 치워야 할 곳도 많다.
그러고 보니 낭만과 노동의 갈림길에서 갈등하는 아침이다.
아니 벌써 때가 시간이 한 나절이다.

눈발이 잦아들어 이제 눈을 치우러 나가야 하는데 또다시 눈발이 굵어진다.
눈이 멈추면 한 번에 치워야 하나 내리는 대로 연 실 치워야 하나
하늘을 보니 답을 주지 않는다.
답은 내 마음속에서 찾아 움직여야 할거 같다.

스팀짱 유저 유러분 모두 모두 느즈막한 굿모닝에
아름다운 추억 하나씩 꺼내어 함박눈 정과 함께 하시기 바랍니다.

감사합니다.

Sort:  

Cuaca terlihat dingin dan sejuk, saya melihat banyak salju yang turun di daerah anda sir @cjsdn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