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따라가기 - 10년 동안 1,600일 입원, 환자도 직업

in zzanlast month

총 3억이 넘는 보험금을 받은 50대 남성이 있다.

최근 10년 동안 한 사람의 입원 일수가 총1,600일이다. 오랜 기간 병을 앓고 있는 것으로 치부하기엔 의문이 가는 부분이 있었다. 특정 의사를 따라 장거리 입원을 한 정황이 드러났다.

강원도 화천에 사는 50대 남성은 경기와 강원, 충북 등 장거리를 오가며 무려 9곳의 병원을 다녔다. 병명은 당뇨와 협심증, 추간판탈출증 등으로 나타났다.

그는 이 기간동안 입원수당 등 보험금 3억 3,000만 원 정도를 받았다. 특히, 2019년 10월 이 남성은 3년 넘게 다니던 춘천의 병원을 떠나 왕복 네 시간 거리인 충북 제천의 병원으로 옮겼다. 그러나 꼬리가 길면 밟힌다고 하는 말이있다.

이 남성이 가입한 보험회사에서 특정 의사를 따라다니며 병원을 옮긴 것에 의문을 품기 시작했다. 10년을 정해놓고 한 의사한테만 찾아가는 이유가 궁금했고 실제로 의사와 관련이 있다는 것에 착안했다. 아니면 환자가 굳이 250㎞까지 떨어진 병원까지 가서 입원할 이유가 없었다.

입원수당을 노린 보험사기일 가능성을 두고 조사를 했다. 입원일당 부분은 중복보상이 가능하다. 이렇다보니 보험상품을 한 10개 정도 가입하면 하루 입원일당이 30만 원정도다.

경찰도 이 남성과 충북 제천의 한 의사를 중심으로한 조직적인 보험사기에 가능성을 두고 조사를 하고 있다. 조사가 진행되면서 남성은 억대의 보험금을, 의사는 수천만 원의 국민건강보험 요양급여를 부당하게 챙긴 것으로 드러났다. 또한 이 남성의 친구도 같은 의사에게 진료를 받고 허위 입원을 통해 5,000만원 가까운 보험금을 타낸 것으로 조사 되었다.

이 사건과 관련해 보험사기방지특별법 위반 등 혐의로 입건된 사람은 현재까지 20여 명이며 해당 의사는 경찰 조사에서 이 남성의 사정이 딱해 도와준 것뿐이라고 밝힌 것으로 알려졌다. 경찰은 담당 의사까지 공모한 억대 보험사기로 보고 조사를 진행 중이다.
https://tv.kakao.com/v/415868116
본문 이미지 KBS 뉴스 인용

Sort:  

일하지 않고 쉽게 돈 벌려는 일당들이네요.
일하지 않는 자 먹지도 말랬는데 말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