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네모네의 사랑이야기 바람꽃 - 꿩의 바람꽃

20210405_160454.jpg

광릉숲에 피어있는 꿩의 바람꽃이 서풍에 이리저리 흔들리면서도 다시 일어서는 걸 보면, 바람이 그리 싫지만은 않은 듯합니다. 꿩의 바람꽃은 봄철에 불어오는 서풍을 사랑하는 걸까요?

20210405_160743.jpg

꽃의 여신 플로라는 그녀의 시녀 아네모네Anemone와 자신의 남편인 서풍의 신 제피로스가 밀회를 나누는 것을 알게 되죠. 이에 질투심을 느낀 플로라는 아네모네를 멀리 쫓아냅니다.

그런데도 제피로스는 바람결을 타고 아네모네를 찾아가 뜨거운 사랑을 나눕니다. 새로 변신하여 이 모습을 지켜보던 플로라는 아네모네를 한 송이 꽃으로 만들어 버리죠.

서풍의 신 제피로스는 아네모네를 잃은 슬픔에 젖어 봄이 오면 꽃으로 변해버린 아네모네를 찾아가 따뜻한 바람으로 얼굴을 간지럽힌답니다.

20210405_160548.jpg

왜 갑자기 플로라, 아네모네, 제피로스가 등장하냐구요? 꿩의바람꽃 속명이 Anemone입니다. 그리스어 Anemos가 바람이라는 의미기 때문이죠. 아네모네와 바람의 신이 연결된 꽃이 바로 바람꽃, 아네모네랍니다.

20210405_155642.jpg

꽃에 얽힌 슬픈 사연 때문인지 꽃말도 '덧없는 사랑', '금지된 사랑', '사랑의 괴로움'이랍니다.

오늘 꿩의바람꽃을 보며 옛사랑의 추억을 다시 한번 회상해 보는 것도 좋을 것 같아요. ㅎㅎㅎ

Sort:  

아네모네가 꿩의바람꽃이군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