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70 영화 리뷰) 아름다운 제주의 풍경 보다 더 아름다운 할머니의 사랑 - 계춘할망

in Korea • 한국 • KR • KO2 months ago

ydj2c36z3wpUXahm4L45y757cc3.jpg

제목을 보니 제주도 할머니 얘긴 거 같다.
제주에서는 할머니를 할망이라고 부른다.
그래, 제주도 얘기를 어떻게 풀어가는지 봐보자... 고 생각해 보게 된 영화 "계춘할망".
난데없이 눈물샘 폭발하는 영화였다.

송계춘 할머니(윤여정 역)는 죽은 아들의 자식인 손녀딸 혜지와 살고 있다.
혜지는 할머니도 잘 따르고 그림도 아주 잘 그리는 귀여운 손녀딸이었다.

IMG_5072.jpg

손녀딸을 데리고 서울에 갔다가 그만 시장통에서 혜지를 잃어버리고 만다.
그렇게 눈에 넣어도 안 아픈 손녀딸을 순식간에 잃어버리고 속절없이 세월은 12년이나 흘렀다.

IMG_5076.jpg

12년이 지난 어느 날 혜지를 찾았다는 복지관의 소식을 듣고 한달음에 가 보았다.
할머니가 서울 시장통에서 사주었던 팔찌도 하고 있고, 제주도 집을 떠나면서 가지고 나갔던 노란색 크레파스도 가지고 있고, 제주도 집 변소에 있던 똥돼지 이름도 기억하고 있는 혜지.
분명 자기의 손녀딸임을 알고, 제주도로 데리고 와서 함께 다시 살게 된다.

IMG_5077.jpg

하루하루 새 세상을 만난 것처럼 기쁜 할머니와 달리 혜지는 뭔가 숨기는 듯 어두운 구석이 있다.
여전히 그림을 잘 그리던 혜지는 서울에서 열리는 미술 대회에도 참가하게 되는데...
서울로 간 혜지가 돌아오지 않는다.
게다가 동네 사람들이 혜지가 가짜 손녀딸이라고 한다.


영화는 혜지의 정체를 알게 되는 부분에서 반전이 있다.
하지만 영화 전체의 분위기가 혜지의 정체가 궁금해지지 않을 정도로 아름답게 전개되고 있다.
평생 해녀를 하며 제주도에 살았던 계춘 할망이 제주도 사투리를 쓰지 않는다는 것과 몇몇 표현에서 내가 알고 있는 제주도 사투리와 다르게 표현되고 있는 점에서 좀 아쉽다가도 또 스토리 전개에 빠져들어 잊게 된다.
의외로 유명한 배우가 많이 나오는 영화여서, '어, 이 사람도 나오네?'하고 놀라며 보기도 했다.
제주도의 아름다운 풍경을 동화처럼 풀어가면서도 제주도의 현실을 어느 정도 잘 보여주고 있어서 공감이 많이 가는 영화였다.
게다가 할머니와 손녀딸의 끈끈한 사랑으로 갑자기 눈물샘이 폭발해버려 난감하기까지 했다.
오랜만에 잔잔하면서도 감동적인 그리고 아름다운 영화를 한편 본 거 같다.^^

Sort:  

반전이 예상되지만 따듯한 느낌이 드는 영화네요

 2 months ago 

저는 제주도 풍경이 많이 나와서 더 따뜻했습니다.^^

오오!! 눈물샘 폭발하는 영화인가보네요!
저도 함 봐봐야겠어요^^

 2 months ago 

기분 꿀꿀한 날 보면서 실컷 울어보심이..ㅋ

잔잔한 감동의 영화 봐야할 영화 목록에 추가합니다~^^

 2 months ago 

따뜻한 영화라 아이들과 함께 봐도 괜찮을 거 같아요.^^
특히 주인공 혜지가 그림을 잘 그려서 그림 그리는 게 많이 나와요.
둘째 따님도 좋아할 듯~^^

오늘도 멋진 하루되세요~~^^

!shop

 2 months ago 

감사합니다.^^

Hi~ gghite!
@garamee21 has gifted you 1 SHOP!

Currently you have: 54 SHOP

View or Exchange SHOP Please go to steem-engine.com.

Are you bored? Play Rock,Paper,Scissors game with me!

정체가 궁금해요.^^

 2 months ago 

한번 봐 보세요. 꽤 괜찮은 영화입니다.^^

Se ve que es muy buena pelicula :D

Coin Marketplace

STEEM 0.17
TRX 0.03
JST 0.041
BTC 10889.24
ETH 369.73
USDT 1.00
SBD 0.98