저가 커피 체인점 전성시대 도래steemCreated with Sketch.

안녕하세요. 인지위상입니다.

요즘 저가 커피 체인점을 시내 곳곳에서 볼수가 있습니다. 커피 소비가 지속적으로 확대 되면서 개인이 운영하는 커피점 포함하면 거의 서너집 건너(?) 커피점이 있는 듯합니다.

20200929_075018.jpg

코로나 확산 전 최근까지 스타벅스는 항상 사람들로 붐비었는데, 일정면적 이상 주요지역에 자리를 잡아 일명 스타벅스 상권이라는 말이 생겨날 정도라고 합니다.

우리나라에서는 사람들의 커피 사랑 뿐만 아니라 일종의 휴식공간 등 소통과 공유의 장소로 완전히 자리를 잡은 듯 합니다.

SmartSelect_20200928-123958_Gallery.jpg

우리가 일반적으로 알고 있는 스타벅스나 할리스, 투썸플레이스 같은 대형 커피 전문점들이 주요상권에 자리잡고 있는데 보통 아메리카노(Hot) 기준 3,000~5,000원 사이로 가격이 형성되어 있어 하루 2~3잔 정도 마시는 경우 비용도 만만치가 않은 것이 현실입니다.

SmartSelect_20200928-181706_Gallery.jpg

이러한 커피소비 문화 속에 최근 저가 커피 체인점의 성장세가 확대되고 있는 듯 합니다.

본인 취향의 커피향이나 맛에 그리 큰 비중을 두지 않는 소비자와 비용이 부담되시는 분들이 이용하기에 안성맞춤인 것 같습니다.

또한 테이크 아웃 문화도 한몫을 하는 것 같기도 하구요.

20200929_190044.jpg

가격은 아메리카노(Hot) 기준 적게는 900원에서 1,500원 등, 1,000원 전후 가격으로 형성되어 있고 그외 품목들도 대형 커피전문점에 비해 저렴하게 형성되어 있는 것 같습니다.

한편으로는 재료비, 임대료, 인건비, 전기수도료 등 유지관리비 등을 제외하고 수익이 나려면 일일 기준 몇잔을 판매해야 하는지 궁금하기도 합니다.

SmartSelect_20200928-124020_Gallery.jpg
<셀프주문 계산대>

특징은 매장크기도 중소형이 많고 계산도 카드전용 셀프주문 시스템에서 하면서 판매 인원도 1~2인 이하가 많은 것 같습니다.

커피점 입장에서는 박리다매 전략일텐데요, 커피점시장도 경쟁이 치열한 것 같습니다.

소비자 입장에서는 싸고 좋은 커피를 마시게 되면 좋지만, 요즘 같이 인플레이션 시대에 수익 내기가 쉽지만은 않을 것 같기도 합니다.

오늘부터 추석연휴가 시작되는데요, 아침부터 따뜻한 커피 한잔으로 시작해 봅니다.

2020.9.30.

Sort:  

소비자 입장에선 좋긴 하지만 이곳들을 운영하는 분들은 대부분 소상공인 분들일텐데.. 이 사실이 마음이 편하지만은 않네요.

네, 맞습니다. 좋은 의견 감사합니다.

인스턴트 커피 탄 것과 얼마나 차이가 날지 궁금해지긴 합니다.

Coin Marketplace

STEEM 0.16
TRX 0.03
JST 0.026
BTC 11750.10
ETH 375.19
USDT 1.00
SBD 0.99