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iary] 반이 출생일기

baby-428395_1280.jpg

2020.07.29 반이는 15:16분에 3.08kg으로 건강히 태어났습니다. ^^ 응원해주셔서 감사했어용~~
몸을 좀 추스리고 ㅋㅋ 리클라이너처럼 변신하는 입원실 침대에서 반이의 출생기를 전해봅니다.


KakaoTalk_20200730_193903618.jpg

25일 진료 후 주말동안 자연진통은 결국 오지 않았고.. 28일에 유도를 하러 가게 됐습니다.
그래도 갑자기 가는게 아니라 그런지~ 여행가듯 ㅋㅋ 짐을 체크하며 준비를 했고, 샤워도 하고~ 마지막 만찬이겠지?!! 하는 아침을 챙겨 먹었습니다. (부디 그랬으면 좋았을테지만...)

병원에 오전 9시까지 가야하는데~ 뭔갈 차려먹으면 설거지가 나올테고.. 복잡스러워 산책을 좀 다녀온다는 신랑에게 맥모닝과 호박죽을 부탁했습니다. ㅎㅎ맥모닝 오랜만에 먹는데 맛있어요 ㅠㅠ 원장님이 가볍게 아침 먹고 오랬는데 ㅋㅋㅋㅋㅋ


KakaoTalk_20200730_193903618_01.jpg

오전 8시반! 병원에 도착했고, 유도제는 9시40분부터 넣었습니다. 자궁문은 열리지 않은 상태였고, 지난 토요일에 머리가 만져진다고 했었는데.. 아가는 위로 올라가있다고 합니다. 또르르~ 쉽지 않겠군 싶었어요.
유도제를 넣은지 1시간이 지나자 규칙적인 수축이 오기 시작했습니다. 진통을 의미하는 UC 그래프는 100을 찍고 있으나 전 고통이 느껴지지 않았고... 배만 뭉치네~ 수축이 있네~ 하는 정도였습니다. 의료진은 "엄마 이게 진통이에요. 안아픈건 자궁문이 열리지 않아서일거에요. 아파야하는데~~ 좀 이따 봅시다."하였습니다.
오후 3시가 되도록 통증이 느껴지지 않았고, 산모가 해맑아서 내진을 하지 않았다는 간호사님. ㅋㅋㅋㅋ 저도 진행이 안되는거 같다며 아기가 양수가 부족해서 유도해보는건데 이렇게 안되면 수술을 해야될거같냐고 여쭸습니다. 상담을 위해 원장님이 올라오셨고, 절 보더니 아유 멀었다며 ㅋㅋ그래도 내진을 해보자고 하셨습니다. 자궁문이 1센치는 열렸다고 5시까지 약을 좀 더 맞아보고 판단하자고 하셨습니다.

오후 5시가 되었고 자궁은 여전히 1센치.. 약은 중단하기로 하고 1~2시간 경과보고 밥을 먹거나, 진통이 지속되면 더 진행을 하기로 했습니다. 그러나 이내 곧 배는 잠잠해졌고 ㅎㅎㅎ 밥 먹으러 입원실로 이동했어요...


KakaoTalk_20200730_193903618_02-side.jpg

출산을 기다리며 저희 집에 올라와 계시던 시부모님과 저녁을 먹고 오라고 신랑은 보냈고, 저는 병원에서 밥을 주문해 먹었어요. 그동안 곧 출산이라며 맛있는거만 챙겨먹다가 ㅋㅋ 이런 밥 먹으려니 어찌나 맛이 없던지... ㅋㅋㅋㅋㅋ
밤 12시 이후로 금식하면 된다기에 신랑에게 집에서 복숭아, 토마토 챙기고, 치킨 좀 사오라고 ㅋㅋ 부탁했습니다.
그렇게 마지막 만찬이라 여기며 또 먹고 ㅋㅋ 날이 밝기를 기다렸습니다.


KakaoTalk_20200730_193903618_07-side.jpg

KakaoTalk_20200730_193903618_10.jpg

29일 오전 7시부터 유도를 시작했고, 어제보단 통증이 느껴지기에 희망을 느끼며 진통을 겪었습니다. 약 먹을까 말까 고민되는 생리통정도의 고통이었어요. 그런데 시간이 지나도 1센치 이상 열리지 않더라구요. ㅠㅠ 11시반까지 유도를 해보아도 안되서 원장님과 수술로 변경하기로 결정했습니다.
미리 예약된 수술을 진행한 뒤 들어가야해서 2시 이후로 ~~ 수술이 잡혔고, 3시에 수술방에 들어갈 수 있었어요.

아가 보고 싶은 마음에 척추마취로 하반신 마취만 하고, 아기를 기다렸습니다. 10분여가 지나고 응애~~ !!! 반이가 나왔어요. "3시 16분입니다." 하시곤 " 3.08kg입니다" 란 말이 들리고 잠시 후 초록 포에 감겨 반이가 제 머리맡에 다가왔어요. 드디어 보는구나 ㅠㅠ 마취기운으로 코도 막혀 입으로 겨우 호흡을 하고, 초점도 자꾸 흔들렸지만 집중해서 반이를 쳐다봤어요. 아공 못생겨따 ㅋㅋㅋㅋ 생각했어요. 반이 코 어디갔니? 초음파에서 젤 높은 코를 보며 희망했었는데 그 중 젤 낮은 코가 실제 모습이었구나~~ 하며 "아 반이야~~ 정말 작아요." 를 말하고는 10달을 품었던게 뭉클해지며 눈물을 또르르 흘리곤, 곧 잠이 들었습니다. ㅎㅎㅎ

중간중간 이동하던게 기억이 나고, 눈을 뜨니 회복실. 신랑이 곁에 있더군요. 눈 뜨자마자 사진이랑 동영상 보여달라고. ㅋㅋㅋㅋ 다리는 높은데 올려둔것처럼 감각이 이상했고, 천장도 뱅글뱅글 돌더라고요. ㅋㅋ 근데 아직도 코가 막혀있어서 숨을 쉬기가 너무 힘든거에요. 그러다 미식미식.. "토 할거같아요."라니 봉지를 후다닥 대주셨고, 헛구역질만 했어요. 먹은게 없어 그렇다고.. 그리곤 무통 우선 잠가두라며 진통제를 잠그셨어요.
차츰 괜찮아지길래 16시 40분쯤엔 엄마한테 전화도 하공, 카톡도 보고 ㅋㅋ 다리는 아직 잘 움직이진 않지만 ㅋㅋ
곧 아기가 나타났어요. 깨끗이 씻겨 오니 ㅠㅠ 와~ 아까보다 예쁘다고 신랑과 저 둘다 ㅋㅋㅋㅋ "아깐 좀 못생겼었어 ㅋㅋㅋㅋ 씻기니까 다르구나~~ 넘 귀여워요. 정말 작아요." 를 외치며 ㅋㅋㅋ 좋아했어요. "피부가 빨갛다~~ 하얘지겠어. 다행이야"라고도 했죠.

빵떡처럼 퉁퉁 부워 누워있는 저와 기념사진을 찍어주시는데 ㅋㅋ 아래에서 절 찍으시니 ㅋㅋㅋ 아휴.. 진짜 못생기게 나오겠다고 ㅋㅋㅋㅋ 잘 나올건 포기하며 그냥 막 웃었어요. ㅋㅋㅋ 사진 보니 막 투턱되고 난리도 아니에요. ㅋㅋㅋ 저랑 둘이 찍어준 뒤에는 아빠와 셋이 기념사진을 간호사샘이 찍어주셨어요. 우리끼리 셀카로 찍었으면 더 잘나올거같은데.. 아쉽지만 이렇게라도 해주는게 어딘가 싶기도 하고요 ㅠㅠ 코로나 때문에 말이에요 ㅠㅠ


KakaoTalk_20200730_193903618_19-side.jpg

아가 사진을 가족들에게 보내주니 동생이 찾아서 보내주는 제 어릴적 사진 ㅋㅋㅋ 제 dna인거 같아용. ㅋㅋㅋㅋ
신랑이랑은 발바닥이 닮은거 같고... ㅋㅋㅋㅋ 발도장 모양이 완전 아빠발!! 신랑은 날 닮은 구석은 어디냐며.. 아쉬워하는데 아기 얼굴 계속 변한다고 기다려보랬어요. ㅋㅋㅋ
귀여워서 자주 보고싶은데 하루에 1번밖에 못봐요. 다른 아가들도 많으니 5분정도씩 보여주시더라고요.
어서 내일이 와서 반이 보고 싶네요.


KakaoTalk_20200730_194105400_01.gif

KakaoTalk_20200730_194105400.gif

무슨 신생아가 첫날부터 눈을 떴나 했는데 오늘도 눈을 뜨고 있지 뭐에요. 생후 2일차 반이에요. ^^
다른 아가들은 다 쿨쿨 자던데 ㅋㅋ 혼자 말똥말똥~

수술이어도 무통, 페인버스터까지 다 해서 그런지 회복도 넘 빠르고~ 좋네요. 통증도 이젠 많이 사라졌어요. 하하하하. 회복력 짱이라고 친구들도 엄지척 해주네요. ^^
그래도 쉬어야하니 이만 기쁜 출생 소식을 전해놓고, 반이 내일 또 보자! 하며 이만 잠들러 가봐야겠어요.
뿅! 물러갈게용.


20180327_191137.jpg

Sort:  

아기가 세상에 나왔네요! 축하드려요^^

네~ 세상에 나온게 신기하고 좋은지 가보면 맨날 눈뜨고 있어요. ㅋㅋㅋ

아이구 고생하셨고 축하드립니다!!

아기가 넘넘 귀엽네요. 몸조리 잘하시고 다음 반이 일기 보러 또 오겠습니다.

헤헤 축하감사합니다. 육아랑 아가 성장기를 쓰게 될거같아요~~^^

축하드려요. 아기 너무 귀엽네요! :)

네 ㅠ 아기가 하루가 지날수록 더 얼굴이 피네요. 귀여워용.

축하드려요^^

축하감사합니다!!^^

너무 이쁘네요 ㅎㅎ 축하드려요!

예쁘다고 해주셔서 감사합니당 ^^ 헤헤.

축하드려요~
그동안 태교일기 보며 정말 궁금했는데 반이 정말 예쁘네요
산모도 건강하다니 정말 다행입니다~

감사합니다. 아가도 건강한거같고 좋아요. 매일 갈때마다 눈 뜨고 반겨주니 넘 신기해요~~

축하합니다~
머리카락도 많이 자라서 나왔네요^^

ㅎㅎ 저도 젤 먼저 머리카락봤어요. ㅋㅋㅋ 다른 사람들 초음파 후기보면 머리카락도 초음파로 보여주던데 반이는 한번도 본 적이 없어갖구요. 오 다행이다~ 머리카락 좀 있네 보자마자 생각했지요. ㅎㅎㅎ

고생하셨네요.
몸 추스리기도 힘들텐데
엄마의 마음이 느껴집니다 ^^

헤헤 걱정했던거보다 회복 빠르게 잘 하는거같아요. 수술잘하는 원장님이셔서 그런지~ 복대도 오늘은 푸르고 걷고 있어용.

아이고 축하 해요. 엄마 와 아기 건강 하니
가장큰 축복 입니다.

감사합니다^^ 정말 축복이에요. 복덩이 아가인거같아요.

보통 갓난아기는 쪼글쪼글 못생겨야 정상인데 반이는 너무 예쁜데요~!!!
출산하시느라 고생 많으셨어요.
몸 잘 추스리시고 행복한 가정이 되기를 소망합니다^^

ㅎㅎ 초록포에선 쪼글거리지않나요? ㅋㅋ 못생겨서 놀랐어용. 마취중에도 말이죠. ㅋㅋㅋ 점점 더 예뻐지네요^^

반이 너무 귀여운 거 아닌가요? 곧 반이의 새로운 이름이 생기겠죠~^^ 고생하셨어요.진짜~진짜~~

넵!! 아마 나은이가 될거같아요^^
이정도 고생으로 예쁜 생명이 곁에 오니 아무것도 아닌거같아요!!!

출산을 하셨네요.
축하합니다.
아이가 건강하고 행복하게 자라길 바랍니다.^^

축하 감사합니다. 건강하게 잘 키워볼게요!!

진짜 고생 많으셨어요! 축하드립니다~^^ 세분 가족 행복하시기를

넵!! 애기 안좋아하던 신랑도 자기 아기라 그런지 애정 뿜뿜이네요. ^^ 아가로 인해 더 행복한 가정이 될거같아요~~

축하드려요 ^^

감사합니다!!!

축하드립니다 ^^
쑥쑥 자라는 반이가 기대되네요
태교일기 읽으며 수술도 괜찮은데~야기하고 싶었는데 참았어요^^
제 경우는 자연분만보다 회복이 빠르더라고요
산후 조리 잘 하시길 바라고요

대필하세요~~~~~^^

우린 반이를 봐야 하니까~

ㅎㅎ 저도 수술 자분 다 상관없다고 생각해서 태아보험도 제왕특약 넣어두긴했는데 결국 쓰게되네요. ㅋㅋㅋㅋ 조리 잘하공 육아일기로 찾아올게용~~

써니님~~ 전 글 읽고 다시 출산하는 기분이었어요..
암튼 산모도 아이도 건강해서 너무 추카드려요!!
써니님 닮아서 신생아인데도 넘 이쁜걸요^^?

ㅎㅎㅎ 경험에 의한 공감이시겠죠?! 저도 오늘 할머니랑 통화하는데 무릎이랑 발바닥 임신 막달에 아파 고생해보니 할머니의 고통에 ㅋㅋ 너무 공감되더라고요 ㅎㅎㅎㅎ
아가 보고 첨에 못난이같아서 놀랐는데 점점 예뻐지니 신기해용. ㅋㅋㅋ

예쁘네요~ 축하드립니다~

감사합니다. ^^

와 축하드려요!!!!!ㅋㅋㅋㅋㅋㅋㅋㅋ

헤헤 ! 마첼린님 아가도 잘 크고 있죠?!! 축하감사합니다.

우왓!!순산 축하드립니다~~~~
이렇게 빨리 포스팅 하시다닛.ㅋㅋㅋㅋㅋ
반이 눈도 크고 넘 이쁘게 생겼어요~~

ㅋㅋㅋ 간호사님이 걷고 앉아있고 활동하라고 그래야 회복빠르다고 해서 ㅋㅋㅋ 포스팅도 해봤어욤. 눈이 클거같아요!!
신생아실에서 보면 다른분들 아가가 더 예쁜거 같기도 한데 ㅋㅋㅋㅋㅋ 매일 좀씩 얼굴이 피어 신기해욤.

진심으로 축하드립니다.^^

감사감사합니다! 조리원 어서가서 함께하고픈데 병원에서 날을 다채워야 나간다고해서 아쉬워요. ㅎㅎㅎ

축하드려요 ~ 너무 예쁜 아기 낳느라 너무 고생 많으셨어요 ~

넵! 아가 예쁜 마음에 고생같지도 않아요 하하하 엄마긴한가봐요~~

아까는 자세히 못 읽어서 다시 와서 정독하며 읽었네요.

반이가 너무 예뻐서 순간 넷째가 낳고싶다는 생각이 들었네요. 미쳤나봐요.ㅎㅎ

선물 보내 드려야 하는데 오픈채팅으로 주소 알려주세요!!
https://open.kakao.com/o/ssq67tjc

넵! 주소 보냈습니다. 정말 감사합니다^^
넷째!!! 두둥 !! 저는 둘은 낳고 싶은데 ㅋㅋ 우찌될라나 모르겠어용~~

The baby is so cute~!! You are going to be so happy with your baby. I'm happy for you @sunny1124

헤헤^^ 해피해피하게 잘 살겠습니다.

축하드립니다.
옛날 생각이 나네요~

축하 감사합니다^^

너무 너무 고생하셨어요!!!
저에게도 곧 닥칠일이다 보니..엄청 몰입해서 읽었습니다!

기린아님 바로 2세 준비하실건가요?!!ㅎㅎ 전 바로 갖고팠었거든요. ^^
결혼 축하드려요!!!! 꺄아~~~~

우와~~ 고생 많으셨어요~ 축하드립니다~^^
그런데 포스팅은 좀 더 이따 하셔도 되요~ 우선 몸 회복이 최우선입니다~^^

축하 감사합니다^^ 하루하루 좋아지네요!!

축하드립니다

조리 잘 하시구요

넵! ^^ 조리원 생활 좋네욤. ㅎㅎ

세상에서 가장 고귀한일을 해내셨네요 부모가되신것을 축하드립니다

아가 보니 이 정도 과정은 암것도 아닐만큼 예뻐요. ^^

너무너무 축하합니다. ^^

헤헤. 감사합니다^^ 아가 넘 좋네용.

소중한 아이, 건강한 아이 출생을 축하드립니다.
아이와 함께 행복하세요.

네^^ 감사합니다. 아가 귀여워죽겠어요. ㅎㅎ

우와!! ㅎㅎ 진짜 왕 고생 많으셨어요 ㅠㅠ ㅎㅎㅎ
반이도 뽀얀게 너무 귀엽네요 ㅎㅎ
산후조리도, 육아도 퐈이팅입니다! ㅎㅎ

예쁜짓을 벌써 얼마나 하는지 몰라요. 심장이 녹고 있습니다. ㅎㅎㅎ 조리원은 우선 즐거워용. 여기서 잘 보내고 집에가서 힘내야죠!!

무사히 순산하셨군요.. 산후조리 잘하시구 반이 엄마가 되었으니 더 책임감이 생길듯하네요.
아이키우는게 일상이 될듯하니 엄마가 건강하는게 중요합니다.

ㅎㅎ 아빠의 변화가 놀랍더라구요. ㅋㅋ 제가행복해야 아이도 그 기운 받는다고 해서 그렇게 키우려 노력하게요^^

큰일 하신겁니다. 늦었지만 축하드립니다.^^

지난 임신한 시간부터 돌아보면 울컥하는데 아가보면 고생한 가치가 있다 ㅋㅋ 싶습니다. 축하 감사합니다^^

축하드려요!!!

유도 분만을 하셨군요...

유도분만.jpg

ㅎㅎ 전 하려다 실패하고 수술했었는데...
아가 넘 예뻐요~~~~
다시한번 축하드려요...
Welcome to motherhood~!!!
이제부터 시작입니다. ㅎㅎㅎㅎ

ㅎㅎ 저도 수술요.. 그래도 통증안오고 수술로 간게 어딘가 싶어요. ㅎㅎㅎ 육아도 화이팅입니다!!

Coin Marketplace

STEEM 0.16
TRX 0.03
JST 0.026
BTC 13047.31
ETH 415.59
USDT 1.00
SBD 1.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