투자에서 가장 위험한 두 단어

in #ko2 months ago

미국 텍사스, 휴스턴. 지독히도 더운 여름 어느 날이었다. 이글거리는 태양 아래서 눈을 들어 건물을 쳐다볼 수도 없었다. ​

문을 열고 들어간 차 안의 온도는 110도(섭씨 43도)였다. 정확하다고 장담할 수 없지만, 차는 그늘에 있었고, 대시보드에서 그렇게 높은 수치는 본 적이 없었다. 집에 오는 길에 혹시 차가 녹아내리지는 않을지 걱정이 되기도 했다. 하지만 웬걸, 갑자기 얼음덩어리가 앞 유리에 떨어졌다. 몇 분 전까지만 해도 구름 한 점 없던 하늘에서 우박이 내린 것이었다.​

이어 단골 식당에서 테이크아웃을 하려고 했을 때, 폭풍이 몰아부쳤다. 우박이 그치기까지 2분 정도 기다렸다가, 식당 안으로 뛰어 들어갔다. 다섯 걸음밖에 걷지 않았는데도 지금까지 느껴본 것 중 가장 큰 빗방울로 3초 만에 완전히 흠뻑 젖었다. 음식 포장지는 흠뻑 젖었고, 벌벌 떨면서 집으로 향했다. 식당을 나와 2분을 운전한 후 좌회전으로 고속도로에 진입하자 완전 딴 세상이었다. 땅에는 물 한 방울도 없었다. 정확히 15분 만에 더위에 그슬렸고, 얼음에 처맞았으며, 비에 흠뻑 젖었고, 이어서 온화하고 메마른 저녁 속으로 들어갔다.

image.png

​다음 날, 친구와 폭풍에 대해 얘기를 한 후 "7월에는 더워야 82도(섭씨 28도), 평균 68도(섭씨 20도)고, 겨울에도 50도(섭씨 10도) 이하로 떨어지지 않는 곳으로 이사 가고 싶지 않냐?"라고 물었다. 친구는 "캘리포니아 남부 말이야?"라고 말했다. ​

나는 방금 설명한 장소는 바로 이곳 텍사스, 휴스턴이고, 평균이라고 불리는 끔찍이 기만적인 개념이라고 설명했다.​

손실이 수익보다 더 아프다.​

또 다른 극단적인 예를 들자면, 실생활에서도 일어나는 일인데, 다음은 인기 인덱스 펀드의 3년 치 수익률이다.​

1년 차: +85%
2년 차: -39%
3년 차: -21%​

이 펀드는 연평균 수익률이 +8.33%라고 광고할 수 있다.​

(85-39-21) / 3 = 8.33​

이제 3년간의 실제로 이 펀드에 1달러를 투자해 보자.​

1년 차: 1.85
2년 차: 1.13
3년 차: 0.89​

이렇게 평균에 근거해 바라보는 것은 계획이 아니라 추측에 불과하다.​

평균 수익률 8.33%인 것도 맞고, 휴스턴의 평균 기온도 68도인 것도 맞다.​

평균에 근거해서 투자를 하면서, 포트폴리오의 "안전" 인출률을 적용하면 정말로 위험해진다.​

거의 모든 이들이 재무 계획에서 장기 예상 수익률을 +7% 내지 +10%로 사용한다. 다시 한번 말하지만, 틀린 것은 아니지만, 기껏해야 전혀 도움이 되지 않으며, 최악의 경우에는 달걀을 바구니를 난장판으로 만들어 버린다.​

다음에 이런 식으로 얘기하는 사람이 있다면, 정중하게 그에게 그 숫자가 실제 몇 년 동안 기록된 것인지 물어보기 바란다.​

실제, 지난 120년 동안 주식 시장은 5년 동안에 걸쳐 연평균 +7% 내지 +10%의 수익률을 기록했다.​

하지만 이 "평균 수익률"은 투자에서 가장 위험한 두 단어다.​

따라서 평균 수익률에 안주에서 투자 계획을 세워서는 안 되면, 주식시장이 50% 급락할 때를 대비해야 한다. 목이 마르기 전에 먼저 우물을 파 두라는 말이다.​

투자는 사업과 같아야 한다. 가장 건전한 기업은 매년 지속적으로 잉여 현금 흐름을 창출하는 곳이다. 사업을 지속하기 위해 자산을 팔고 사는 곳이 아니다. 투자를 계속하기 위해서라도 반드시 다른 소득원이 있어야 한다. ​

자료 출처: Krueger & Catalano, "The Most Dangerous Four Words Of Investing"

Coin Marketplace

STEEM 0.15
TRX 0.03
JST 0.025
BTC 11936.90
ETH 369.26
USDT 1.00
SBD 0.99