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책을 읽다] 리타 헤이워드와 쇼생크 탈출 - by 스티븐 킹

in #kr-booklast month (edited)

yose.jpg


영화가 더 유명한 쇼생크 탈출


비 맞고 있는 포스터로 유명한 영화 <쇼생크 탈출>. 당시에 얼마나 인기가 많았는지, 나도 그 영화 포스터를 방문에 붙여놓았었다. 아내를 살해한 혐의로 감옥에 가게 된 유약한 팀 로빈스. 은행 부지점장으로 평탄하고 부유한 삶을 살아왔던 그가 쇼생크 감옥에서 잘 견뎌낼 수 있을까? 때론 절망하고, 때론 순응하고, 가끔은 반항하기도 하면서 그는 나름 쇼생크 감옥에 적응을 해나간다. 그러던 어느날, 그는 자신이 실제로는 아내를 살해하지 않았으며(그는 너무 술에 취해 있어서 기억이 없었다), 아내를 살해한 진범이 따로 있다는 얘기를 듣게 되는데. 과연 그는 진범을 찾을 수 있을까? 그는 누명을 벗고 감옥에서 나올 수 있을까?



출처: 교보문고
영화를 본 사람이라면 익숙할 저 장면을 책 표지로 옮겨놨다. 나름 좋은 시도이긴 한데, 그림을 봤을 때 한눈에 확 들어오지 않았다. 그림이 좀 더 단순하고 명확했더라면 좋았을 것을.


리타 헤이워드와 쇼생크 탈출


이 영화에 원작이 있다는 건 알았지만, 그 원작을 이제서야 읽어보게 됐다. 원작은 Different Seasons라는 책에 실린 단편 중 하나이고, 그 단편의 제목이 "리타 헤이워드와 쇼생크 탈출(Rita hayworth and Shawshank Redemption)"이다. 리타 헤이워드는 미국에서 예전에 인기가 많았던 여배우인데, 극중 주인공 앤디가 자신의 감옥 벽에 그녀의 포스터를 붙여놓는다. 그녀(의 포스터)가 지닌 상징성을 생각해보면 이 단편의 제목은 아주 잘 지은 것 같다.

우리말로는 '탈출'이라고 번역했지만, escape나 break out 등이 아니라 redemption(구원)이라는 단어를 쓴 것도 의미심장하다. 책을 다 읽고 나면 (혹은 영화를 보고 나면) 왜 redemption을 썼는지 더 잘 이해할 수 있을 것이다.



출처: Goodreads
영어 원서 표지. 영화 포스터를 그대로 가져왔다.


책은 감옥에서 같이 수감생활을 했던 '레드(모건 프리먼 역할)'의 시점에서 서술되고 있다. 현재 진행형이 아니라 모든 것이 다 끝난 후(?) 레드가 지난 일을 회상하는 형식이다. 그런데 책의 묘사가 너무나 생생해서 (물론 영화를 본 것도 한 몫 했겠지만) 마치 눈 앞에 모든 장면들이 펼쳐지는 것 같았다. 역시 명불허전 스티븐 킹! 더군다나 나는 오디오북으로 들었는데, 목소리 배우가 연기를 잘해서 마치 영화를 다시 한번 더 보는 느낌이었다.

영화에서 내가 좋아하는 장면 중 하나는 앤디가 방송 마이크로 오페라를 틀고, 감옥 뜰에서 운동을 하던 죄수들이 하던 걸 모두 멈추고 알아듣지도 못하는 언어로 부르는 노래를 멍하니 듣는 장면이었다. 아쉽게도 책에는 그 장면이 없다. 하지만 나머지 부분만으로도 감동을 주기에 충분하다.

책에서는 마지막에 레드가 어떤 선택을 내리는지 영화처럼 명확히 보여주지는 않는다. 하지만, 우리가 원하는 선택을 하기를 희망해볼 수는 있겠지. 그래서 더 여운이 남는 책인 거 같다.


나를 깨우는 말들


전반적으로 의역이 많네요. 감안하고 읽어주세요. ^^;


1.

Some birds are not meant to be caged.

어떤 새들은 새장에 갇히게 되어 있지 않아요.

레드가 앤디에 대해 회상하며 하는 말.


2.

It always comes down to just two choices. Get busy living, or get busy dying.

결국 둘 중 하나지. 열심히 살던가 아니면 열심히 죽던가.


3.

Remember that hope is a good thing, Red, maybe the best of things, and no good thing ever dies.

명심해요, 레드. 희망은 좋은 거예요. 어쩌면 가장 좋은 거고요. 그리고 좋은 것은 쉽게 사라지지 않아요.

앤디가 레드에게 남긴 편지에 써있던 말. 영화에서도 보고 감명깊었던 장면.


4.

Writing about yourself seems to be a lot like sticking a branch into clear river-water and rolling up the muddy bottom.

자기 자신에 대해 글을 쓰는 건 맑은 강물에 막대기를 넣고 휘저어서 흙탕물을 일으키는 것과 같아.

자신에 대해 솔직하게 글을 쓰는 건 많은 용기가 필요한 법.


5.

It goes back to what I said about Andy wearing his freedom like an invisibility coat, about how he never really developed a prison mentality. His eyes never got that dull look.

이게 결국 내가 앤디에 대해서 말했던 그 얘기다. 마치 투명망토처럼 자유를 입고 있었던 앤디, 감옥에 갇힌 사람의 정신상태가 아니었던 앤디. 앤디의 눈은 한번도 멍했던 적이 없었다.


제목: 리타 헤이워드와 쇼생크 탈출
원서 제목: The Shawshank Redemption
출판사: 황금가지
옮긴이: 이경덕
저자: 스티븐 킹 (Stephen King)
특징: 팀 로빈스, 모건 프리먼이 주연을 맡은 같은 제목의 영화로도 제작되었다.

Sort:  

며칠전에도 봤는데...ㅎㅎ 다시봐도 재밌더라구요!!
책을 한번 읽어 보는것도 좋을것 같네요^^

책 거의 그대로 영화로 옮겼더라고요.
책만 읽어도 영화 장면이 떠오르면서, 너무 감동적이었어요. ^^

Some birds are not meant to be caged.

어떤 새들은 우리에 갇히게 되어 있지 않아요.

It always comes down to just two choices. Get busy living, or get busy dying.

결국 항상 둘 중 하나지. 열심히 살던가 아니면 열심히 죽던가.

get busy 동사ing는 "열심히 ~하다"에요.
원래는 get busy IN 동사ing이지만 in는 그냥 빼버리는 거에요. busy라는 단어가 나왔다고 해서 반드시 '바쁜, 바쁘게'가 아니에요. It's an idiom. This is why English is so hard. get busy

예를 들어 Let's get busy studying은 "열심히 공부하자"가 되는거죠.

be busy 동사ing 는 완전 달라요. 이것은
~하느라 바쁘다. 헛갈리지 마세요.

고맙습니다. 제가 우리말이 딸려서요. ^^;;
영어 의미를 우리말로 옮기는 게 힘드네요.
그러고 보니 뭐, 영어도 그닥.. ㅎㅎㅎ

저도 한국말 잘 못해요. 저는 오리건주의 출신인데 그냥 한국에 와서 선생의 역할을 하고 있어요. 한국어도 어렵고 영어도 어렵고...ㅠㅠ But I envy your bravery to live abroad. It isn't an easy thing to do. I enjoy reading your writings @bree1042 and I hope to see more of your postings.

저는 단어 의미를 느낌으로 외우는 경우가 많아서, 그걸 우리말로 옮길 때 좀 어려워요. ^^;;
저도 외국에 오래 살다보니 영어는 안 늘고, 우리말은 줄어들고 그래요. ㅠ.ㅠ
우리 모두 타국에 살고 있다는 점에서 동병상련이네요.

본문 수정했습니다. 친절히 알려주셔서 고맙습니다. ^^

Coin Marketplace

STEEM 0.17
TRX 0.03
JST 0.022
BTC 17145.09
ETH 518.65
SBD 1.1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