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일기) 딸아이와의 영상통화steemCreated with Sketch.

in #kr-daily4 years ago (edited)

안녕하세요. 위드유입니다.

어제는 정말 바쁜 하루였습니다.

쉴세 없이 계속 전화하고, 정신없이 보냈던 하루였던거 같습니다.

스팀잇 볼 시간도 별로 없었던거 같습니다.

지친 몸으로 숙소에 돌아오니, 혼자 산다는게 외롭다는 생각이 들었습니다.

왜 내가 다른 나라까지 와서 이 고생을 하면서 살아야 하는지....

가족과 떨어져서 혼자 산다는 건 정말 어려울 일인거 같습니다.

숙소에 들어오면 정말 혼자라는걸 실감합니다. 얘기할 사람이 없습니다.

말 할일도 없습니다.

그래도 가족과 얘기하면 기분이 좋아집니다. 그나마 힘이 되는건 가족 밖에 없는거 같습니다.

그래서 한국에 있는 가족들과 통화하기 위하여 영상통화를 했습니다.

아내가 전화를 받습니다. 항상 들어도 반가운 목소리입니다.

아내가 묻더군요. 오늘은 별일 없었냐고.... 얼굴이 피곤해 보인다네요.

힘든 모습은 표시가 나나 봅니다. 힘든 모습은 가족에게 보여주기 싫은데....

그러면 저는 대답합니다. 아니, 별일 없었어... 그냥 평상시와 비슷했어...

그냥 조금 피곤한거 같네.. 하고 대답을 합니다.

지치고, 힘들고, 피곤해도 항상 이런 대답을 하는거 같습니다.

아니, 이렇게 대답해야 된다고 머리가 시키네요..

해외에 혼자 살다보니, 한국에 있는 가족은 항상 제 걱정을 합니다.

저 역시도 항상 남겨두고 온 가족들 걱정을 많이 합니다.

하지만, 아내와 아이들에게 걱정을 시키고 싶지는 않습니다.

남편없이 아이들 돌보면서 사는 것도 쉬운일이 아닌데, 더 걱정거리를 주기는 싫습니다.

아내와 잠깐 통화를 하고는 딸아이를 바꿔줍니다. 평상시에도 아이들과 잠깐씩 통화를 합니다.

갑자기 딸 아이가 묻더군요... 아빠 언제 와

아이들이 이렇게 물으면 전 정말 마음이 아픕니다. 가고 싶어도 갈수 없으니....

그려면 전 이렇게 얘기를 합니다. 아빠 곧 가지, 가을에 휴가가 있으니까 곧 갈거야

딸 아이가 다시 묻더군요. 아빠 휴가 말구, 언제 한국으로 돌아오냐구

아빠는 맨날 온다고 해 놓고 안 온다고 합니다.

그럼 전 말 문이 막힙니다. 눈물이 납니다.

잠깐 눈물을 참고, 다시 웃으면서 얘기합니다.

아빠도 우리 이쁜 딸래미 정말 보고 싶은데, 지금은 갈 수가 없네. 정말 미안

조금만 기다려 주면 아빠가 금방 갈께

이렇게 얘기를 하고, 엄마 바꿔어 달라고 해서 아내와 잠깐 얘기를 하고 끊었습니다.

가족과 떨어져 산다는게 이렇게 힘든거구나.. 혼자말을 합니다.

딸아이도 제가 바로 갈수 없다는 걸 압니다. 그래도 아빠가 그리운가 봅니다.

마음이 아픕니다. 그래도 힘을 내야 합니다. 사랑하는 우리 가족을 위해서......

Sort:  

아이고 글 다 읽고 맴찢했어요 T_T ....
힘냅시댜!!!!!!!!!

힘 냅니다. 당연히 힘내야합니다. 슴슴님 항상 감사합니다.^^

화이팅하세요...~~^^

네, 감사합니다. 그래도 가족이 있어서 화이팅합니다.^^

타지에서 고생이 많으십니다ㅠㅠ
힘내세요

응원해 주셔서 감사합니다. ^^ 힘 내야죠!!

먹먹해지는 가슴.....ㅠㅠ
너무나 소중한 시간...함께 하지 못하고 계신 안타까움이 저릿하게 다가옵니다. 저는 그 시절에...아이들을 위한 일기를 썼습니다. 지금 포스팅하신 것처럼 ...대화한 이야기...그 느낌....그런 것이 나중에 우리 아이들의 보물이 되더라구요. 꼭 보고있어야 키우는 것 아닙니다.
그리움을 글로 표현해주세요.
나중에 어느 날 따님은 아빠를 이야기하며 엄지를 척! 올릴겁니다.

tata1님 말씀이 힘이 되네요. 정말 감사합니다.
글을 잘 못 쓰지만, 그래도 응원해 주시는 분들이 있어서 힘이 되는거 같습니다. 앞으로도 글로 표현해 볼려구 합니다. 일기 쓰듯이~~~ 응원해 주셔서 감사합니다.

읽다가 저도눈물날뻔...ㅠㅠㅠ
화이팅하세용

저도 어제는 마음이 찡 했습니다..ㅠㅠ 그래도 힘을 내야죠.. 기다리는 가족을 위해서요.

Withyou님 글을 읽으니 출장 후 오늘 가족을 만나러 가는 제가 괜시리 죄송하네요.
비할 수야 없겠지만 저도 가족과 떨어져 지내는 시간이 꽤 되다보니 님의 글이 많이 공감갑니다.
9월 출국까지 이제 얼마 안남았네요~ 힘드시겠지만 오늘도 화이팅하세요.

타국에서 혼자 지내다 보니, 시간이 갈수록 가족에 대한 그리움이 더 다가오네요..
가을 휴가까지 기다려야죠.. 화이팅 하겠습니다. 그리고 감사합니다.^^

글 읽다보니 마음이 찡하네요...가족에 대한 애잔함이 느껴집니다

어제는 가족과 통화를 하다, 마음이 편치 않았네요. .이런 날도 있나 봅니다.

마음이 묵직해집니다.
지금 힘듦거, 다 보상 받으실겁니다.
좋은 일 더 많이 생기실거구요. 응원합니다.
withyou님 화이팅!!!

응원 감사합니다. 앞으로 더 좋은 날을 위해서 고생하는 거죠^^

으어어ㅠㅠㅠㅠㅠㅠㅠㅠㅠㅠㅠ 너무 가슴이 먹먹해지네요ㅠㅠㅠㅠㅠㅠㅠㅠㅠ
지금 집에 버스타고 가고 있는데 눈물이 핑 돌아요ㅠㅠㅠ 따님 생각하니까요ㅠㅠㅠ
힘내세요!!

키위님 응원 감사해요...힘내고 있습니다. ㅎㅎ^^

저도 타지에서 혼자 생활하고 있는데 정말 얼마나 힘드실지 공감이 됩니다..

다시 가족분들의 품으로 돌아오시기까지 조금만 더 힘내세요

팔로우와 보팅하고 갑니다~

가족을 위해서 힘내야죠^^ ㅎㅎ 감사합니다. 맞팔 햇어요.

먹먹하네요 그래도 가족이 있기에 힘을 낼 수 있는 원동력이 있는거겠죠?
나중에 다같이 그 땐 그랬구나 할 날이 올거에요 :-)
좋은 밤 되시길 바래요 화이팅입니다 !!!!

나중에를 위해서 이렇게 삽니다. ㅎ 좋은 날이 오겠죠^^ 팔로우했습니다.

저도 어릴적에 아버지가 중국 출장가신적이 있습니다.
그때는 휴대폰도 없던 시절이니 연락할 방법도 없었습니다. ㅠㅠ
타지에서 홀로 고생하셨을 아버지 생각하면... 마음이 아프네요...
내일 전화 한번 해야겠습니다 ㅎㅎ
너무나 위대한 아버지분들 언제나 화이팅입니다!

내일 꼭 한번 전화 드려보시기 바랍니다. 아버님께서 엄청 좋아하실겁니다.^^

글을 읽으면서 마음이 울컥합니다 곧 이쁜따님이랑 아내분과 함께할 행복한날이 기다리고 있네요 ^^ 힘내세요

아직 몇년 더 있어야 됩니다. ^^ 그래도 힘내고 있습니다. 가족이 기다리고 있으니까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