You are viewing a single comment's thread from:

RE: 타지에서 아프면

in #kr-diarylast month

beo님의 가장 큰 공포감은 소멸에 대한 공포일까요?

개인적으로 죽음은 평온하거나 완전한 무라고 생각해서 삶보다 좋으면 좋았지 나쁘진 않을 것 같다(?)는 믿음을 지니고 있어서 삶이 고통...(아..아닙니다)

내일은 푹 쉬고 쾌차하시길.
이 와중에 런닝맨 생방송 궁금하네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