옥자일상 - 뜨거운날의 영국 공원, 저녁 밥상

in #kr-food3 years ago

batch_Screen Shot 2018-08-06 at 15.50.15.png

날씨좋은 주말이면 사람들은 여지없이 바닷가로 몰려듭니다. 바람은 조금 선선해 졌지만 아직도 해가 쨍쨍했던 어제는 바닷가게 제법 많은사람들이 놀러 왔어요. 어제 이른 오후와 늦은 오후게 두번 산책을 나갔는데 늦은오후엔 저것보다 더 많은 사람들이 바닷가에 모였더라구요. 영국의 바닷가는 여름철이면 오후 6시부터 모래위에서 바베큐가 가능해요. 저도 작년에 바람무서운줄 모르고 바베큐하러 갔다가 모래반 고기반 바베큐를 먹고 왔네요.

batch_Screen Shot 2018-08-06 at 15.50.08.png

늦은 오후에 공원으로 산책을 나가면 맛좋은 바베큐 냄새가 공원 가득 풍겨요. 원래 잔듸밭 위에선 바베큐가 법적으로 금지돼있고 발견되면 벌금도 물지만 사람들은 그래도 계속 바베큐를 하네요. 잔듸위에서 불을 피우면 나무와 식물에게 좋지않고 또 화재의 위험이 크기때문에 금지하는것 같아요. 이떄는 아직 점심시간쯤 밖에 되질 않아서 사람이 없지만 4-5시쯤 돼면 불피우는 향으로 가득할꺼예요.

Screen Shot 2018-08-06 at 15.50.00.png

영국은 번화가가 아니면 정말 한적하고 심심하게 느껴질수도 있어요. 대부분의 샾들은 오후 5-6시면 문닫고 일요일은 4시면 대형슈퍼까지도 문을 닫거든요. 여유로운 마음을 가지고 살기엔 정말 좋지만 가끔씩은 번화가가 그리울때가 있어요. 그래도 여기에 익숙해지니 다행이도 크게 불편함은 못느끼네요.

Screen Shot 2018-08-06 at 15.50.22.png

어제는 모처럼 건강한 밥상이 그리워 버섯을 넣고 영양밥을 했습니다. 영양밥 이라고 해봤자 그저 밥에 버섯을 넣은것 뿐이지만 향이 참 좋아지고 색도 맛있게 변했네요. 여기에 제가 자주 먹는 칠리 고등어 그리고 마른김까지 더하면 밥한그릇을 뚝딱이예요. 남은 케일이 있기에 소금과 해바라기씨에 볶으니 맛있는 나물반찬도 완성이구요. 여러분은 어떤하루를 보내셨나요? ^^

ㅇㅅ.png

Sort:  

5~6시에 문닫는건 울나라에선 생각도 못할일이죠~

그러게요 ㅎㅎ

경치 좋은 데 소풍가셨군요. 정이품송이 저기도 있네요 ㅎㅎ

@okja 님 안녕하세요
스팀잇 계정만 있으면 에어드랍 해주는 바이트볼 받으셨나요 ^^?
https://steemit.com/kr/@ganzi/3upsb7
위 링크에 쉽게 설명해 놓았습니다!

^_^ 고등어 제가 정말 좋아하는데 칠리 고등어는 과연 어떤맛일지 궁금하네요. 정말 맛있어보이는 한끼 식사입니다. 해변에서 바베큐도 할 수있다니 신기하네요. ㅎ

칠리 고등어 맛있어요 ㅎㅎ 달콤함과 약간의 매콤함이 기름에 범벅되어서 은근 맛있어요 ㅎㅎ

샵들이 6시에 닫는군요 ㅎㅎ 전 한국에만 있으니 그런걸 잘몰라서 ㅜㅜ
저도 한편으로는 한적한곳에서 살고 싶다고 생각하는데 사실 일주일도 안되서 도심으로 돌아올거 같다는 생각도 들어요 ㅎㅎ옥자님

활발한분들은 그럴수도 있을것같아요. 그래서 런던같은 큰도시로 이사도 많이 가신답니다 ^^

잘 차린 영양밥 한상이네요!
영국도 사진보니 햇살이 뜨거워 보여요
전 이번 여름 좀 태워 볼까 하고 내놓고 다니는데
이뿌게 타지는 않고 얼룩얼룩 ㅋㅋ
태닝샵을 가야하나 ...여기도 아직 이글이글 합니다..

ㅎㅎ 저도 그런마음으로 한창 쨍쨍할때 바닷가에 누워있었어요 ㅎㅎ 몇번 누워있으니 금세 타긴 하더라구요 ! ^^ 여긴 다행이 조금 선선해 졌어요 ^^

와 저렇게 한식(?)스럽게도 드시는 군요 ㅎㅎ

시골밥상처럼 건강하고 정겨워보이네요. 전 더워서 냉면과 콩국수만 번갈아 먹고 있네요 ㅎㅎ

아.. 저도 그거 먹고싶네요 ㅠㅠ

저두 버섯밥을 해봐야겠어요ㅎㅎㅎㅎ 영국으로 건너간 한국 식탁이네요 :D 나물 반찬까지... 요즘 먹고 싶은 것들 잔뜩이에요ㅎㅎㅎ

요즘 새로운 연재를 준비하기 위해 영감을 찾는 나날을 보내고 있어요. 요즘 매일 악몽을 꾸는 바람에 잠이 부족해서 오늘 아침에는 한 시간만이라도 좀 더 눈을 붙일까- 생각하고 있어요 ㅎㅎㅎㅎ

어머.. 악몽 꾸면 잠자기 두려워 지는데.. ㅠㅠ 맛있는거 많이 드시고 기운내세요. 해외있을때 먹고싶은거 못먹는게 참 힘들더라구요 ㅠㅠ

유럽에서는 식당들이 번화가 아니면 일찍 문을 닫아 불편하다고 하네요.

해외에서 한식먹으면 정말 맛있죠 ㅎ 위 빨강색 정체는 총각김치 인가요??

아뇨 ㅎㅎ 고등어예요 ㅎㅎㅎ

한국에 적응되있으면 상당히 불편할 수도 있겠군요 ㅋㅋ.. 워낙 새벽문화가 발달했으니까요 ㅎ

정말 한적하고 여유로움이 느껴져요. 정말 건강한 밥상이네요 ^^ 옥자님 밥상은 뭐든 다 좋아요 ^^

심플한 건강밥상 가끔 저렇게 먹고 싶을때가 있죠.

해외나가면 가장 아쉬운게 가게들이 일찍 운닫는다는거...
그래서 어쩔수없이 일찍 잠자리에 들어야하는 안타까운 현실에 통곡했었답니다.ㅋ
그래도 바베큐가 허락되는건 매력적입니다.^^

맞아요 ㅎㅎ 사실 영국으로 여행오시면 강제 일찍 취침들으셔야해요 ㅎㅎㅎ 저녁에 할게 없거든요

저런곳에서 자연을 보며 바베큐를 먹으면 정말 기분 좋을것 같아요 ㅎㅎ

날이 너무 덥습니다......덥다 ㅠ

쉬는 시간을 보장해주는 영국의 시스템이 좋은 거라고 생각해요.
다소 불편하지만, 그건 극복할 수 있는 불편함이니까요.
일하는 사람의 고생은 극복이 안 되는 거잖아요.^^

맞아요. 그래서 크리스마스때나 연휴떄 가계들이 쉬는걸 싫어할수만은 없더라구요. 직원들에게도 가족들과 보낼수 있는 좋은 시간을 줘야하니까요 ^^

바닷가로 산책을 하신다니 생각만해도 시원할 것 같은데요.^^
가게들이 그렇게 일찍 닫으면 좀 불편할 것 같습니다.
여기선 10~11시에 닫는 것도 어쩔 때는 24시간 했으면 싶은데...ㅋㅋ
건강 밥상도 잘 보고 갑니다.^^

맞아요 ㅎㅎ 헌데 작은 코너샾들은 그래도 11시까지는 열으니까 정말 필요한게 있음 가서 사기도 해요 ^^

완전히 한식 밥상이네요.
영양 많은 버섯밥 케일 무침 김.
옥자님도 한국인이라 어쩔수 없어요 ㅠㅠ

그러게요 ㅋㅋㅋㅋ 한식이 생각날때가 있어요 !

옥자님~ 저는 요즘 텃밭의 가지 풍년으로
가지밥을 해먹었답니다~!! 정말 별거 아니어도
향과 맛이 참 좋아지는 것 같아요~
칠리고등어를 총각김치인 줄 알았답니다^^;;

ㅎㅎㅎ 그렇게 보일수도 있는것 같아요. 가지밥 정말 맛있겠네요. 가지찌게도 맛있으니 한번 해드셔 보세요 ^^

맛있게 한상 차리셨네요 ㅎㅎ

여기 남해안 쪽이에요? ㅎㅎ 브라이튼 말고 흠...

네 남해안이예요 ! ㅎㅎ 브라이튼도 얼마전에 다녀왔는데 정말 좋았어요. 제가 사는곳과 해변도 다르고 타운도 훨씬 크더라구요 ! 나중에 한번 다시 가봐야 겠어요 ^^

어디쪽에 계신지 말씀해주셨던 것 같기도 한데 생각이 안 나네요ㅎㅎㅎ 브라이튼 제게는 정말 좋았어요 ㅎㅎ 남서쪽 콘월 지방이나 남동쪽 캔터버리에도 가보고 싶었으나... 게을러서 실패 ㅠㅠ

옥자님! 잘 지내셨어요? 전 한국다녀와서 돼지가 되었어요 ㅋㅋㅋㅋ 앞으로 또 자주 뵈어요 ㅎ

에너지님 ! ^^ 웰컴백 입니다 !!! 한국에서 즐거운 시간보내셨나용?? ^^

영양밥이네요^.^
뜨거운 날씨임에도 역시 영양밥으로 한상차려
드시는 옥자님 대단하십니다^.^❤❤
굿굿~~~~😃😄😆👍👍