You are viewing a single comment's thread from:

RE: 기러기 아빠의 중국생활(#4) - 언어의 벽

in #kr-life4 years ago

언어는 소통이다 라는 말씀이 참 와닿네요. 지금도 마찬가지지만 초반에 해외에서 의사소통때문에 엄청난 스트레스를 받은 입장에서 남일같지가 않습니다.
그래도 직원분들과 농담까지 주고 받으시다니 대단하신거 같습니다. 막상 말은 쉬워도 서로 웃으며 얘기하는 단계까지가 엄청난 장벽이 있는거 같아요. 넘을수 없는 문화적인 장벽또한 크게 한몫 하는거 같구요.
중국 분들의 대화 스타일 직접 전해주시니 너무 잼나네요. 특히 3번은 저라면 적응하기 정말 힘들었을거 같아요 ㅜㅜ 앞으로도 따끈한 현지소식 많이 부탁드려요!

Sort:  

박세계님 너무나 잘 알고 계시네요.. 말은 안 통해서 조금씩 정 들어 가는거 같습니다. 하지만 문화적 차이는 극복하기 어려운거 같습니다. 3번은 어떻게 할 수가 없네요.ㅠㅠ 도무지 시끄러워서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