무우가 많이 자랐네요(지난 일요일)

in #kr-life3 years ago (edited)

지난 주 일욜 무우싹을 다 솎은 줄 알았더니 그게 아니였던가봐요. 컨디션이 안좋아 집에서 좀 쉬다가
맘스터치에서 싸이버거랑 음료수를 사서 아벨과 같이 농장에 갔어요.

겉절이 담그면 참 맛있겠는데 김치 담글 자신이 없어 패스~
모두 어머니가 가져가 데쳐 말린 후 나물 반찬 해먹게 준비했다고 하시네요.

지난 주 무싹과 비교해 보실래요~??
20180909_170453.jpg

20180909_170444.jpg

지난 주 사진과 비교하니 진짜 많이 컸네요
20180902_160728.jpg

잠시 아벨을 내려놓았더니 요녀석 무밭으로~
20180909_170621.jpg

요녀석 제가 안고 있으면 커다란 탱이에게 앙칼지게 짖어요
비열한 놈 ㅋ
심지어 날 물기까지 하면서 짖길래 내려놓았더니 ㅋ
1536668316432.jpg

한입꺼리도 안되는것이 겁대가리 없이 대들다가 당하려고 ㅋ

오늘은 신랑 하루 휴가내고 배추를 심었어요.
1/4정도 심어진 것 같다네요.
내일 포스팅 할게요^^

Sort:  

한입꺼리도 안되는것이 겁대가리 없이 대들다가 당하려고

ㅋㅋㅋ
무도 많이 자랐네요.~^^

ㅋ 아벨 하는 짓이 어의없어서 저절로 저 말이 나오네요~ㅋ
마니 자랐죠?
근데 벌레가 생겼다고 하네요 ㅠ

ㅎㅎㅎ 역시 우리집 텃밭하곤 스케일이 ^^

그 텃밭 한 번 올려봐~~~ㅎ

ㅋㅋ 강쥐 아주 당찬데요.
무잎 연할 때 쌈싸도 맛나더라는 ~

ㅋ 맞아요
우리가 자주 쓰는 말
쬐깐한 것이 앙칼져~!!

무잎도 쌈싸 먹는군요^^

ㅋㅋㅋㅋ 쬐깐한 것이 앙칼져~!! 표현 맘에 들어요

저희 부모님되 귀농을 하셨는데
싹이나는것 부터해서 너무 신기해하고 좋아하시더라구요^^

맞아요 그러실거예요~^^

그걸 보는 저도 참 좋더라구요 ㅎㅎㅎ

이오스 계정이 없다면 마나마인에서 만든 계정생성툴을 사용해보는건 어떨까요?
https://steemit.com/kr/@virus707/2uepul