You are viewing a single comment's thread from:

RE: 고바우 영감을 아십니까? (제3편 : 고바우 영감에게서 또 하나의 사명을 받다)

in #kr-newbie4 years ago

세편 모두 정주행 하였습니다. 누군가에게는 단지 역사의 기록물이지만, 그걸 절절한 마음으로 찾아 해매이셨을 remnant39 님의 마음을 생각하니 먹먹함이 느껴지네요. 좋은 글 감사합니다.

Sort:  

그림이라는 매체로 @leesol님과 함께 공감할 수 있어서 기쁩니다.^^ 훗날 @leesol님께서 그린 그림도 한 시대의 역사가 되어 누군가가 찾는 기록이 될 것이기 때문에 그림 하나 하나를 잘 보고 있습니다. 감사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