백건우(KUN-WOO PAIK) 피이노 리사이틀을 다녀오며 (부제 : 훗날 나의 모습을 그리다)

in #kr-newbie4 years ago (edited)

image

피아니스트 백건우...
그의 연주에 대해 굳이 설명할 필요는 없다고 생각합니다. 그의 이름 세 글자가 대변하니까요.

그의 연주를 영상으로는 몇 번 본 적 있지만 실제 그의 연주를 보는 것은 처음이었습니다.
아내가 클래식을 좋아하는 관계로 음악회를 종종 가곤합니다만 사실 저는 클래식 음악을 즐겨하는 것도, 그렇다고 즐겨하지 않는 것도 아닙니다.
그러나 피아니스트가 직접 연주하는 모습은 매우 좋아합니다. 왜냐하면 단순히 손이 아닌 온 몸으로 연주하는 모습에서 일종의 쾌감을 느끼기 때문입니다.

60여 년간을 피아노 앞에 앉았으니 피아노를 대하는 그를 보았을 때 '연주자가 피아노를 치다.'라는 표현보다는 '혼연일체(渾然一體)'라는 말이 어울렸습니다.

image

1946년생인 백건우는 올해로 일흔이 넘은 나이임에도 여전히 국내외로 꾸준한 활동을 한다는 자체가 놀라웠고, 특히 마지막 연주에서 모든 힘을 다 쏟아내고 마지막 건반에서 손을 뗀 후에 열 손가락으로 흘러내린 머리카락을 쓸어올리며 땀을 닦는 모습은 '나는 이 자리에서 모든 열정을 다 쏟아내었다.'라는 무언(無言)의 소리로 들려왔습니다.

많은 여운을 가지고 돌아오는 길...

'훗날 일흔이 되었을 때 나는 무엇에 열정을 쏟으며 살고 있을까?'

Sort:  

와~~ 클라스가 다른 주말을 보내신듯 합니다.
저도 음악을 좋아하지만 한번도 연주회를 가본적이 없네요. 야외도 좋지만 이런 공연을 주말에 가족과 함께 한다는건 삶의 질을 높여주는 일이 아닌가 싶습니다. 잘보고 갑니다 감사합니다~~

@kimsungmin님~ 방문해주셔서 감사합니다.^^ 독주회 간지는 며칠되었고, 돌아오는 길에 짧게나마 메모를 해놓은 것을 지금에서야 올리게 되었습니다.^^;;;
피동(?)적으로 가게 되었지만 나름 깨닫고 온 것이 있어 감사했습니다.^^
새롭고 행복한 월요일되시길 바랍니다. 감사합니다.

아 그러셨군요. ㅎㅎ 피동적으로도 가시면 그날은 정말 행복한 날이 될 것 같은 생각이 듭니다. 감사합니다~ 오늘도 멋진 하루 되시길 바랍니다^^

Congratulations @remnant39! You have completed some achievement on Steemit and have been rewarded with new badge(s) :

Award for the number of posts published

Click on any badge to view your own Board of Honor on SteemitBoard.
For more information about SteemitBoard, click here

If you no longer want to receive notifications, reply to this comment with the word STOP

By upvoting this notification, you can help all Steemit users. Learn how here!

전 이런건 별 관심이 없었는데
얼마전 엄청난 바이올린 연주를 듣고는 역시
라이브로 듣는 건 천지차이라는 걸 느꼈습니다
그래도 갈 여유는 별루 없지만..ㅠㅠ;

라이브의 메리트이지요~~^^*
그래도 @twinbraid님~ 방문해주셔서 감사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