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접수] 제1회 PEN클럽 공모전 (종료)

in #kr-pen3 years ago (edited)




정말 오래 기다리셨습니다.
제1회 PEN클럽 공모전 <봄날의 일기> 접수 시작합니다.

댓글로 [제목]을 남겨 주세요.
원래는 링크를 말씀드렸죠?
그런데 아무래도 요즘 계정 탈취니 뭐니 이슈가 있다 보니 제가 직접 링크를 따오는 게 낫지 싶습니다.
제목을 남겨 주시면 제가 여러분 블로그를 방문해서 이 포스팅 본문에 직접 올리겠습니다.




접수기간

4월 27일 금요일 0시 00분 ~ 29일 일요일 23시 59분




공모전 안내 링크


[접수 상황] (누락되신 분 계시면 알려 주세요!)

  1. 조금은 낯선 일기 / @actapeta
  2. 내 나름의 마감치던 날 / @kyunga
  3. 쳇바퀴속의 일기 / @minhoo
  4. 아버지 기일 / @banguri
  5. 한번도 말하지 않았던 그날의 기억 / @stylegold
  6. 스팀잇은 기억 소환기 / @sadmt
  7. 터널 끝에서 만난 남자 / @thelump
  8. 모든 순간은 배움의 연속이다 / @aruka
  9. 셋째 아이와의 만남 / @hee4552
  10. 2018. 4. 27. / @thewriting
  11. 서로에게 버팀목이 될 수 있길 / @realsunny
  12. 버번 위스키, 돼지 불판 볶음밥, 그리고 한국 / @menerva
  13. 봄날의 일기, 좋아해요 / @solnamu
  14. 햇살 좋은날 / @hsuhouse0907
  15. 어른의 정의 / @pistol4747
  16. 모쪼록 사랑하기 좋았던 날.. / @choim
  17. 첫째날 -두려움 / @raah
  18. 완전하고 검증 가능하며 불가역적인 비기저귀화 '성큼' / @finlandinmyears
  19. 기다림에 대하여 / @lachouette
  20. 봄비가 내렸다, 그리고 / @thinky
  21. 아버지와 돈가스 그리고 명동 / @dmoons.kim
  22. 절대 뒤돌아보지 않을 거야 / @roundyround
  23. 나는 살아왔다. 그 속에 진짜 '나' 는 존재했을까 / @ghdcks10
  24. 벚꽃이 떨어지는 날, 추억도 함께 떨어지다 / @peanut131
  25. 필사하는 밤 / @levoyant
  26. 아빠의 스물두 번의 환생 / @twohs
  27. 어느새 난 일기를 쓰고 있었다 / @kimsungtee
  28. 시에 대한 나의 태도 / @sirin418
  29. 강낭콩을 심었다 / @songvely
  30. What is Love? 나에게 사랑이란? / @rokyupjung
  31. 끄적끄적 밀린 일기 / @energizer000
  32. 봄사월 이십팔일 / @maanya
  33. 무명의 속옷 가게 앞에서 / @garden.park
  34. 스팀잇 과거 일기 - 나의 글 / @asinayo
  35. 왕초일기 - 불행 뒤에 찾아오는 행복 / @happylazar
  36. 메이커 스페이스 꼭 하고싶어요 / @urobotics
  37. 숯불 양념돼지갈비와 행복 / @sobbabi
  38. 진정한 초딩일기 / @mylifeinseoul
  39. 아내가 출산하던 날 / @zaedol
  40. 2인분이 되고 싶다 / @piggypet
  41. 농구쟁이 / @bookkeeper
  42. 전지적 을 시점 / @emotionalp
  43. 오남매 육아 일기 / @leeja19
  44. 아버지를 그리워하며 / @kiwifi
  45. 난 일기를 쓸 생각은 없었다 / @newiz
  46. 스팀잇에 대한 다양한 생각 / @gidung
  47. 전국 일기자랑 / @sanscrist
  48. 뒤늦게 받은 @rbaggo님의 선물 / @greenswell
  49. 나의 남성 편력 / @ab7b13
  50. 두번의 이사하는 날 / @mimistar
  51. 내 기억 속의 시詩를 찾아서 / @dj-on-steem
  52. 머리하던 날 / @perspector
  53. 유통기한이 지난 차를 마시면서: 일기에 대한 일기 / @qrwerq
  54. 곡비哭婢,,,,,생의 배웅 / @sunghaw
  55. 동생 M에게 건네는 편지 / @agood
  56. 새벽에 애 낳는 남자 / @tata1
  57. 야속한 로또 외 / @amukae88
  58. 딸부잣집 넷째딸 / @edwardcha888
  59. 보이는 것과 보이지 않는 것의 가치 사이에서 / @grapher
  60. 내 안의 그늘그늘한 그늘들 / @lekang
  61. 1등 발표의 순간이네요 / @zzing
  62. 새로운 시작 - "은퇴비자 받는 날" / @kimsungmin
  63. 2017년 12월 30일과 2018년 4월 29일의 일기 / @lilylee
  64. 2018년 나에게 4월은 死月이었다 / @mooyeobpark
  65. 소외감에 익숙해는 법 / @chocolate1st
  66. 4월 일기 / @mimitravel
  67. 내 그릇은 작지만 쓸모있고 싶다 / @floridasnail
  68. 2018년 봄, 나에게로 떠나는 하루 / @madamf
  69. 심플이라고 하는 것 _ To Be Simple / @aaronhong
  70. 영국인과 요리사가 나오는 일기 / @springfield
  71. 남미여행이 내게 준 것 / @juheepark
  72. 벼락치기 일기숙제 / @daegu
  73. 봄나들이 / @snuff12
  74. 나 혼자 산다 / @jamieinthedark
  75. 손, 내밀어 / @teagarden
  76. 아무것도 아닌 이야기 / @cowboybebop
  77. 분식집에서 있었던 일 / @bellsound
  78. 공포를 즐기고 싶은 사람은 여기로 와라 / @keydon

참가해 주신 여러분께 진심으로 감사드립니다.

수고 많으셨습니다!




Sort:  
@kimthewriter님 안녕하세요. 하니 입니다. @hsuhouse0907님이 이 글을 너무 좋아하셔서, 저에게 홍보를 부탁 하셨습니다. 이 글은 @krguidedog에 의하여 리스팀 되었으며, 가이드독 서포터들로부터 보팅을 받으셨습니다. 축하드립니다!

이게 무슨.... 멍멍이 혼낸다고 하니.....
고양이를 보냈구나... ㅠㅠ;
혹시 고양이 탈쓴거 아냐??

멍~ 해봐 멍~!!

와! 이제 한시간 남았네요! 두근두근^^
멍멍이가 늦어서 냐옹이가 대신 온걸거에요!

저 밑에 댓글 보고 오시면.... 무슨 말이신지.. 이해가...

저도 봤어요 ㅋㅋ
멍멍이가 바로 안와서 다시 부르신거잖아요^^ 그랬더니 냐옹이가 등장 ㅋㅋㅋ

주인을 섬에 너무 오래 갇아 놓았다고 항의 하는듯하네요.. ㅋㅋㅋ

좋은 이벤트에 저도 한번 참여해보겠습니다.ㅎㅎ
제목은 <주관적인 가치>입니다.

참여 감사합니다. 다만 참가작은 27일 자정 이후에 새로 포스팅된, 지금껏 공개된 적 없는 글이어야 합니다.

아~그런가요?
전 금요일부터 포스팅한 글이면 된 건 줄 알았어요.
제가 쓴 것도 금요일인 줄 알았는데 아니었나 보네요.
스팀잇은 날짜가 정확히 나오지 않으니까 좀 헛갈릴 때가 있어요.
아무튼 날짜가 안 맞는다 하시니 취소하겠습니다.
좋은 밤 되세요~김작가님!^^

네. 확인해 보니 약 2시간 앞서 등록된 글이더라구요. 아직 만 하루 정도 남았으니 새 글로 도전해 보시죠.

그렇군요.ㅎㅎ
아니요. 어차피 참여하는데 의의가 있었던 건데요.
다른 분들 좋은 글 감상만 하겠습니다.
근데 그런 건 어떻게 찾아보는지 모르겠네요.
스팀드에서 보려고 해도 시간이 안 나오는 거 같던데 말입니다.
하긴 뭐 특별히 찾아볼 일은 없긴 합니다.ㅋ
앞으로 뭐 찾아볼 일이 필요해지면 그때 알아보도록 하겠습니다.^^

작성 날짜에 마우스 커서를 올려두면 2-3초 후에 정확한 날짜가 뜹니다.

전 구경꾼으로 있어도 되지여~샘^^
굿또나잇 하셔요~~!

제출하고 주무세요 ㅋㅋ

이 포스팅 본문에 링크를 계속 수정해서 올리시면...
알람봇 쓰는 사람은 계속 울리지 싶은데..
얼마나 괴로울까요. ㅋㅋㅋㅋ
전 알람이 울릴때마다 창피할것 같아서 패스 하렵니다. ㅋㅋㅋㅋㅋㅋ

@홍보해

ㅋㅋ 이 센스와 필력으로 오늘 한 장 써주세요~~ 족장님의 진솔한 일기장 궁금하신 분 엄청 많을 것같은데요 ^^

엄청 없을겁니다 ㅋㅋㅋㅋㅋㅋㅋ

저.......기.......
여.......기.......에서 ... 이러시면.... 안되옵니다.... ㅠㅠ;

저두요!!!!!

멀요?? 일기요? 아님 김작가님 턱밑에 까지 쫒아간 이야기요? ㅋㅋㅋㅋ

낙선한 분들은 이분에게 돌을 던지세요.

일단...
가이드독이 안왔으니 무효입니다.
대신 리스팀 했습니다. ㅋㅋㅋㅋㅋㅋ

여러분! 여깁니다, 여기!

ㅋㅋㅋㅋ 멍멍이 자러갔네요

그러게요....
뭐.. 내일 황금 시간대를 노려야겠습니다. ㅋㅋㅋ

드디어 올게 왔군요. :)

1등으로 내신 actapeta님이 1-5등 독식하실 거 같은데요. 도전자 안 계십니까...

pen클럽 공모전에 fan클럽 일원으로서 참가할 수 있어야 할텐데, fan클럽 일원들의 pen이 많이 쓰여지길 기대합니다!

이라님이 1호잖아요... 안 쓰고 뭐 하세요.

혹시나 싶어서 공모전 규칙을 다시봤는데 1500자 이상이 아니라 1500 - 2000 이었군요. 최근글이 2000자를 넘으니 .. 지금 작성하고 있는글은 글자수를 확인해야겠네요.

뭐... +-10%가 관행이긴 합니다

개봉박두!! 짜잔~~~ ㅎㅎ
많은 분들이 공모하시길 기대해 봅니다!! :D

으윽.. 딱히 봄날이라서는 아니지만 짜증일기를 써 볼 생각이 없지는 않은데 읽는 분들도 같이 엄청 짜증나실거 같아서 ㅋㅋㅋ 그리고 쓸 시간이 있을지 모르겠어요. 요즘 포스팅은 커녕 이웃분들 블로그 읽는 것도 거의 못하고 있어서요 ㅠㅠ

에고... 바쁘시군요. 바쁜 게 좋은 거라는 말은 차마 못 하겠네요ㅠㅠ

일기를 쓰시고 주무세요~!!!!
김작가님이 얼마나 기다리겠어요~!!!
2000자 꼭 채우시고...... ㅋㅋㅋ

그러게요. 어제 속상하니 엄청 피곤한데 잠이 안와서 일기를 써 봤는데 2000자가 훌쩍 넘더라고요 +_+
이걸 수정해서 올릴까 말까 하고 있는 차에 새벽 네시에 문제의 카톡이 하나.. 일기 쓴 내용이 다 꽝되었어요 ㅋㅋㅋ 그냥 잠자리로 ㅠㅠ

글을 짧게 쓰지 못하는 병을 지닌 저는 역시 2000자 이내 글쓰기는 무리인가봐요 ㅋ

2000자 넘어도 괜찮은가봐요..
환자에게 누가 뭐라 하겠습니꽈..

살짝 모자라거나 살짝 넘는 건 괜찮습니다.

대리 출석 가능합니꽈????
누가 김작가님 겁나서 글써놓고 등록을 안하고 있는데 ㅋㅋㅋ

혹시 쌍시옷으로 시작하는 열쇠를 소장하신 분인가요?

글쵸 그분입니다 ㅋㅋ

아 여기 유피님이 물어봐주셨군요!
안되는줄 알고 수정하고 와서 공모하려고 했더니요;; ㅎㅎ

일기 잘 봤어요...ㅎㅎ
역시 씽키님...

아이구 별말씀을요. 유피님 일기도 빨리 읽으러 가봐야겠어요^^

김작가님, 저 낼 수 없을꺼라 생각했는데ㅋㅋ
자다 깬 겸, 지난주의 특별했던 주말에 대해 적어봤어요..!

제목 : 내 나름의 마감치던 날

참여 감사합니다!

어떤 풍성한 이야기들이 담길지 기대됩니다.^^ 주말은 이 글들에 푹 빠져 지내게 되겠네요.ㅎㅎ

참가작이 두 자릿수를 기록하느냐가 관전 포인트입니다ㅋㅋ

와우 벌써 접수 목표치 훌쩍 넘겼네요! ^^ 글 풍년입니다. ㅎ

다른분들 작품보니 참여하기가 부끄럽네요 ㅋㅋㅋㅋ 참가에 의의를 두는걸로..
제목은 [쳇바퀴속의 일기] 입니다.

참가 감사합니다!

김작가님 저도 한번 일기 써 봤습니다.
예전 큰 아이 고등학교를 촌에서 도시로 보내고 매일 일기 써서 큰 아이와 공유하고 그랬습니다. 같이 살지 않으니 할 수 있는 일이 없어서 아빠 생활이라도 일기로 써서 보여주면 다른 짓 하지는 않겠지 라는 마음으로 2년 가까이 썼는데, 이제는 잘 안되네요. 마침 아버지 기일 이라서 한번 써봤습니다.

제목: 아버지 기일

참가 감사합니다!

일기 투어를 다 했는데, 제 글은 부끄러운 글이네요.
다른 글 읽어 보고 신청을 할 것이라는 후회가 듭니다.
에휴~~~

참가작이 적으면 심사위원도 참가할 수 있나요? ㅋㅋ

김리님 안됩니다ㅋㅋ

김작가님 이렇게 접수를 받으시면 제목도 중요해지잖아욥...

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심사위원 번외편 보고 싶네요ㅋㅋ

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
.
.
.
그럴까요?

와와!! 저도 심사위원 번외편 읽고 싶어요 :D

저도 참가 하고 싶으나 ㅜㅜ
열심히 글 쓰는 연습부터해야겠네요

참가신청합니다.^^
제목: 한번도 말하지 않았던 그날의 기억

참가 감사합니다!

오늘 중에 저도 올려봐야겠습니다!! ^^ 리스팀하고 갑니다~~

참가합니다.
"스팀잇은 기억 소환기"

참가 감사합니다!

저도 참가해봅니다 :)

제목 : 터널 끝에서 만난 남자

참가 감사합니다!

안녕하세요^^ 한국을 떠나 외국에서 고생하시는분들, 인종차별등으로 고민하시는 분들에게 힘이 되길 바라며 먼 타지땅에서 겪은 일화를 써보았습니다.

모든 순간은 배움의 연속이다 

제1회 PEN클럽 공모전 참여 - @aruka

참가 감사합니다!

음 은근 1500자 쓰기가 그런대 또 쓰니 2천자가 훨넘어서 우선 2012자정도는 괜찮겠지요 ㅎㅎ?
못쓰는 글이지만 한번 써보았어요 좋은 이벤트 감사합니다
일기 쓰면서 혼자 괜히 마음이 울적했습니다 ㅎㅎ

제목 :셋째 아이와의 만남
@hee4552 입니다

참가 감사합니다!

김작가님 저도 참여합니다! 제목은 <2018. 4. 27.>입니다.

참가 감사합니다!

저도 참여합니다. 한번 글을 올리면 삭제 할 수 없어 글쓰기 버튼을 누를까 말까 한참 고민 했어요.

제목 : 서로에게 버팀목이 될 수 있길

좋은 이벤트 감사합니다.

참가 감사합니다!

으흠.... ㅠ_ㅠ
탐다는 공모전이네요... 한번 도전을 해볼까요!? ㅎ

기다리겠습니다.

김작가님 재미있는 대회 주최해주셔서 감사합니다. 덕분에 간만에 글을 쓰며 몰입할 수 있는 즐거운 시간이었습니다 ㅎㅎ 제목은 밑에다 달게요. 강력히 권면을 해주신 제이미님께도 감사를 ㅎㅎ

버번 위스키, 돼지 불판 볶음밥, 그리고 한국 / @menerva

[봄날의 일기, 좋아해요.]

공모전 참석합니다!! :)
그냥 편하게 번호일기 썼어요!
아마 다른 분들이 멋들어진 일기를 쓰셨을 거라 믿고!
ㅎㅎㅎ

참가 감사합니다!

참가합니다.
제목 : [햇살 좋은날]

참가 감사합니다!

알아보실 수 있도록 글은 올려두었고, 저도 참가 신청해봅니다 :)
제목은 " 0. 어른의 정의" 입니다.

참가 감사합니다!

참가신청합니다!

제목: [1회 PEN클럽 공모] 모쪼록 사랑하기 좋았던 날..

최신글입니다^^

참가 감사합니다!

참가신청합니다.
제목: 첫째날- 두려움

참가 감사합니다!

ㅎㅎㅎㅎ 지금까지 올라온 것들 몇개는 빠르게, 몇개는 진중히 다 읽었습니다!! ㅎㅎㅎ
역시 남의 일기를 엿보는(?) 건 재미있네요 +_+ ㅎㅎㅎ
(변태...인가요 저....?? ㅋㅋㅋㅋ)

ㄷㄱㅂㅈ ㅂㄷㅂㄷ..... ㅋㅋㅋㅋㅋ

인싸 일기 안 쓰시나요?ㅋㅋ

ㅋㅋㅋㅋ다른 거지팸 아싸분들에게 자괴감 들게 할까봐
자제하고 있습니다ㅋㅋㅋ
근데 제이미님은 일기 안쓰시나요?? ㅋㅋㅋ

아직 기간이 남아서...ㅎㅎㅋㅋ

ㅋㅋㅋㅋ 기대하겠습니다 +_+ 으흐흐흐흐흐 ㅋㅋㅋㅋㅋㅋ

공모전에 참가합니다 ^^

완전하고 검증 가능하며 불가역적인 비기저귀화 '성큼'

참가 감사합니다!

제목: 기다림에 대하여...

참여해보겠다고 노력하겠다는 약속을 지키려고 비행기 안에서 적었다가 지금 붙였습니다. ^^ 이미 참가하신 분들도 많고, 제목만 봐도 아우리가 느껴져서 글 올리기 부끄럽지만, 이벤트는 참여하는 것 자체가 의의가 있다고 늘 생각하는 사람이기에 용기를 내서 참여해봅니다.

멋진 이벤트 열어주셔서 감사드립니다!^^

참가 감사합니다!

오와 두근두근합니다!! :)

글자수가 조금 넘어도 된다고 하셔서 소심하게 지원해 봅니다. 오늘도 늦게야 들어갈거 같아 오타 등은 낼 전에 다시 한번 볼게요;;

제목: [일기] 봄비가 내렸다, 그리고

입니다;;

김작가님은 글을 돌아다니며 잠행을 하고 계시네요^^

어쩐지 조용하시네요^^;;

참가 감사합니다.

정리해 주시느라 고생하셨습니다!
(37번의 링크를 체크하심이.. ;;)

감사합니다. 인터넷이 너무 느려서 활동하는데 지장이 좀 있네요.

윽.. 고생이 많으십니다.
좋은 이벤트 열어주셔 감사합니다!! 예상대로 좋은 글들이 많아 수상은 다음기회로 미루고.. ㅋㅋ 찾아 읽는 즐거움이 있네요 ^^

아주 유익하고도 배울 점이 많은 이벤트를 진행하시는군요.

참가 신청합니다.

제목 : 아버지와 돈가스 그리고 명동

참가 감사합니다.

잔치 열렸다 해서 왔습니다! 여기 앉으면 되나요?

제목 : 절대 뒤돌아보지 않을 거야

어여 앉으셔요...ㅎ

꺄아 라운디님 글이 업로드 되었구나! 풍악을 울려라!

참가 감사합니다.

제목은 [나는 살아왔다. 그 속에 진짜 '나'는 존재했을까...] 입니닷 !!
여기에 제목만 달면 되는거 맞나요 ?ㅎㅎ

참가 감사합니다.

좋은 프로젝트네요 ㅎㅎ 참가는 않지만 응원합니다 :)

저도 참가해보겠습니다.
어제인가에 공지를 봤는데, 바로 올려야겠다 싶더군요!
제목은 [벚꽃이 떨어지는 날, 추억도 함께 떨어지다]입니다.

참가 감사합니다.

좋은 이벤트네요.
응원하고 팔로우하고 갑니다:)

이렇게 흥겨운 이벤트 열어주셔서 감사해요^^
제목: 필사하는 밤

참가 감사합니다.

좋은 글들을 많이 볼 수 있겠네요.
많은 분들이 응모하시길 바랍니다.~~

저도 참가해봅니다! 제목은 아빠의 스물 두번의 환생 ~~ 3000자가 훌쩍 넘어서 수정한 후 올렸습니다 :) 이런 이벤트 넘넘 재밌어요!! 자주 열어주세요 ~~ 참가하신 모든 분들 수고하셨습니다!

참가 감사합니다.

제목 : 어느새 난 일기를 쓰고 있었다.
참여하는데 의의를 둘게요.
기라성 같은 분들이 많으시네요.
덕분에 좋은 글들 많이 읽어요.

참가 감사합니다.

일기를 썼는데, 문득 김작가님 공모전이 생각나 참가해봅니다^^

약 2200자 정도네요. 제가 말을 잘 안듣습니다. 하하. 링크는 첨부하지 말라하셔서

제목 : [Sirin's Diary] #54 - 시에 대한 나의 태도

이 제목입니다. 감사합니다.

참가 감사합니다.

글을 잘 쓰지는 못하지만, 그래도 도전해봅니다!
제목은 우산, 그거 뭐 대단한 거라고. 입니다!!

먼저 응모해 주셔서 감사합니다. 그런데 참가작이 5일 전 포스팅이네요. 위 접수 기간에 생성된, 지금까지 공개되지 않은 '새 글'이어야만 참가하실 수 있습니다.

아하 그랬군용 ㅋㅋㅋ 다음 기회에 참가해보겠숩니당!!

이해해 주셔서 감사합니다. 다음 기회에 뵙겠습니다.

제목은 "강낭콩을 심었다." 입니다. :) 처음엔 일기로 썼던 글이 아니어서 문체가 무척 딱딱하고 글이 길지만 참가에 의의를 두고 제출합니다.ㅋㅋ 공모전이 흥하길 바라며!!

참가 감사합니다.

안녕하세요..Kr-인명사전 입니다. 님의 한 줄 소개 글 을 아래 포스팅에 댓글로 작성해 주시기를 부탁 드립니다. 윙크.jpg
https://steemit.com/kr/@ranesuk/kr-update-2018-4-27

@sadmt 님께서 추천해주셔서 공모전을 알게 되었습니다. 부족한 글이지만 용기내어 신청하고 갑니다.

제목: What is Love? 나에게 사랑이란?

잘 하셨어요 ㅎㅎ

참가 감사합니다.

참가합니다. 늘쓰던대로... 힘빼고 쓰느라 힘들었습니다. 휴 ㅋㅋㅋ

[끄적끄적 밀린 일기]

참가 감사합니다.

제목 : 봄사월 이십팔일 입니다 :D

참가 감사합니다.

제목: 무명의 속옷 가게 앞에서

좋은 행사 감사합니다! ^^

참가 감사합니다.

고민하다가 저번 그림대회도 참가했었으니 조심스럽게 지원합니다

제목은 [스팀잇 과거 일기 - 나의 글] 입니다.

참가 감사합니다.

이런건 도전해야죠 !!
제목 : 왕초일기 - 불행 뒤에 찾아오는 행복

참가 감사합니다.

참가합니다.
제목 : 메이커 스페이스 꼭 하고싶어요.

참가 감사합니다.

예 감사합니다. ^^ 좋은 대회 열어주셔서요.

김작가님의 글에 다는 첫 댓글이네요. 참가신청합니다 :)

제목 : 숯불 양념돼지갈비와 행복

참가 감사합니다.

제목은 [조금은 낯선 일기] 입니다.
감사합니다! (오예! 1등이네요)

참가 감사합니다!

준비하고 있었는데 참여는 못했네요 ㅡㅜ
모두 응원드립니다!

좋은 글이 많네요.
공모전이 흥미진진합니다! 응원의 보팅.

김작가님, 저 당당하게 냅니다. 일기의 끝판왕을 썼거든요.

제목 : 진정한 초딩일기.

참가 감사합니다.

일기를 썼습니다. 제목은 "아내가 출산하던 날"입니다. 하고픈 말이 더 많았던 글인데 글자수 맞추느라 혼났네요.

참가 감사합니다.

김작가님 저도 참여할게요!
링크 는 여기. 사실 천오백자는 아니지만 기간내에 쓴 일기라 참여하고 싶었어요. 안된다면 다음 기회에😢

참가 감사합니다.

저도 참여합니다. @energizer000님과 같이 개그욕심을 못버려서 글이 좀 진지하지 읺은 면이 있는데../ 전국 노래자랑에서 웃기는 사람들은 인기상을 받더군요ㅋㅋ 인기상 도전!
제목은 [농구쟁이] 입니다^^

참가 감사합니다.

저도 참가합니다!! 제목은 [전지적 을 시점]이에요. :)

참가 감사합니다.

저도 참가합니다.
제목: [Pen 클럽 공모] 오남매 육아일기

글자가 1500자이어야하는 줄 알고 열나게 썼다가...
거의 다 지우고 2000자 쬐끔 넘습니다. ㅠ ㅠ

참가 감사합니다.

제출합니다.
제목: 아버지를 그리워하며...
글솜씨는 없지만 심사위원분들과
kimthewriter님과 면트고 싶어서 올려보아요.ㅎㅎ

참가 감사합니다.

응모합니다.

[[일기] 난 일기를 쓸 생각은 없었다.]

김작가님 덕분에, 뭔가 저를 되돌아보는 시간이 되기도 했네요 ^-^
감사합니다.

참가 감사합니다.

[daily] 스팀잇에 대한 다양한 생각
응모합니다.
여러 일기를 돌아다녀봤는데 맞는 형식인지 모르겠네요.

참가 감사합니다.

전국 일기자랑
제목으로 작성했습니다. 자괴감이 밀려오는 내용입니다...

참가 감사합니다.

저도 참가 합니다.

컴이 안되서 제가 몇자를 적었는지 알수가 없어요.

대충 2000자 정도 될것 같기도 한데...

미리 죄송합니다.

참가 포스팅은

제목 : 뒤늦게 받은 @rbaggo님의 선물(폴란드에서 온 선물)

입니다.

참가 감사합니다.

제목 : 나의 남성 편력

참가합니다:)

참가 감사합니다.

참여해요^^
제목: 일기. 두번의 이사하는 날

참가 감사합니다.

안녕하세요 김작가님
저도 참여해봅니다. 제목은
[오늘을 끄적임] 내 기억 속의 시詩를 찾아서 [2018.04.28]
입니다.

참가 감사합니다.

안녕하세요, 김작가님. 응모합니다.

제목 : <머리하던 날>

공모전을 마련해 주셔서 고맙습니다!

참가 감사합니다.

자... 막판 뒤집기가 모든 게임의 빅재미..
멍멍아~ 내가 이글에 지금 3번째 부르거든...
안오면 혼난다...(깜지 보내주라....)

@홍보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