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른살 여행기#70 건축공학과의 기억 - 바르셀로나: 라 페데라

in #kr-writing3 years ago

106.jpg
[그림 106] 라 페데라 옥상에 있는 계단

가우디의 건축인 라 페데라와 카사 바뜨요 그리고 사그라다 파밀리아는 예약한 시간에 입장할 수 있어서 굳이 줄을 설 필요가 없습니다. 이차원 바코드로 된 입장권을 휴대전화로 보여주면 되니 표를 인쇄할 이유도 없는데 저는 굳이 입장권을 모아 놓지 않기에 이편이 훨씬 편하고 좋습니다. 좀 아쉬운 게 있다면 사그라다 파밀리아의 첨탑은 가이드 투어를 끼워팔기 하고 가격이 너무 비싸다는 점입니다. 다른 여행기를 찾아보니 제가 오기 전에는 끼워팔기도 없었고 가격도 지금에 비하면 저렴했더군요.

107.jpg
[그림 107] 라 페데라의 중앙 정원

라 페데라는 볼 게 많았지만 까사 바뜨요의 입장 시간이 촉박해서 서둘러 돌아봤습니다. 시간을 넉넉히 잡아야 했는데 볼 게 있으면 얼마나 있겠냐 생각했던 게 너무 아쉽습니다. 라 페데라 옥상은 여러 조형이 있고 전체적인 형상은 구불구불합니다. 옆으로만 구불구불한 게 아니라 옥상의 높이도 일정하지 않아요. 계단도 그에 맞춰 들쭉날쭉하지요. 중앙이 비어 있는 형태라 내려다보면 잘게 굴곡이 있어 안이 왜곡되어 보이는 창과 넝쿨 같은 철제 난간을 볼 수 있습니다. 구불구불한 옥상 난간이나 조형은 반죽을 펴서 마감하거나 크고 작은 돌과 타일을 붙여 놓았습니다. 난잡해 보일 수도 있는데 높낮이가 다른 여러 재료가 어색함 없이 잘 연결되어 있습니다. 그래서 재료들이 만나는 곳을 눈여겨보았지요.

108.jpg
[그림 108] 라 페데라의 부출입구 쪽으로 있는 계단

벽돌로 만든 독특한 뼈대가 보이는 다락 공간에는 가우디에 관한 다양한 전시를 하고 있습니다. 그가 만든 건축물 뿐 아니라 가구도 전시하고 있어요. 가우디는 라 페데라 문의 손잡이와 타일 같은 것도 신경 썼다는 점을 알 수 있습니다. 바르셀로나 거리의 타일 중 일부는 가우디를 기념하기 위해 그가 만든 타일을 복제해 놓은 것이라고 합니다. 전시 공간에서 내려가면 당시 모습을 복원해 놓은 주거 공간을 볼 수 있습니다. 휑한 게 아니라 가구도 그대로 놓여 있고 침구와 의류와 커튼 같은 직물도 잘 전시해 놓았지요. 건물은 주출입구가 있고 집사나 가정부가 오가는 부출입구가 있습니다. 부출입구는 눈에 잘 띄지 않고 어둡긴 하지만 다른 곳과 마찬가지로 천장도 계단도 난간이나 손잡이도 모두 둥글둥글하게 마감되어 있습니다. 문 손잡이까지 만들었던 것처럼 잘 보이지 않는 공간까지 신경 쓴 것입니다.


내용 중에 지적하고 싶은 거나 의문스러운 거 혹은 어떤 할 말이 있으면 개의치 말고 댓글 달아주세요! 특히 수정해야 할 지적 사항이 나온다면 지적해주신 분에게 이 글의 수입을 일정 부분 나누겠습니다. 이 글 수입으로 확정된 숫자에서 의도하지 않은 오·탈자의 경우는 10% 어색한 표현은 20% 내용 전개에 관한 오류는 40%에 해당하는 스팀달러를 보상이 확정된 날에 나눠 드립니다.

Sort:  

(jjangjjangman 태그 사용시 댓글을 남깁니다.)
[제 0회 짱짱맨배 42일장]5주차 보상글추천, 1,2,3,4주차 보상지급을 발표합니다.(계속 리스팅 할 예정)
https://steemit.com/kr/@virus707/0-42-5-1-2-3-4

5주차에 도전하세요

그리고 즐거운 스티밋하세요!

Coin Marketplace

STEEM 0.69
TRX 0.09
JST 0.074
BTC 54433.62
ETH 4124.52
BNB 591.37
SBD 7.03