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른살 여행기#72 건축공학과의 기억 - 바르셀로나: 사그라다 파밀리아

in #kr-writing3 years ago

113.jpg
[그림 113] 사그라다 파밀리아 외부

사그라다 파밀리아는 외관 앞뒤 모습이 판이하게 다르기 때문에 여러 사람의 손을 거친 걸 알 수 있습니다. 가우디는 말년에 사그라다 파밀라아 건설에 집중하느라 몰골이 말이 아니었다고 해요. 어느 날 전차에 치였는데 부랑자인 줄 알고 전차 기사가 뺑소니를 칩니다. 거리에 쓰러진 행색이 좋지 않은 환자를 받아주는 병원을 찾기 힘들어서 치료가 늦어졌다고 해요. 나중에 신원이 밝혀지자 사람들은 더 나은 환경으로 옮기려 했으나 이미 성이 난 가우디는 병원 옮기는 걸 거부하며 죽어갔고 사그라다 파밀리아 지하에 묻혔습니다.

114.jpg
[그림 114] 사그라다 파밀리아의 천장과 조명

건물 외부처럼 내부도 여러 사람이 참여한 게 보입니다. 좀 독특한 건 전기 냄새가 난다는 점이에요. 지금까지 여행에서 제가 본 성당과 다르게 조명이 현대적입니다. 스테인드글라스가 해야 할 역할을 조명 확산판에 그려진 그림이 하기도 해요. 이 성당 건축의 대장 격인 가우디가 죽었으니 건축이 길을 잃는 건 당연할 겁니다. 아무리 큰 얼게는 남아 있어도 있어도 직접 건축하며 생기는 작은 부분 하나하나를 모두 생각해 놓을 순 없습니다. 아무리 정확한 도면을 들고 건축해도 늘 생각지도 못한 문제가 생기기 마련이지요. 작게 짓거나 가상으로 짓기도 하지만 건축하며 생길 수 있는 모든 일을 기술하는 건 같은 크기 모형을 지어보는 게 아니면 불가능합니다.

이렇게 섞여 있다는 건 참을 수 없는 일이기도 합니다. 진품과 가품이 섞인 자동차를 샀다고 생각하면 끔찍하지요. 그런데 규모 있는 일은 공장에서 만든 자동차 같지가 않습니다. 섞이는 건 자연스러운 거예요. 저는 제가 아닌 걸 먹고 살아갑니다. 잡스러운 게 안 섞인 자동차를 샀어도 시간이 흐르면서 때도 타고 꾸겨지기도 하고 고장 난 부품은 대체되기도 하지요. 어디 완벽한 게 있을까요. 다른 걸 안아야 살아갈 수 있는데 굳이 비슷한 것들끼리 모여 편을 나누려 하는 건 어머니가 전부라고 생각하는 시절인 유아기를 벗어나지 못했다는 걸 보여주는 꼴밖에 안됩니다. 실패 한 번 했다고 세상이 끝날 거같이 구는 태도도 마찬가지예요. 오점 없는 무결한 삶은 이야기 속에나 있습니다. 쉽진 않은 일이지만, 망한 거 같아도 다 끝날 때까지 꾸준해야 합니다.


내용 중에 지적하고 싶은 거나 의문스러운 거 혹은 어떤 할 말이 있으면 개의치 말고 댓글 달아주세요! 특히 수정해야 할 지적 사항이 나온다면 지적해주신 분에게 이 글의 수입을 일정 부분 나누겠습니다. 이 글 수입으로 확정된 숫자에서 의도하지 않은 오·탈자의 경우는 10% 어색한 표현은 20% 내용 전개에 관한 오류는 40%에 해당하는 스팀달러를 보상이 확정된 날에 나눠 드립니다.

Coin Marketplace

STEEM 0.48
TRX 0.09
JST 0.061
BTC 49027.03
ETH 4187.25
BNB 571.93
SBD 5.84