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른살 여행기#74 스침 - 마드리드: 차이

in #kr-writing3 years ago

116.jpg
[그림 116] 마드리드 공항과 정차되어 있는 택시

바르셀로나에서 마드리드로 온 이유는 오슬로행 항공권이 싸기 때문입니다. 바르셀로나에서 마드리드까지 심야 우등을 탔고 가격도 숙박비보다 쌌으니 저에게는 아쉬울 것 하나 없이 좋았습니다. 시베리아 횡단 철도에 오른 것에서 알 수 있듯이 저는 탈것에 오르는 게 참 좋거든요. 버스도 마찬가지입니다. 편안한 우등버스니 굳이 바르셀로나에서 머물다가 돈 더 주고 오슬로행 비행기를 탈 이유가 없지요.
같은 스페인이지만 바르셀로나와 마드리드는 택시 색부터 다릅니다. 바르셀로나의 택시는 검은색인데 어느 순간 하얀색 택시가 보이기 시작합니다. 바로 비행기를 타야 해서 마드리드를 돌아보진 못했어요. 버스 내린 곳에서 셔틀버스를 타고 터미널로 들어갔습니다. 마드리드 공항 음수대 물은 로마 수돗물 보다 먹을 만했어요. 보안 검색 구역에서, 투시기 안으로 승객들의 짐을 싣고 가는 바구니를 롤러나 컨베이어 벨트에 실어 원위치에 놓는 게 아니라, 사람이 바구니를 들고 엑스레이 투시기를 오가는 걸 보니 마드리드도 역시 스페인입니다. 바구니를 포개서 한꺼번에 가지고 가는 것도 아니고 딱 하나씩 옮깁니다.
저에게 공항은 누군가 떠나면 영영 잡지 못할 곳이었습니다. 그런데 이제 버스 터미널과 비슷한 느낌입니다. 이제 누군가 공항에서 떠나면 시간이 걸리더라도 찾아갈 수 있다고 생각했어요. 처음 공항에 갔을 때 느꼈던 긴장스런 낯섦은 어디 가야 느낄 수 있을까요? 잠시 지나간 마드리드에서도 바르셀로나와 확연히 다른게 눈에 보였습니다. 지천으로 널린 게 새로운 건데 제가 무뎌진 건 아닐까요.


내용 중에 지적하고 싶은 거나 의문스러운 거 혹은 어떤 할 말이 있으면 개의치 말고 댓글 달아주세요! 특히 수정해야 할 지적 사항이 나온다면 지적해주신 분에게 이 글의 수입을 일정 부분 나누겠습니다. 이 글 수입으로 확정된 숫자에서 의도하지 않은 오·탈자의 경우는 10% 어색한 표현은 20% 내용 전개에 관한 오류는 40%에 해당하는 스팀달러를 보상이 확정된 날에 나눠 드립니다.

Sort:  

(jjangjjangman 태그 사용시 댓글을 남깁니다.)
[제 0회 짱짱맨배 42일장]5주차 보상글추천, 1,2,3,4주차 보상지급을 발표합니다.(계속 리스팅 할 예정)
https://steemit.com/kr/@virus707/0-42-5-1-2-3-4

5주차에 도전하세요

그리고 즐거운 스티밋하세요!

Coin Marketplace

STEEM 0.64
TRX 0.10
JST 0.074
BTC 56853.82
ETH 4562.88
BNB 627.36
SBD 7.23