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월愛 피는時] Chapter.2 '그대의 슬픔을 알아채지 못한 죄'

in #kr-writing4 years ago

.

본 글은 '사월愛 피는 시' 라는 컨셉으로 작성자가 쓴 테마 자작시 입니다.

.

: 그대의 아픔을 알아채지 못한 죄

.
그대가 고독의 늪에서 허우적거릴 때
소식 한번 없는 그대를 원망했다.

그대가 이 세상과 작별인사를 하려고 했을 때
나는 아무것도 모른 채
얼음처럼 차가운 당신을 미워했다.

되돌아보니, 당신에게 향했던
미움은 참으로 부질없는 일이었다.

왜 나는 당신이 그토록 차가웠던 이유를
알지 못했을까.

왜 나는 그대에게 항상
상처받는 존재라 생각했을까.

당신이 보낸 칼날 같은 시간들이
배가되어 내 가슴을 두드린다.

이제와 아무 소용없다는 것을
잘 알면서도,

당신의 슬픔을 알아채지
못했다는 죄로

나는 나 스스로에게
화살을 쏜다.


사월愛 / @ronepv

Sort:  

잘보고 갑니다

감사합니다 :-)

이번 시도 슬프고 암울한 분위기네요. 스스로에게 화살을 쏘는 심정은 어땠을까요.
잘 읽고 갑니다.

사람은 누구나 상처받는 존재라고 생각하지만 사실은 내가 누군가에게 상처주는 존재라는 것을 깨닫지못하는 것같아요. 훗날 이 사실을 알게될때 저는 가슴이 너무 아프더라구요.

저는 '있을 때 잘하자.. '
라는 생각이 드네용..ㅎㅎ
잘 읽었습니다^^

맞습니다. 정말로요. 내가 상처받는 존재이기전에 내가 상대를 상처준 것은 아니었는지 다시 생각해볼 필요가 있는것 같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