외워두자 : 기자들도 자주 틀리는 띄어쓰기, 맞춤법, 어법

in #kr3 years ago (edited)

낮에 올린 시험 답안 작성 요령 포스팅(학생들의 답안을 채점하면서, 몇 마디 조언을 )에 호응이 좋아서, 글쓰기 팁을 하나 더 제공합니다. 아래는 글을 쓸 때 자주 등장하면서도 틀리기 쉬운 띄어쓰기, 맞춤법, 어법을 요점 정리해 놓은 것입니다. 제가 예전에 아주 잘나가는 논술 선생일 때 학생들에게 강조했던 내용을 자료로 정리했던 건데, 실제로 기자들도 많이 틀리는 사례들입니다. 적어도 이것들만 유의하면 어디 가서 한글도 모른다는 얘기를 들을 일은 없을 겁니다.

출력해 놓고 자주 들여다보면 큰 도움이 될 겁니다. feat. @armdown ('아름다운') 철학자.


▶ 띄어쓰기 (아래 1, 2, 3 항목에 특히 유의)

  1. 조사는 붙여 쓴다. (틀리기 쉬운 조사 : ‘처럼, 부터, 까지, 밖에, 같이, 조차, 마저, 에서, 보다, 치고, ㄴ(는)커녕, 에서부터, 조차도, 야말로, 마저도’도 조사임. 몇 개 안 되니 무조건 외워야 됨.)
  2. 의존명사는 띄어 쓴다. (중요한 예: 그루, 켤레, 채, 쪽, 년, 가지/ 분, 이, 바, 따위, 등, 따름, 터, 때문)

<주의> 체언(명사, 대명사 등) + ‘대로, 만큼, 뿐’ → 조사이므로 붙여 쓴다.

​ 용언(동사, 형용사 등) + ‘대로, 만큼, 뿐’ → 의존명사이므로 띄어 쓴다.

​ (예) 오염시킬수 밖에(X) → 오염시킬 수밖에(O) ; 수=의존명사, 밖에=조사

  1. 두 말을 이어주는 부사도 띄어 쓴다. (내지, 및, 겸, 대...)
  2. 복합명사는 띄어 쓰는 것이 원칙이다. (요즘은 예외가 많이 허용되니 중요하지 않음.)
  3. 본용언과 보조용언의 띄어쓰기는 자유롭지만, 글 전체를 통해서 일관성 있게 행해져야 한다. 이랬다 저랬다 하면 보기 좋지 않잖음? (넘지 마라. 넘어 보자. 넘고 싶다.)
  4. 성과 이름, 성과 호 등은 붙여 쓰고, 덧붙이는 호칭 관직명은 띄어 쓴다. (어디까지나 원칙이니, 예외도 많음.)

▶ 맞춤법 (외울 것 투성이. 하지만 몇 개 안 됨.)

  1. 부사화 접미사의 경우 → 깨끗이 // 빈번히, 솔직히, 열심히, 가만히
  2. 든, 던의 구분 → 선택의 경우 ‘든’을 쓰고, 과거의 경우 ‘던’을 쓴다. (보든지 말든지 결정을 해. 어제 보던 영화 이어서 보자.)
  3. 로서, 로써의 구분 → 신분, 자격일 경우 ‘로서’를 쓰고, 도구, 방법, 수단일 경우 ‘로써’(=을 가지고서)를 쓴다.
  4. 체, 채의 구별 → 동시 동작일 경우 ‘채’를 쓰고, 꾸밈을 나타낼 때 ‘체’(=척)를 쓴다. (옷을 입은 채 물 속으로. 보고도 못 본 체)
  5. 쟁이, 장이의 구분 → 직업을 가리키는 경우는 ‘장이’, 특정 성격이나 인물을 지칭할 때는 ‘쟁이’를 쓴다. (미장이, 개구쟁이)
  6. 한자 합성어는 사이시옷을 쓰지 않는다. 단, 셋방, 숫자, 찻간, 곳간, 횟수, 툇간의 여섯 가지 경우는 예외이다.
  7. 한자어의 음을 정확히 알고 쓴다. (예: 역할(役割), 재고(再考), 지향(指向), 지양(止揚) 등) 심화: 재고(再考)하다=다시 생각해 보다. 제고(提高)하다=드높이다.
  8. 된소리와 거센소리-직업을 나타낼 때 ‘꾼’을 ‘군’대신 쓴다. (농사꾼, 일꾼)
  9. 그 외 ‘끄나풀, 빈 칸, 아무튼, 하여튼, 일찍이’ 따위에 주의할 것.
  10. 기타 빈번히 틀리는 어휘. (굳이, 요컨대, 갖은, 됐다, 안 되다/안되다...) 예: 안 되다='아니 되다'의 준말. 안되다=불쌍하다. 응용: 그렇게 하면 안 돼. 걔 참 안됐다.

▶ 어법 (최소한 이 몇 개만이라도 주의하자.)

1. 문장의 주성분인 주어, 술어, 목적어, 보어의 호응관계를 명확히 한다.

​ (예: 문제는 일반적으로 자본주의 사회의 대중들이 그렇게 생각할 것이다. -> 주어(문제는)와 서술어(생각할 것이다)가 서로 호응하지 않음.)

  1. 부속성분끼리의 호응에도 유의한다. (예: 비록... 일지라도, 결코.... 지 않는, 하물며... 하랴, 왜냐하면... 때문이다, 아무리... 한다 해도, 만약... 라면, 그다지...하지 않은)
  2. 높임법의 호응에 유의한다. (단, 논술문의 기본어조는 해라체임에 유의해서, 지나친 존대는 피해야 한다.)
  3. 시제의 호응 (복문일 경우 술어의 시제가 서로 모순되지 않게 쓴다.)
  4. 피동문을 과용하지 않는다. ('되다, 지다' 등의 어휘를 되도록 피한다.)
  5. 최상급 표현을 줄인다. (가장 많이, 결사 반대, 아주 굉장히 심각한, 절대 최고의...)

이런 글은 리스팀해서 자기 블로그에 가져다놓는 게 현명한 일입니다.

Sort:  

리스팀하면 내가 맞춤법도 모르는 사람처럼 보이기 때문에 저장해놓고 모르는 척 보팅만 누르는 것이 좋습니다.

리스팀한 다음에 이거 봤네요. 나쁜 사람!

ㅋㅋㅋㅋㅋㅋ센쓰!!

ㅋㅋㅋㅋ리스팀 후 보았네요..ㅋㅋㅋ

저는 저장하는 방법을 몰라서 티를 냈습니다 ㅎㅎ

ㅋㅋㅋ 나쁜 사람! 에 웃고 가요

진짜ㅏ 이런글은 리스팀해서 박제해놔야..ㅎㅎ 리스팀 합니다

이런글 → 이런 글

리스팀 합니다 → 리스팀합니다

그냥 가기 미안해서 보팅을 하네요.

참 .. 한국어도 정확하게 문법을 지켜서 쓰기가 참 어려운 것 같아요.. ㅎ 이런건 리스팀 각이죠.

이런건 → 이런 건

추천하고 가요.

네 감사합니다.. 띄어쓰기도 완벽하게 쓰기가... ㅎㅎ

'길'은 한자가 아니라 우리말이므로 '학교'와 '길'을 합친 '학굣길'은 한자 합성어가 아닙니다.

따라서 '학굣길(X)'을 '학굣길(ㅇ)'로 바꾸거나 아예 삭제하시기를 부탁합니다. 순간 착오가 있거나 오타가 있었던 것 같습니다.

삭제가 낫겠네요^^

좋은글입니다.ㅋ

좋은글 → 좋은 글

추천하고 가네요.

필요한분에게는 참 도움되겠어요^^~
저는 한글은 딱 지금 만큼만...^^;;;;

필요한분 → 필요한 분

지금 만큼 → 지금만큼

그냥 가기가 미안해서 풀보팅을 하고 가네요.

^^한글을 잘못쓰면 어떤 문제가 있는지에 대한 포스팅 보고싶어요ㅋ 전 그냥 별 생각없이 씁니다^^;;;

제게 꼭 필요한 글입니다. 잘보고 갑니다.^^

잘보고 → 잘 보고

조사를 제외하고 품사 간에는 띄어쓰기를 해야 하는데 가끔 ..... 흠흠흠

그냥 가기 미안해서 풀보팅을 하고 가요.

좋은 글 감사합니다.
마지막 문장이 와닿네요.
리스팀합니다~^^

좋은글 → 좋은 글

그냥 가기가 미안해서 풀보팅하네요.

하하하..
말씀하신 내용 수정했습니다. ^^a

Congrats to the author of this post, it has been revived by steem-forever and will get extra rewards.
This happens when a post is upvoted on the steem-bounty.com website after the 7 day post life.

Users can simple upvote authors here indefinite now, so post can live and earn rewards forever.
Authors can share your steem-bounty.com links with your followers and get upvoted forever.

이런 글에는 왠지 문법 틀릴까 봐 댓글 다는 것도 두렵습니다 ㅎㅎ 한글은 쉽지만 한국어는 정말 어렵네요. 특히 띄어쓰기 경우 모국어인데도 알기가 힘든. 감사합니다.

왠지 웬지 가 너무 헷갈립니다 ^^

저도 사실 저 댓글 올리기 전에 찾아보고 썼어요 ㅎㅎ 아름다운 교수님께 혹시나 혼날까봐

님의 표현 방법도 아주 재미있네요.

잠시 보다가 머리가 아파서 두고두고 보려고 리스팀 합니다.
좋은 글 감사합니다.

음...저도 조용히 보팅만 눌렀습니다.^^그리고 묵념하듯 고요히 속으로 말해봅니다.
'고마워요 아름다운님!'

ㅎㅎㅎ

표현 방법이 아주 재미있네요.

좋은 팁..
잘 활용하겠습니다.
꾹 ~~, 누르고 갑니다.

감사합니다. ㅋㅋ

맞아요, 좋은 팁!

평소 긴가민간 했던 것들 도움이 될거같아요 이런 포스팅 좋아요 굿굿^^

긴간민간 했던 → 긴가민가했

될거같아요 → 될 거 같아요

어쩐지 띄어 쓰거나 붙여 써야 할 것 같죠?

조사를 제외하고 각 품사는 띄어 써야 하네요.

ㅋㅋ 리스팀할게요.
참 이거 늘 궁금했던건데요.

"다음에 뵈어요."를 줄이면 "다음에 봬요." 가 되는게 맞나요?
연속선상에서 "다음에 뵐게요."가 맞는 건지, "다음에 봴게요."가 맞는건지 늘 궁금했어요^^

우선 '봬요'가 맞습니다. 정 어색해 보이면 '뵈어요'로 하면 됩니다.
'뵐게요'가 맞습니다.

감사합니다.^^

궁금했던건데요 → 궁금했던 건데요

는게 → 되는 게

는건지 → 맞는 건

의존명사 '것'은 띄어 쓰네요.

추천하고 가네요.

ㅋㅋ 네~ 아는 건데 맞춤법 신경 안쓰고 쓰는게 습관이 되었네요. 정정해 주셔서 고맙습니다.

'안돼!'라고 하면 안 돼는 것이었군요.
자판 누르기가 이렇게 힘들었던 적은 없었던 것 같아요. 손에 땀을 쥐게 되네요. ㅠ

'안돼'라고 하면 '안 되는' 거예요 ㅋ

재치와 재미가 넘치는 답이네요. ^-^

'안 돼는'이라고 써도 '안 되는' 거예요.

괜한 지적을 해서 미안해요.

‘되’와 ‘되어’는 매 번 찾아봐도 어려워요. ㅠㅠ

'되'와 '돼'의 구분은 외국에서 살았거나 일찍 유학한 분들에게는 어려운 측면이 있어요.

그냥 '되'를 쓰는 경우와 '되어(되었)'를 쓰는 경우를 구분하기가 어렵기때문이에요.

되었다 or 됐다

안 되는 것

아직 안 된 것

아직 안 되었던 것 or 아직 안 됐던 것

(불쌍하다는 뜻으로) 안되었다 or 안됐다

필요함을 느끼고 있었는데 딱 올려주시네요~ 감사합니다.

글을 쓰려면 딱 필요한 팁이라고 생각해요.

감사합니다. 잘 정리해 주셨네요.^^

밑줄 쫙이에요

좋은 글입니다. 감사합니다.

와 정말 좋은 tip입니다. 인쇄해서 벽에 붙였습니다.

인쇄하는 것에 그치지 않고 벽에 붙이기까지요?

@armdown 아름다운님이 감동할 거예요.

와 몰랐던 것들도 많네요.
감사합니다.
스팀kr로 보팅을 누르니까 보팅 바가 뜨던데, 평소에 안써서 제대로 체크를 안하고 보팅을 해버렸어요... 그런데 스치듯 보인 게 100%가 아니더라구요...! 아니 100%해도 0.01 찍힐까말까인데.. 죄송합니다 ㅠㅠ

조금이라도 현명하고자 리스팀해갑니다.

님은 현명합니다.

나도 리스팀했어요.

많이 알려주세요
한국어 부족한게 많아서 많이 배우고 싶습니다

보팅 취소하고, 다시 보팅하시면 됩니다^^

아하 그렇군요.
다시 했어요ㅎㅎ

안써서 → 안 써서

안하고 → 안 하고

원, 천만에요.

좋은 글 감사합니다. 리스팀 해두고 정독해야겠어요 ㅎ_ㅎ

띄어쓰기 너무 어려워요. 일본어와 중국어가 부러울 정도.

저두 그렇게 생각해서 리스팀 합니다 ㅎㅎ

ㅋ 리스팀 할려고 했는데;;; 마지막 줄 보니 꼭 해야겠네요 ㅋㅋ

리스팀 할려고 → 리스팀하려고

어간과 어미는 붙여서 써야 하고, 할려고는 하려고가 맞습니다.

우리의 말글 생활에서 자주 '할려고'로 말하고 씁니다만, '하려고'가 맞습니다.

넵~저건 아는거였는데 왜 그랫을까요 ㅎ
댓글이 길어지면 또 뭔가 잡힐거 같아서~후다닥 갑니다^^;;;;

하나씩 더 알아 가기로 해요.

는거였는데 왜 그을까요 → 아는 거였는데 왜 그을까요

힐거 같아서 → 잡힐 거 같아서

'거'는 의존명사 '것'의 구어체고, 의존명사는 띄어 쓰네요.

앗...이부분 습관처럼 매번 틀리고 있어요.
습관이 무섭네요...감사해요.^^;;

풀보팅했어요.

이부분 → 이 부

쿨럭 쿨럭 쿠울럭 ^-^

하하하하 ㅎㅎㅎ
설마 웃기만 했는데 이젠 없겠지?^^

ㅎㅎㅎ

지적을 굳세게 참아줘서 고마워요.

사실 나도 오탈자를 많이 낸답니다.

글쓰는 일이 많은데, 참고하겠습니다!

받아쓰기 100점 이였던 적이 없네요 ㅠㅠ
공부 하겠습니다.
윽;; 댓글 띄어쓰기도 신경쓰이네요 ㅋㅋ

ㅎㅎㅎ

부 하겠습니다. → 공부하겠습니다.

어간과 어미는 붙여서 써요.

100점 이였던 → 100점이었

'같이'가 조사로서 '처럼'의 뜻으로 쓰일 때에는 붙여 쓰지만, 부사로서 '함께'의 뜻으로 쓰일 때에는 띄어 씁니다.

예: 나비처럼, 우리 같이 가자.

'밖에'도 그렇습니다.

'밖에'가 조사로서 '그것 말고는'의 뜻으로 쓰일 때에는 붙여 쓰지만, 부사구로서 '바깥에'의 뜻으로 쓰일 때에는 띄어 씁니다.

예: 참을 수밖에 없다 거기 밖에 누군가 있니?

중요한 것은 조사로서 쓰일 때에는 반드시 체언에 붙여서 써야 한다는 것입니다.

바른 지적이세요.
근데 그 경우 '같이'를 앞 낱말에 붙여 쓸 일은 한국인 중엔 없을 듯요.

피동문을 과용하지 않는다.

예: 보여지다 → 보이다, 해당된다 → 해당한다

워드나 한글로는 찾기 힘든 것도 있네요. 리스팀합니다~~

그래요.

워드나 한글로는 찾기 힘든 게 있는 게 맞아요.

나도 리스팀을 했어요.

아름다운 글 이네요!!!ㅋ
띄어쓰기 배울려 삽질(리스팀)해 갑니다.^^

일부러 틀리게 쓴 것 같은 느낌이 나네요.

글 이네요 → 글이네요

려 → 배

페이스북에 링크를 걸어 놓았습니다. 한글 맞춤법은 너무 어려워서 그냥 맘 편하게 중요한 포스팅은 인공 지능의 힘을 빌립니다. ㅠ.ㅠ !! 멋진 포스팅 공부하고 갑니다.

인공 지능으로 한글 맞춤법을 해결한다고요? 와, 대단하네요.

자세히 알려 주세요.

그건 아니고.. 네이버 맞춤법 검사기를 돌린다는 의미입니다.ㅎㅎㅎ!!!

그것도 좋은 방법이네요. ^-^

인터넷을 하다보면 거슬리는 맞춤법들이 참 많지요 ㅎㅎ

가장 많은 경우가 '감기'를 출산하시는 분과 '아이'를 회복하시는 분들이 아닐까 싶습니다 ㅎㅎ

제가 본 가장 충격적인 맞춤법은 이것이었습니다.

[나라의 좆망이 달렸다.]

와하하하.....

하여튼 발음은 똑같네요.

가끔 보려면 모셔가는게 제일이지요.
감사합니다.

모셔가는게 → 모셔가는 게

게9 출처: 고려대한국어대사전
의존 명사 ‘것’에 주격 조사나 보격 조사 ‘이’가 붙어서 준 말.

의존명사는 띄어쓰네요.

이런건 냠냠, 감사!^_^

런건 → 이런 건

건7 출처: 고려대한국어대사전
의존 명사 ‘거’에 보조사 ‘ㄴ’이 붙은 말. ‘것은’의 구어적 표현이다.

의존명사는 띄어쓰네요.

오~ 많은 도움이 됬습니다ㅎㅎ

님도 일부러 틀리게 썼다는 느낌이 팍팍..... ^-^

습니다 → 습니다

헷갈릴 때에는 그 자리에 '되어'를 넣어서 어울리면 '돼'를 씁니다.

글 따라 가는 건지 댓글들도 다 센스가 넘치시네요.ㅋㅋ저도 열심히 보고 틀리지 않도록 주의해야겠어요. 잘 봤습니다~

센스가 넘치시네요 → 센스가 넘치

넘치는 것은 센스고 센스는 인격체가 아니므로 센스에 대해 높임말을 쓰는 것은 조금 멀리 간 듯해요.

마춤뻡 공부 열심히해야겠네요^^
오늘 점심은 덮집회의를 해서 지출을 줄였어요~

이 분은 포기....

왜냐하면 다 알면서 비틀었기때문에......

그래도 마음이 고와서 예뻐할 거야.....

농담이에요 ㅎㅎㅎ
상상을 초월하는 표현이 있길래^^;;

ㅎㅎㅎ

일부러 맞춤법과 띄어쓰기 원칙에 맞지 않은 댓글을 적은 듯해요.

그런데 덮집회의가 뭔가요?

이거 들으시면 진짜 기절초풍하실걸요...
진짜 레알 100%실화임을 알려드립니다...

아는 후배들이랑 밥을 먹으러 갔어요. 제가 선배니까 살려고했는데 여자 후배 한명이 쿨하게
여후배 : 선배, 그냥 덮집회의 하시죠.
에? 내가 잘못들었나? 후배님 머라구요?
여후배 : 덮집회의요 덮집회의!!! 같이 내자구요!!!

네... 덮집회의는 더치페이였습니다. 그 뒤로 그 후배는 전설의 레전드가 되었습니다.

푸하하하, 기절초풍할 전설이 되었겠네요.

그런데 그 후배 분이 웃기려고 일부러 그렇게 말한 것일 수도.....

스케줄(schedule)을 뻔히 알면서도 일부러 "너 토요일에 새끼줄 있냐?"고 묻는 이가 더러 있거든요.

적지만 풀보팅했어요.

저도 일부러 그런거라고 믿고싶었어요...
그 후배의 실체를 알기전까진 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
보팅까지;;;ㅎㅎ 건강하고 즐거운 주말 보내세요^^

실체가 궁금하긴 한데 굳이 묻지 않겠어요. ^-^

넵 굳이 좋은 얘기도 아니고 저도 그이후로 별로 왕래가 없어서 ㅎㅎ
기분 좋은 주말 보내세요~^^

예, 님도 기분 좋은 주말 보내요. ^-^

이런 유용한 정보 주셔서 너무 감사합니다!!

감사합니다^^
조금씩 외워 볼게요

으아 넘 힘들어요^^
포기포기

그 현명함 바로 실천하겠습니다. ㅋㅋ
읽고도 뇌를 스쳐지나가는 것은 흑흑 다독하면 쏙쏙 들어오겠죵?

나한테 물은 것은 아니겠지만, 내 반응은 '예'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