달리면 보이는 풍경들 | #3 한여름밤의 달리기

in #kr2 years ago

running-sand.jpg



지난이야기


한여름밤의 달리기

작년 여름은 무척이나 더웠다. 낮에 한껏 달아오른 열기는 밤이 되도 식을 줄 몰랐고, 바람 한 점 없는 날씨에 숨은 턱턱 막혔다. 가만히 있어도 땀이 줄줄 흘렀고, 에어컨이 없는 삶은 고문에 가까웠다.

이런 날씨 속에서도 나의 달리기는 계속됐다. 날이 더워질수록 달리기는 쉽지 않았다. 조금만 뛰어도 땀이 비 오듯 쏟아졌고, 그만큼 체력소모도 컸다. 공기도 뜨거워 숨쉬기도 불편했고, 달리고 나서 빠지지 않는 열기 때문에 밤잠을 설치기도 했다.

날벌레도 문제였다. 산책로는 개천을 따라 이어져 있기 때문에 유독 날벌레가 많았다. 그래서 숨이 차 저절로 벌어진 입으로 벌레들이 곧잘 들어오고는 했다. 먹는 거야 좋은 단백질원이니 그렇다 쳐도 입으로 들어온 벌레는 꼭 목에 걸렸다. 그럴 때면 기침이 나와 숨을 쉴 수가 없었다. 숨을 쉴 수 없으니 호흡은 흐트러졌고, 페이스는 자연히 무너졌다. 가끔은 눈에도 들어가 어쩔 수 없이 멈춰서야 할 때도 있으니 한 여름밤 뜀박질은 쉬운 게 없었다.

이런 열악(?)한 환경 속에서도 꾸준히 달리기를 할 수 있었던 건 막연히 힘들기만 했던 달리기가 조금씩 재밌어지고 있었기 때문이었다.
무더위가 한창일 때쯤 나는 주민센터를 왕복으로 쉬지 않고 뛸 수 있었다. 속도도 느리고, 2킬로가 안 되는 거리였지만 제대로 뛰지도 못하던 처음을 생각하면 장족의 발전이었다. 뛰어난 실력은 아니었지만 비로소 달리기라고 말할 수 있는 상태가 된 것이었다.


달리면 보이는 풍경들 | #3 한여름밤의 달리기
wirtten by @chocolate1st


마나마인.gif

Sort:  

뭐든 처음이 힘든 것 같아요.
제일 많이 달려봤을때가 30대 중반이었던거 같아요.
한동안 매일 6km 이상씩 뛰었던거 같아요.

Thank you for your continued support towards JJM. For each 1000 JJM you are holding, you can get an additional 1% of upvote. 10,000JJM would give you a 11% daily voting from the 600K SP virus707 account.

저도 달리기가 재미있었으면 좋겠네요.
요즘은 사실 다 재미가 없어요.ㅠㅠㅠㅠㅠㅠㅠㅠ

Posted using Partiko iOS

벌레 스프레이를 얼굴에 뿌려야하나 ㅋㅋㅋㅋ
힘드네 자꾸 벌레가 붙어서 ㅠ.ㅠ

Hi @chocolate1st!

Your post was upvoted by @steem-ua, new Steem dApp, using UserAuthority for algorithmic post curation!
Your UA account score is currently 3.184 which ranks you at #8495 across all Steem accounts.
Your rank has improved 35 places in the last three days (old rank 8530).

In our last Algorithmic Curation Round, consisting of 483 contributions, your post is ranked at #349.

Evaluation of your UA score:
  • You're on the right track, try to gather more followers.
  • The readers like your work!
  • You have already shown user engagement, try to improve it further.

Feel free to join our @steem-ua Discord serve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