해피의 몰래하는 이야기

in #kr3 years ago (edited)

image

안녕하세요, 해피예요. 다시 만나게 되어서 반가워요. 지난번 제 인사글이 안타를 쳐서 엄마가 제 아이디를 발급받아야 한댔어요. happydog이 어떻냐고 하길래 쿨하게 좋다 했는데 이미 선점되었다면서 happydog000으로 하재요. 빵빵빵이 뭐여요. 유치하게. 다행히 이메일주소와 전화번호가 없어서 가입을 못했어요. 휴~ 하마터면 빵빵빵이라는 아이디를 가질뻔 했지 뭐여요.

엄마가 이메일 발급 받자 하면 모른척 하려고요. 왜냐면 엄마 몰래 하고 싶은 이야기가 있는데 엄마가 절 팔로우하고 그러면 안되잖아요. 오늘은 엄마 모르게 이야기를 하나 들려드릴테니까 우리 엄마한테는 이야기하지 말아주세요. 네!

사실 엄마는 제가 얼마나 컸는지 잘 모르는것 같아요. 아직도 저를 안고 울애기 울애기하는걸 보면요. 전 이제 곧 3살이 되고 이미 청년으로서의 몸과 마음을 가졌는데도 말예요. 애기때야 엄마뒤를 24시간 졸졸 따라다녔지만 이젠 저도 많이 컸고요, 솔직히 따라다니는 일이 좀 귀찮기도 해요. 근데 엄마는 아직도 저하고 딱 붙어 있으려고만 해요. 이런걸 분리불안증이라고 하는거 맞죠?

귀차니즘에 대해서 이야길 하자면요, 할말이 너무 많아요. 애기땐 왜 아저씨개들이 저렇게 멀뚱멀뚱 쳐다보고 주인에게 아양을 안 떨까 이해가 안되었는데요. 이제 좀 이해가 되요. 아양떨고 하는 일이 솔직히 조금은 귀찮아졌어요. 혼자만의 시간을 갖고 싶기도 하고요. 특히 대낮에 베란다로 들어오는 햇볕에 선탠을 하고 있을때는 정말 아무에게도 방해받고 싶지 않거든요.

제가 그렇다고해서 저의 모든 의무를 소홀히 하려는건 아니고요. 단지 빈도수를 좀 줄여보면 어떨까 하거든요. 예를 들면 뽀뽀는 1일 2회미만이라든가, 이리 오라 가라 하는건 꼭 볼일이 있을때만이라던가, 앉아 손 이런건 맛있는 간식 줄때만이라던가 하는 식으로요. 물론 형아들 데리고 노는게 싫다는 뜻은 아니예요. 당연히 밥값은 할거예요.

지난번에도 제가 말씀드린것처럼 제 배꼽에는 시계가 달려있어서 기상시간, 산책시간, 하교시간, 퇴근 시간이 다 입력되어 있거든요. 심지어 저는 매주 수요일에 미용실에 가고 근처 서핑장으로 막내형아를 데릴러 가야하는 것도 알아요. 제가 이렇게 척척 알아서 하는데 애기 취급은 좀 그렇지 않나요. 이리와라 저리가라 하는건 더더욱이요.

하나더! 매일밤마다 저를 데리고 자고 싶어서 가족들끼리 티격태격하다가 순서를 정하는것도 그만했으면 좋겠어요. 그냥 저에게 누구와 잘건지 선택권을 주면 될것을 왜 밤마다 에너지낭비를 하는지 모르겠어요. 저야 물론 막내형아랑 자는게 제일 좋아요. 형 방에는 싱글베드가 무려 두개나 있거든요. 나만의 베드에서 따로 자고 싶어요.

엄마를 비롯한 모든 가족들이 이젠 나를 좀더 성숙한 견격체로 대해줬음 좋겠어요. 엄마가 젤 문제긴 해요. 저의 외모가 아무리 깜찍하게생겼다 해도 저도 알건 다 아는 나이라는걸 똑똑히 알아줬음 해요.

아잌~ 이렇게 성토 아닌 성토를 하고 나니 배가 고프네요. 집에 먹을것도 없고... 엄마는 다이어트한다 하면서 왜 요즘 닭가슴살을 안 삶는지 몰라요. 사실 늘 그것이 알고 싶긴 했어요. 다이어트를 하는건지 마는건지.

아! 이제 곧 아빠 오실 시간이여요. 전 아빠가 일 마치고 돌아와서 현관에서 신발 벗을때 나는 콤콤한 향을 좋아해요. 햐~ 그땐 정말 아빠발을 혓바닥으로 꼼꼼히 핥아주고 싶다니까요. 울 엄마한텐 이것도 비밀로 해주세요. 엄마가 알면 기겁을 할거예요. 아빠가 무좀이 아주 쪼금 있거든요. 그래서 엄마는 제가 아빠 발 근처에 가는것도 싫어해요. 얼른 현관앞에 가서 아빠를 기다려야 해요. 아, 벌써부터 발향이 나는것 같아요. (댓글은 이따가 아빠가 샤워를 마친 후에 달아드릴께요.)

Sort:  

ㅋㅋㅋ 발향인가요? 발냄새... 헤헤

향이 맞아요. 아웅! 한번 맡게 해드리고 싶네요! ㅎ

글 중간에 뭔가 봤는데... 그래, 아마 기분 탓일거야 하고 있습니다. 견격체, 해피야 난 널 존중한단다. 갑자기 누나네 집에 있는 강아지가 너무 보고 싶어지는 주말 밤이네요. ㅎㅎㅎ

오타 말인가요? ㅋㅋㅋ 제가 아직 글에 서툴러서 그러니 하늘아저씨가 이해해주세요. 꼭 찝어 지적해주시면 더 좋구요! ㅎㅎㅎ 존중하는 법을 우리 엄마한테도 알려주시면 감사하겠어요.

해피야~ 그래도 난 네 엄마 편이라.... ㅋㅋㅋㅋ 미안~

안돼 신발 핥으면 안돼!!!

퉤퉤! 신발은 안 핥아요. 발가락을 핥죠. 정말 발가락은 사랑이거든요 ㅎ

견격체를 존중합시다 ㅋㅋ

감사합니다. P아저씨!

해피야..
엄마는 다이어트 하는게 아니란다..
엄마는 많이 드시고 다이너마이트 폭발 하듯이 터트려 살을 빼려고 하는거란다..
그러니 닭가슴살은 깊숙이 접어두렴...

족장 아저씨, 엄마가 그러는데요. 엄마는 잘 먹고 영혼 털리게 운동해서 근육돼지 만들거래요. 곧 식스팩 폭발할거라는데요, 믿어야 할까요? ㅠㅠ

믿을걸 믿어야해...

소녀시대 제시카 엄마 말을 믿으면 안되...알았지???

네, 알겠어요. 족장 아저씨. 근데요, 우리 엄마 잘 아세요? 우리 엄마가 그러는데 아저씨는 인간보다 뱀파이어랑 더 친하다고 하던데요.

잘 알지...
엄마는 카약도 잘타고.....
양봉을 한단다.... ㅋㅋㅋㅋㅋ
그래서 꿀 피부 일꺼야~

옷장 잘 살펴봐~~!!
꿀단지 있을지 몰라~!! ^^*

센스가 ㅋㅋ
재미있게 보다가 콤콤한 향 ㅋㅋ 에서 터졌네요

사실 울 남편발냄새가 심하지 않은데 해피가 남편발을 엄청 좋아해요. 복종의 표시라고 우리는 말하지만 해피 입장에서는 냄새가 좋아서일수도요 ㅋㅋ

ㅋㅋㅋㅋㅋㅋㅋ 새로운 컨셉의 글이내요 닭가슴살 대신 치킨 가즈아!!

아웅! 치킨 말하자마 마자 플러스 맥주 생각에 에휴! ㅠㅠ

해피 너무 귀엽다~~~너어~~~~~~🤗

제가 한 귀염해요!!😜

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
그냥 웃고만 가야지 ㅋㅋㅋㅋ

우아저씨! 그냥 가시면 안되요. 뼉다귀라도 던져주시던가요 ㅋㅋㅋ

헉...
안대겠다...
달료 달료[email protected]!

아우 우리 귀여운 해피는 사랑받는구냐옹...
혀에 무좀 걸린거 엄마한테 절대 얘기하면 안돼..

앗! 고양이닷! 고양이가 말도 하네... 신기하냐옹! ㅋㅋㅋ 유피아저씨야 말로 이야기하면 안돼요. 남자끼리 약속!

해피 해피 해피는
신발 냄새도 해피 ㅋ

신발 냄새라고 하니 생각나는데요. 제 신발은 메이드인차이나인데요. 정말 네짝 다 냄새 많이 나고요 신고나서 발가락에 병도 생겼었어요. ㅠㅠ

아이고 무좀.. ㅠㅠ

@steem.apps 이용하시면 이메일과 3스팀으로 계정 만들기가 가능합니다.
@nhj12311 님 툴 쓰면 메일주소도 없이 3스팀만으로도...

저 계정 안 만들거예요. 이렇게 가끔 엄마 계정 몰래 쓰는게 스릴 있고 좋거든요 ㅎ

ㅋㅋㅋㅋㅋㅋㅋ 재미있어요~~ㅎㅎ
하지만 너희 엄마는 이미 다 알고 있단다..ㅇㅅㅇ;;;;;;; ㅋ

울곰 아저씨! 엄마한테 이르시면 안된다니까요 ㅠㅠ

대놓고 부정 홍보를...!

부개정 안 만든대요. 해피가. 녀석 고집은! 대신 공모전에 나가겠다고 떼를 쓰는데 개일기도 공모 가능한가요? 에휴! 녀석땜에 제가 늙습니다 ㅋㅋㅋㅋㅋ

이 녀석이 일기에 재미를 붙였군요 ^^
귀여운 녀석이예요 ~

ㅎㅎ 귀엽게 봐주서 감사합니다. ㅎㅎㅎ

이거 새로운 시리즈인가요? ㅎㅎ
앞으로 종종 해피가 나올 거 같은 느낌! :)

제가 자주 해피에 빙의되거든요 ㅋㅋㅋ

해피야 ㅋㅋㅋ 우리집 둥이도 14살인데 아직도 애기라 불러 ㅋㅋㅋ 받아들여야해 ㅎㅎ 그리고 ㅋㅋㅋㅋ 퇴근하신 아빠 발은 ㅋㅋㅋㅋㅋㅋㅋㅋ 위험해!!!!!!!!

그럼... 죽을때까지 애기라고 불려야할 운명이란 건가요? 음... 그렇다면 다시 생각을 정리해봐야겠어요. 그리고 우리 아빠발은 얼마나 보들보들 이쁜데요. 분홍분홍해요. 딸기 아이스크림같다랄까요? 한번 맛 보여드리고 싶어요.

이.. 이 글은 전형적인 의식의 흐름에 맞추어서 쓴 글이군요 ^^
전지적 강아지 시점이라 글이 귀엽습니다

제가 가끔 저 아이는 무슨 생각을 할까 유심히 관찰해보거든요. 그래서 유추해낸 생각들이랍니다. ㅎ

어머 >_< 이쁜 해피야~ 아빠발은 위험해~~;;;;

아빠 발 너무 좋은데요...음... 그럼 누나발이라도?

전지적 댕댕이 시점인가요? ㅋㅋㅋ

ㅋㅋㅋㅋ 넹

해피의 일기 보니 해피랑 에빵님 동시에 펜공모전 응모가 가능한 게 아닐지ㅋ 가족의 애정을 듬뿍 받는 해피가 행복한 고민 덩어리군요ㅎㅎ

펜공모전이 일기 형식이라서 처음엔 고민했는데,,, 왜 하필 일기일까 생각해보다가 저는 공모 안하는 걸로 결론내렸어요. ㅎㅎㅎ

해피야...
네 혓바닥은 소중하단다....

해피도 콤콤한 향을 좋아하는구나~~ㅎㅎㅎ

Loadin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