놀고 앉았네 ⑭ 숫자 헤아리기, 불편하기 짝이 없는 짓

in #kr3 years ago

우리는 숫자를 세자리마다 끊어서 쓰고 있다.
123,456,789원처럼.
이걸 보고 한눈에 읽어 내릴 국민은 얼마나 될까?

은행이나 경리실에 근무하는 직원이 아니라면, 대부분의 사람들은 결국 숫자의 끝머리부터 헤아려야 한다.
“일-십-백, 천-만-십만, 백만-천만-억.
아하, 1억2천3백, 45만6천, 7백89원이로구나.“

우리 인간은 많은 생각들을 하면서 살아간다.
이기적인 동물이다 보니 그 생각이란 것의 많은 부분이 아마 손익계산인지도 모르겠다.
“그래, 저 일은 내게 이득이 될까, 아니면 손해가 될까”, 그런 계산 말이다.

그런데 그런 계산에도 블랙홀이 있는 모양이다.
말도 안 되는 피해를 겪으면서도 당연한 듯이 살아가는 경우들이 있으니까.
그 중에는 ‘관행의 수렁에 빠져’ ‘비상식이 일상이 돼버린’ 사례도 있다.
바로 앞에 적시한 ‘세자리 끊어 쓰기’ 숫자 표기가 그렇다.

일상사처럼 접하게 되는 숫자를, 돈과 관련되면 반드시 표기하는 숫자를, 조금만 큰 단위가 되면 읽을 때마다 끝자리부터 헤아려야 한다?
참으로 한심하고 어이없는 꼴이 아닐 수 없다.

한자문화권에서는 만, 억, 조, 경의 네자리 숫자단위를 쓴다.
그러니 세자리 단위로 쓰인 숫자를 읽으려면 어쩔 수 없이 겪어야만 하는 불펀이다.
(남-북)한국, 중국, 일본의 16억 인구(2019년 기준)가 숫자 헤아리느라 불편하기 짝이 없는 짓을 해가며 시간낭비를 하고 있는 것이다.

Sort:  

짱짱맨 호출에 응답하였습니다.

적극 공감합니다.

‘숫자 헤아리기’ 이어집니다

놀고 앉았네 ⑮ ‘숫자의 번역’이 족쇄를 푸는 길이다
3월 4일(月) 올릴 예정입니다

Congratulations @eokkae! You have completed the following achievement on the Steem blockchain and have been rewarded with new badge(s) :

You made more than 600 upvotes. Your next target is to reach 700 upvotes.
You got more than 300 replies. Your next target is to reach 400 replies.

Click here to view your Board
If you no longer want to receive notifications, reply to this comment with the word STOP

Do not miss the last post from @steemitboard:

Carnival Challenge - Collect badge and win 5 STEEM

You can upvote this notification to help all Steem users. Learn how here!

Coin Marketplace

STEEM 0.72
TRX 0.10
JST 0.075
BTC 57849.21
ETH 4384.64
BNB 617.40
SBD 7.07