You are viewing a single comment's thread from:

RE: [#93]마지막 설거지와 밥...그리고 아들 초상화.

in #kr4 years ago

제가 털님이 된듯 감정이 이입되서 눈물을 참게되네요
저도 2년 가까이 해외에서 일하게 되면서 가족들과 떨어졌던게 생각나네요. 갓난아이 홀로 키운 와이프님한테 제일 미안했던거 같습니다.ㅠㅠ
모쪼록 가족들과 자주연락하시고 건강 잘 챙기세요.
언제나 화이팅입니다.

Sort:  

아...epitt925님도 저랑 같은 경험을 하셨다니;;

많이 힘드셨을거 같네요!

공감해주셔서 너무 감사해요!

스팀잇에서 소통하면서 즐기려고 합니다^^!

소통하며 즐기며 조금이나마 위안이 되시길 바랍니다
가정에 늘 즐겁고 향복하신일 가득하실거에요~^^

Coin Marketplace

STEEM 0.38
TRX 0.07
JST 0.049
BTC 41444.37
ETH 3069.22
USDT 1.00
SBD 4.6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