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파주 지혜의 숲] 방문 후기

in #kr4 years ago

수정됨_door.jpg

@tata1

안녕하세요.
남쪽나라 공돌이 extrashin 입니다.

오늘은 조금 늦었지만 지난주에 갔다온 파주 지혜의 숲 방문 후기 입니다.

파주는 지난 설 명절 전 개인적으로 휴가를 사용하여 방문하였습니다.
저는 이번이 파주 첫 방문이었습니다.
파주에 도착하여 떠오른 첫 이미지는 한마디로 북한과 가까운 곳 이었습니다.
저는 원래 고향이 나름 북쪽이라, 통일전망대도 가보고 했었습니다.
그런데 큰 도로 옆에 바로 철책이 있고, 개성까지 20km라고 쓰여진 안내판을 보니 정말 북한이 가깝다는게 실감났습니다.

지혜의 숲

사실 이번 파주 방문의 목적은
어머니께서 파주 출판단지 안에 위치한 지혜의 숲을 방문하고싶어 하셨기 때문입니다.

지혜의 숲은 북까페입니다.
내부 모든 벽면에 아래 사진과 같이 책이 가득가득 꽂혀있습니다.

수정됨_1.jpg

방문한 날 의외로 사람들이 많이 있어 사람이 없는 벽을 찍었습니다. 내부는 충분히 넓습니다.

총 3개의 관으로 되어있고, 1개의 관은 24시간 운영하고 있습니다.
그리고 책만 있는 것이 아니라 파스쿠치 까페도 있고, 나름 아래와 같은 작품도 있습니다.
작지만 서점도 있죠.

수정됨_2.jpg

앉아서 출입하는 사람들 감시 중!

파주 지혜의 숲. 분위기 자체는 상당히 좋습니다.....만,
결론부터 말씀드리면 지혜의 숲에서 내가 원하는 책을 찾아 읽긴 어렵습니다.

방문전에 기대했던 것 중에 하나는 방해받지 않고, 커피 한 잔 마시며 여유롭게 책을 읽는 것이었습니다.
지혜의 숲 분위기 자체는 이런 저의 기대를 충족시켜주기에 무리가 없었습니다.
그런데 책을 읽으려면 원하는 책을 찾아야 하는데,
벽에 꽃혀 있는 책이 출판사 별로 정리되어 있어서 책을 찾기 어려웠습니다.
검색하는 컴퓨터가 있긴 했지만 처음 방문하는 사람이 쉽게 사용할 수 있을 것 같진 않았습니다.

앞에서 제가 지혜의 숲이 3개의 관으로 되어 있다고 했는데요.
1관에서 고른 책을 가지고 2관이나 3관으로 가지고 갈 수 없습니다.
2관이나 3관도 마찬가지로 해당 관에서 고른 책을 다른 관으로 가지고 갈 수 없습니다.
도서 관리 차원에서 이러한 정책을 쓰는 것은 이해가 되지만,
규모가 큰 것은 아니니 이용자에게 적어도 자리를 선택할 자유는 제공해주면 어땠을까 하는 아쉬움이 남습니다.

게다가 24시간운영하는 관을 빼면, 다른 두 관은 저녁시간 이후에 문을 닫습니다.
읽고 싶은 책을 찾았는데 24시간 운영하는 관이 아니라면 읽다가 나와야 합니다.
물론 하루 잠깐 방문하고 가는 분들께는 큰 단점은 아니지만,
만약 저처럼 지혜의 숲에 위치한 게스트하우스 - 지지향 - 에서 숙박을 한다거나,
늦은 시간까지 책을 읽고 싶으신 분에겐 아쉬움으로 다가올 것 같습니다.

조금 길게 방문 하실 분들은 꼭 읽을책 챙겨가시길 바랍니다.
저처럼 놓고가지 마시구요. ㅠㅠ

그리고 결정적으로 열람실이 춥습니다.
제가 설 연휴전 올린 글에 @lostmine27님께서 이미 춥다고 경고를 해주셨는데,
이렇게 추울줄 몰랐습니다.
제가 방문한 시점이 올 겨울 추위가 절정해 달했을 때인 것을 감안해도,
열람실에서 책을 읽다보면 한기가 느껴졌습니다.
여름에는 어떨지 궁금하네요.

수정됨_3.jpg

물이 다 얼었어요!

파주 지혜의 숲.
큰 북까페로 보고 방문하시면 만족감이 훨씬 클 것 같습니다.

사실 오늘 포스팅에 지혜의 숲 안에 위치한 게스트하우스인 지지향까지 담으려고 했는데,
생각보다 길어져 지지향은 따로 올리도록 하겠습니다.

Sort:  

Congratulations @extrashin! You have completed some achievement on Steemit and have been rewarded with new badge(s) :

Award for the number of comments

Click on any badge to view your own Board of Honor on SteemitBoard.

To support your work, I also upvoted your post!
For more information about SteemitBoard, click here

If you no longer want to receive notifications, reply to this comment with the word STOP

Upvote this notification to help all Steemit users. Learn why here!

따숩게 입고 읽을 책 가지고 가야겠군요~^^

넵 ㅎㅎ 잠깐 방문하시더라도 책은 꼭 들고가시길 추천드립니다.

저번에 파주 갔을때 가보려다가 아이때문에 피노키오 박물관만 다녀왔었지요ㅎ 다음에 다시 가면 지혜의 숲 가봐야겠습니다. 따뜻하게 입고요ㅋ

엌ㅋㅋㅋ 여기 바로 앞에 피노키오 박물관인것 같더라구요. 아마 갔다오셨을거예요 ㅋㅋ

지혜의 숲을 한 번 가보고 싶었는데 그런 단점도 있었네요. 좋은 정보 감사합니다.

한 번쯤 가볼만 해요^^

파주에서 일하는 지인이 "파베리아"라고 하더라구요 ㅎㅎ

파베리아 ㅎㅎ 이런 적절한 말이 ㅋㅋㅋ

타지에 있는 도서관 스러운 곳에 가서 책을 읽는다는건 상상도 못해봤어요. ㅎㅋㅋㅋㅋㅋㅋ 말씀대로 책 찾기 편하더라도 안 읽을 것 같은 1인 여기있네요. ㅎ

사실 저도 책을 안읽어서요;;
마음먹고 갔는데 책을 안가져갔어요 ㅠㅠ

흐-음 24시간 운영이라서 우와! 했다가 1,2,3관이 따로 운영되고 책을 들고 움직일 수도 없고...무엇보다 무척 춥다는 점에서 흐.....음 하게 되네요.
사실상 저런 메리트밖에 없다면 그냥 도서관에서 책 한권 빌려서 24시 카페 가는 게 더 이득일 듯도 하구요.

네. 사실 열람실만 놓고 본다면 24시간 까페 가는게 더 나아보였어요 ㅠㅠ

아 파주 지혜의 숲이 북한가 가까웠군요! 처음 알았네요 ㅎㅎ

지혜의 숲이 도서관 이런 의미인가요?

도서관도 겨울에 추운 점이 조금 안타깝네요 빨리 개선되었으면 좋겠습니다 ㅎㅎ

제가 내부 사진을 많이 못찍어서 그런데, 벽이 책으로 도배가 되어 있다고 보시면 됩니다 ㅎㅎ
북까페라고 보시면 될 것 같아요^^

저 여기가봤습니다.. 분위기좋더라구여.ㅎㅎ

분위기는 직이지예~ ㅎㅎ

앗! 파주 헤이라마을 굉장히 좋아하는 곳 ^ ^♡
제가 갔던 곳이 지혜의 숲인지는 모르겠지만 거대한 책방에서 한참을 나오지 못하고 책구경 했던 기억이 나네요~

저희 외할아버지도 이북분이시라 북한과 가까운 파주 공원묘지에 모셨는데ㅎㅎ
날 좀 풀리면 할아버지 보러 가는 길에 지혜의 숲도 찾아가 봐야겠어요!!

거대한 책방이라면 지혜의 숲이 맞을 것 같아요 ㅎㅎ
저는 헤이리마을은 다음을 위해 남겨두고 왔습니다 ㅋㅋ

뭔가 힐링되는 느낌이 확드는데요
여자친구랑 꼭가봐야겠어요~

차분한 분위기에서 사색에 잠기다 오기 좋은 곳이었습니다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