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제 더는 '뉴비'라고 우길 수 없는 스팀잇 두달, 신입생 졸업(?) 소감[Feel通]

in #kr4 years ago (edited)



제목을 입력하세요 (26).png

처음 스팀잇을 알게 되었을 때 스리둥절 정도가 아니라 "뭐지 2건?" 하는 느낌이 들어 2주동안 글도 못쓰고 닉네임도 못 정했었어요.
첫글을 올린지 정확히 2달이 되었고, 오늘 딱 팔로워가 222명이 되었으며 스팀달러 마지노선이라 생각했던 2천원 밑으로 떨어진 지금!

2 악물고, 2글을 써볼게요.

....................네 2제 그만 할게요. ㅋㅋㅋ


사부작 사부작

처음엔 1일 1포스팅을 하겠다 주먹꼭! 인상팍! 야심차게 다짐하였으나. 그것은 쉽지 않은길.
저는 평균 2~3일에 한번 포스팅을 했네요. 총 25개의 글을 썼고요.
"힘 빼고 그냥 꾸준히 했어요~" 라고 말하고 싶지만.

아뇨.. 힘 겁나게(?) 주고 머리 싸매고. 시간에 쫒기는 스팀잇 신입생이었어요. 그런데도 능률이 오르지 않아 속상했죠. 좋은 글을 쓰고 싶은 마음과, 생각보다 글이 빨리 써지지 않는 스스로를 자책하며.
그나마 멈추지 않고 사부작 사부작 두달을 보낸것 같아요. 스팀잇시계는 정말 이상하게 흐르는것 같은것이 이 안에서 6개월은 머문 것 같아요.





줍줍

참 많이도 줍줍했습니다.
저는 암호화폐 바보였고, 블알못에 (블럭체인을 알지 못하는이)
관심분야가 많지만, 관심 없는 분야는 또 눈 감고 사는 사람이었죠.

투자나 주식은 먼나라 이야기였고요.
경제나 정치는 언젠가 닿아야할 미지의 영역이었지만, 먹고살기 바쁜 제게 '굳이...' 라는 생각으로 묻어두기 좋은 것들이었어요.
하지만 스팀잇 안에서 참 많이 주워먹고(?) 얻어 듣고(?) 또 대충 배우면서 굴렀습니다.
(여기서 더 까불면 gazua로 가야할것 같은데..ㅎㅎ)

며칠전에는 @kmlee님이 쓰신 글의 오컴의 면도날이라는 개념을 줍줍해서 강의에도 써야겠다 생각했고요.
여전히 투자는 안 하지만 @vixima7 님의 글에 종목 그래프 보면서 혼자 혀끌끌 쯧쯧쯧 투자자 사모님 놀이도 합니다. 몇억씩이요. 혼자 ㅋㅋㅋ
어제는 @cancerdoctor 님 글의 그림에서 암세포가 사이토카인 뿌리는 걸 보면서 "나쁜놈! 하지마!" 를 외쳤죠. (네.. 아직 줍줍만 하고 제대로 이해는 잘 못해요. 단편적 ㅋㅋ)
​그 외 기억나는건, @emotionalp 님이 알려주신 츠타야 서점, @flightsimulator님의 American Express Black Card 등등 입니다. 하도 오며가며 많은걸 줍줍해서 다 나열하자면 끝이 없겠네요.


모조리 줍줍 하겠다!


아스라한 스라벨 + 프로 올빼미

앞의 두가지 항목들의 영향인지, 제 스라벨은 애시당초 박살이었어요.

  • 스팀잇이 어떤곳인지 궁금해서 알아보는 과정
  • 제 글을 생산해내는 것
  • 그리고 다른 분들의 글을 읽는것
  • 어떻게 하면 스팀잇이라는 좋은 '판' 에서 잘 뛰어놀수 있을지에 대한 고민
    등등.

항목 하나에 1시간씩만 투자해도 4시간인데. 어허허. 저는 그보다 더 오랜 시간을 머물었던 것 같아요.
읽거나 쓰다보면 새벽이 되고. 저는 그렇게 프로 올빼미가 되었습니다.
스팀잇을 알고나서 그 좋아하던 웨이트도 한번 안하고, 롱보드도 못타고.
하지만 그 모든것들이 '자의'에 의한 일이므로 제가 그러고 싶어서 그런다는 것만큼은 인식하고 있어요.아스라히 사라지는 나의 스라벨... 넌 언제쯤 가능한거니.


날아라 플랑크톤 폴짝!

이러니 저러니 해도 , 저느 스팀잇 안에서 발전하고 있습니다.
7f264aed-4349-4b85-bbd1-0072f025ca86.jpg
요게 처음 만들었던 썸네일인데요,

이건 최근.
24235f11-fb50-4eab-a384-91c4ded562f4.jpg


많이 늘었죠?ㅎㅎ
원래 책을 쓰고 싶다는 생각을 했지만 엄두내지 못하고 있었고. 글도 그저 혼자 끄적이는게 다였는데 제 글을 응원해주시는 분들도 계시고. 또. 제가 좋아하는 글도 이 곳에 있어서. 욕심이 생겨요.
좋은건지, 안좋은건지 모르겠지만. 전 시샘이 별로 없는 사람이었는데요.
스팀잇 안에서 긍정적으로 샘도 내고 책을 꼭 쓰겠다는 다짐을 하게됐어요.




페북은 무서워서(?) 안하고, 인스타그램의 '소통해요~'가 싫어서 운스타그래머도 때려치우고.
혼자 놀기 하던 제게 스팀잇은.. 처음엔 낯선 공간이었습니다.
블럭체인 기반의 SNS -> 단어 하나하나에 정가는게 없었어요.
(블럭체인 뭥미... /기반...은 또 뭐야... /SNS 싫어!!)
글이 돈이 된다는 얘기가 가장 솔깃했죠. 이건 아마 누구나 다 그럴거예요.

그런데 그 두달 속에 관계가 생기고, 걱정되고 감동받고 기다려지는 사람들이 생겼습니다. 정말정말 신기한 일이예요. 아니 꼴랑 두달 하고 마치 수상소감같아지는(?) 이 요상한 글은 이미 길어졌지만, 이만 마치고. 두달동안 저와 놀아주시고 일상을 나눠주신 분들께 감사하다는 말을 전하고 싶어요!

누가 전하느냐에 따라 똑같은 정보도 다르게 느껴지고. 마음이 열리는 요즘. 지금 이 속도만큼 앞으로도 계속 가고 싶어요.
'관계'가 없었다면 '감사'도 없었을 일입니다. 고맙습니다. 두달. 성장시켜 주셔서.






Sort:  

저도 이제 두달인데 저보다 훠얼씬 더 선배님처럼 보이셨어요!

타이밍천재님! 제가 자꾸 천재님이라고 말씀드려서 제게 역으로 '선배님'이라고 하신거예욥?
에잇. 그르지마세요 ㅋㅋㅋ

그럼 “선생님”이라고 부를게요 ㅎㅎ

악 ㅋㅋㅋ 그냥 필통이라고 해주세요!!ㅋㅋ 우주최고왕천재님이라고 부를거예요!!!

좋은 글 감사합니다. 저도 스팀잇 시작한지는 1개월이 안되었지만, 많이 생각해보고, 그리고 @feeltong 님이나 다른 분들이 올려주시는 글들을 보면서 많이 성장한거같아요. 앞으로도 좋은 글 기대하겠습니다~

감사합니다. knowkorea님.
지금 충분히 잘 하고 계신것 같아요^_^ 저도 기대할게요!!

저는 @feeltong님이 포스팅하신 글이 떠오르네요. 닉넴이 기억에 남는 분이 네이밍에 대해 쓰신 포스팅이었어요. 정성 가득, 설명도 잘 되어있어서 기억에 남아요^^ 저는 본격적으로 시작한 게 이제 한 2주 정도 넘어서는 것 같아요. 6개월이나 하셨군요 저도 1일 1글 남기고 싶지만, 잘 모르겠어요. 그냥 아무 생각없이 쓴 글도 있고, 나름 생각이 담긴 글도 있고, 어쨋든 필통님처럼 좋은 포스팅 올리시던 분이 가사다니 안타까워서 주저리 주저리 글 남겨봅니다. 오늘따라 피드에서 떠난다는 포스팅이 몇 건 보이네요. 건강 유의하세요~^^

으잉... @ravenkim 님.. 저 어디 안가요.. 6개월 아니고 두달차인데...ㅠ ㅅ ㅠ
엉엉.. 저를 왜 보내시나이까...

ㅎㅎ 실수...^^ 가지말라고 잡고 싶은 마음에 막 쓰다보니 보낼 뻔 했네요ㅋ 안 가신다니 다행이고 반갑네요.ㅎㅎ

아, 왜그렇게 생각하셨는지 알았어요! 제가 '정리' 라는 표현을 타이틀에 써서 그렇게 생각하셨죠?^_^)

네 정확해요^^ 그 정리가 그 뜻이 아닌데 제가 읽고싶은 대로 읽어버렸어요ㅎㅎ

아니예요! 오해하실만 한 제목이었던것 같아요. ravenkim 님 덕분에 더 좋은 제목으로 수정했어요. 감사합니다^_^)

썸네일의 발전이 상당하군요? ㅋㅋ
저는 스라벨 붕괴 상태에서 좀 벗어난 것 같아요
첫 달은 정말 중독자처럼 매달렸는데 그것도 추억 같네요 ㅋㅋ
스팀잇의 시간은 왜 이렇게 길게 느껴지는지 모르겠습니다

저 요즘에 심해요.. 아스라이 사라진 스라벨..
이젠 정말 붕괴수준인데요.
그래도 발전하고 있음에 위안삼아야죠>_<)
amukae88님이랑 저랑은 비슷한 시기에 시작해서 동지애(?) 같은게 있어요! 저는요...헤헷.

동지애 반갑습니다
사실 저도 느끼고 있었습니다(?) ㅋㅋ

아무래도 페이스북은 뮤추얼 기능때문인지 자신뿐 아니라 자신의 친척 형제 친구 넘어 친구까지도 바로 정보탐색이 가능하죠. 지나친 노출을 꺼리는 사람들은 페이스북이 좀 부담일수도 있겠습니다.
스티밋으로 넘어오면서 활동을 하는과정에서 어떤 관계가 생길지 내심 기대는 하고 있어요^^

오! 맞아요. 그 부분이 제가 무서워(?) 했던 점이예요.
그리고 저는 페이스북이 유독 어렵다고 느껴졌어요. 스팀잇이 글쓰기 어렵다고 하시는 분들 많은데. 제게 페북이 그런 느낌이예요. 지금도 그래요.
아, chipochipo님 가입한지 얼마 안되셨군요! ^_^ 몇달후가 기대되네요~

좋은 글 잘 읽었습니다!^^
스팀잇은 저도 글을 쓰며 많이 배우지만 다른 분들의 양질의 글을 읽으며 배우는 것도 참 많은 듯 합니다 ㅎㅎ
전에 제가 썼던 글과 최근에 쓴 글을 비교하면 저도 많이 늘고 있는 것 같아요!

워후. 엄청난 글들을 올리는 분이시군요.
지금 이 글은 COSINT팀의 어떤분이 남겨주신걸까요 +_+
멋져요!!!

뭔가 마음이 느껴지는 글이란 생각이 드네요~
저도 글도 잘쓰고 말도 더잘하고 싶어용~
단련과 수련밖엔 방법이 없겠지요~^^

헤헷. 맞아요.요래요래님 ㅋㅋㅋㅋ
스팀잇 두달됐으니까 그냥 두런두런 이야기 하고팠어용>_<)
잘하고 싶은 마음이 시작이죠, 뭐. 그럼 관심도 생기고 노력도 하게되니까!

저는 @feeltong님이 위에 말씀하신것처럼 오랜시간 공들여 쓴 포스팅에 달리는 스티미언들의 댓글에 재치있고 유쾌하게 답글 달아주시는게 너무 좋아요:) 밝은 에너지가 느껴진달까?ㅎㅎ 글은 강의체인데 답글은 귀요미ㅋㅋ

shimss님! 어떤게 진짜 제 모습일까요? 음하하하하하하하
저희 엄마는 제가 강사일 하는게 세계 최고 미스테리래요. 사실 저도 그래요.
천방지축 털팽이라 ㅋㅋ 저는 제가 아직도 엄마 립스틱 훔쳐바른 어린아이같아요.

제 두달의 성과중, shimss님과의 대화도 아주 큰 부분을 차지한답니다!

감사해요. 저도 항상 @feeltong님의 포스팅에서 좋은 기운 얻고 갑니다:) 어른이로 늙어가는게 좋은것 같아요!ㅋㅋ

짤 만드시는 실력이 대단하세요 ~

reo01님 반갑습니다! 움짤은 저작권에 비교적 자유롭다고 해서.
검색해서 가져다 쓰는거예요. 다 제가 만들진 않아요^_^ 감사합니다!

포스팅 내공이 장난 아니시네요 대박이십니다 ㅎㅎ

못해도 11번님! ㅎㅎ 감사합니당>_<)

토닥토닥... 그동안 애 많이 쓰셨어요... 필통님이 이제 오래된 친구 같습니다.
"스팀잇 두달하고 명성도 50 못 넘은 사람 나와보라그래!!!" <--- 저요

제겐 명성도 100000 인 유피님..!
오늘 예전 글을 쭉~ 봤는데요. 크림빵 이야기 재밌는 첫 덧글 달아주셨으니까.
저 진짜 어리바리할때부터 함께 해주신거예요. (그래봤자 두달밖에 안됐는데 ㅋㅋ) 감사해요!
헤헤. 앞으로도 쭉 친구삼아주세요^_^)

ㅠㅠ 글이 너무 공감됩니다... 암호화폐의 암자도 모르는데 스팀잇에서 열심히 적응하고있어요..저도 두달뒤에 좋은 모습 보여드릴 수 있기를....ㅎㅎ 뉴비 인사드리고 갈게요. 팔로잉과 댓글은 저에게 큰 힘이 됩니다 ㅎㅎ

아이쿠, junjung 님 반갑습니다.
저도 암호화폐는 아직 잘 몰라요. 하지만,암호화폐가 가져다 줄 변화들을 스팀잇 안에서 체감하고 있으니. 오히려 더 좋은걸 얻게 되는거라 믿어요! 응원합니다>_<)

필통님은 원래 프로였을것 같은데 남몰래 방황도 하셨었군요 ㅎㅎ
(방황이라기 보다는 적응기라고 해야하나용)
다른 SNS를 하다 스팀잇에 온 분들이 다 공통된 감정을 느끼는것 같아요.다른 동네의 허전함,공허함을 스팀잇은 잘 채워주는것 같습니다.
관계들과 다양한 주제로 소통하는 재미가 쏠쏠~~

저도 여전히 아는것 없이 4월이면 두달차에 접어드네요~
필통님과의 소통도 넘 좋습니다.:)

헤헤. dolcat 님, 오셨어요! ^_^
저 나름 고민 많이 했죠. 사실 지금도 그 고민은 진행중이예요.
그래도 스팀잇은 '글'이 주가 되는 공간이라 좋아요. 따라가기 버겁기도 하지만, 생각을 나누게 되잖아요.
dolcat 님도 저처럼 스팀잇 안에서 재미를 찾으시고, 좋은 관계도 많이 만드시는것 같아
괜히 제가 다 기분이 좋아요 ㅎㅎ 앞으로도 많은 이야기 나눠요!

멀찍이 지켜봤는데 누구보다 즐기고 계신 느낌이라 좋습니다.
너무 무리하다가 지치지는 마시고, 즐겨주세요 ㅎㅎ

아이쿠, Nand님 이렇게 인사해 주셔서 감사합니다.
맘이 따뜻해지는 댓글이네요. 프사처럼, 정말 요정이신가요. 감동했어요 ㅠㅅㅠ)

가입만 한지 두달... 그동안 제대로 들어와 보지 않다가 요즘 글끄적이고 있네요 꾸준히 활동하신거 같아 부럽고 멋잇으십니다^^

아이쿠, heyhye_ 님 반갑습니다.
저도 겨우 두달인걸요. 그렇게 말해주시니 괜히 부끄러워용!
그럼 이제 자주 뵈어요!!! ^_^)

저야 말로 땡큐 입니다. 앞으로도 자주 뵈요.

시린님 화이팅!! 새로 만든 프사 예뻐요!!^_^)b

짱짱맨 부활!
호출감사합니다

불사조 짱짱맨!! 감사합니다>_<)b

뉴비졸업 축하드려요~ㅎㅎ 어제 필통님을 알게되었는데 내용도 알차고 흥미롭네요 ^^ 자주 올께요~

아이쿠, D.koi 님!! 저도 반갑습니다.
이제 겨우 걸음마 해요. 아장아장>_<) 인사해주셔서 감사해요!! 멋진일을 하시네요!

처음오셨을때부터 필통님 컨텐츠는 뉴비라고는 할 수 없는 컨텐츠였습니당! ㅋㅋ

제가 처음 스팀잇 왔을때 경아님이 올려주신 스팀잇 대문 크기 포스팅 즐겨찾기에 해놓고 하나하나 만들고 그랬는데요~ 까마득한 옛날같은데 두달인거 있죠 ㅋㅋ 감사합니당!!

ㅎㅎㅎㅎ 포스팅 시작의 2타령 너무 재밌어요 ㅋㅋㅋㅋ

저도 처음엔 참 열심히 1일1포스팅 하려고 노력했었던 기억이 나요! 필통님이 2달 되셨으면 저도 2달정도 되었겠네요 ㅋㅋ 헌데.. 같이 시작한 분이 아니었어!!! 2주 먼저 정보들을 수집하고 계셨다니요! ㅠㅠㅠ

저는 한창 스라벨에서 스티밋이 커졌다가 요즘은 스티밋과 라이프 모두... 작아져버렸어요.. 남아 있는건 그저 작업에 대한 고민과 미래에 대한 두려움 뿐..흑..

그래도 필통님의 유쾌한 글을 보면 기분이 나아져서 좋아요 ㅎㅎ
앞으로도 자주 계에에속 봐요 우리!

작업에 대한 고민과 미래에 대한 두려움

필요한 일이지요. 사실 그것보다 우선 되어야 되는일이 어디있겠어요.
몰입할수 있는게 능력이래요. 열심히 하고 있으니까 너무 고민말아용~
뉴멤버님이 올린 영상은 진짜 "억!!" 소리가 났다니까요. 아무나 할 수 없는 일이니 힘빡! 자부심빡!!
^_^)//

ㅎㅎㅎㅎㅎ 감사합니다 필통님!! 오늘은 치킨으로 그동안의 스트레스를 날려버렸으니까! 다시 열심히 매진하려해요 ㅎㅎㅎ
물론 다음 작업은 진짜같진 않을 확률이...99%...라 예상합니다 흑 :)

저도 이제 3달째에요. :)
아직 뉴비같은데 다들 제가 뉴비가 아니라고 하시네요 ㅎㅎ

스라밸 맞추기가 참 어려운 것 같아요.
컨텐츠 구상부터 사진 고르기 편집, 글쓰기, 퇴고까지...
글쓰기에 애초부터 끝이라는 게 존재할까라는 생각도 들구요. ㅎㅎㅎ
게다가 필통님은 멋진 썸네일까지 만드시니... 시간이 배로 드실 것 같아요.
그래도 시간과 함께 조금씩 균형이 잡혀가는 것 같아요. 아주 조금씩... ㅋㅋ

맞아요, 쏭블리님.
짧다면 짧은 시간인데.. 늘 '뭐쓰지' 하는 생각을 하게되는걸 보면.
쏭블리님과 저 모두 잘 적응한거겠죠!
저는 꽃구경 하고싶은데.. 올봄엔 가능할런지 모르겠어요^_^);;;
우리 얼른 균형 맞춰봐요! 주말 잘 보내세요!!!!

필통님 잘보고있어요! 좋은 글과 좋은 컨텐츠 감사합니다.
마지막 땡큐영상은 압권이네요 ㅎㅎㅎ

헤헷. 관심가지고 봐주셔서 저도 감사합니다.
또 가져왔어용!

뉴비의 끝자락에서,, 이곳에 확실히 자리를 잡으신 거 축하드립니다.^^ 필통님만의 감성으로 필통님만의 글세계를 구축하셨네요. 앞으로도 쭉쭉 뻗어나가시길! ㅎ

워후!!! 저만의 감성이요?! 그거 엄청난 칭찬이네요. 꺄륵! 감사합니당당~!!
소울메이트님 그림자 쫑쫑 잘 따라 갈게요!

어멋 필통님! 오늘로 저도 꼭 60일이 되었는데! 필통님 출간기념회 하는 그날까지 같이 열심히 뚜벅뚜벅 가요! :-)

라라님! 두달 축하드려요. 라라님의 귀한 경험과 이야기를 들을 수 있어서 좋았어요.
가까워진것도 기쁘고요. 와.. 출간이라니.. 생각만해도 벅찬데.. 언젠가 가능하겠죠! 감사해요.
뚜벅뚜벅!>_<)

썸네일? 카드? 여튼 엄청 고퀄로 잘만드시는것 같아요!!
저도 막 웃긴 짤방 만드는 거 즐기는데...
저는 죄다 저퀄이라.... ^^;;
글을 정말 편안하고 재밌게 잘쓰시는 것 같아요!!
부럽습니다!!
앞으로도 좋은글 많이 부탁드려요~ 자주놀러올게요!
팔로우 보팅하고 갈게요^^

SuperStarV 님! 감사합니다. 저 짤방매니아예요 ㅎㅎㅎ
근데 짤은 만들지는 못하고 가져다 써요. 재밌는거 많아서 좋아요.
제 글이 편안하게 잘 읽힌다니 다행입니다. 기뻐요. 감사합니다.
앞으로 자주 뵈어요!!

얼마 안되었지만 수고많으셨습니다 ^^ 블록체인보다 더 중요한 소통과 성장을 하셨으니 앞으로 더 잘되실꺼예요!!

송크림님 고마워요~ 우리 같이 쭉쭉 뻗어나가요!

뉴비라면 누구나 느꼈을법한 감정과 멋진 썸네일이 댓글을 안달 수 없게 하네요 ^^

jksteemit님, 반갑습니다. 감사해요. 두달인데 엄청 오래된것 같아요 ㅎㅎ
응원합니다!

Coin Marketplace

STEEM 0.51
TRX 0.09
JST 0.066
BTC 51556.55
ETH 4417.00
BNB 588.61
SBD 6.23