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팀잇, 우리는 '시작'의 '끝' 에 서 있습니다[Feel通]

in #kr4 years ago (edited)

제목을 입력하세요 (49).png


일주일만의 피드입니다. 스팀잇을 시작하고 가장 긴 공백이었던 것 같은데요.
피드는 쉬었지만, 저의 지난주는 스팀잇으로 분주했습니다.


KakaoTalk_20180506_235632683.jpg


목요일 - 고팍스×스팀잇 밋업에 다녀왔어요.


그 전날은 네드의 서울대 밋업이 있었고. 요 며칠 피드를 통해 많은 이야기를 들으셨을 거예요. 누군가는 스팀잇에 대해 알아보러, 누군가는 스팀잇의 발전방향을 들으러 참석했겠지만. 저는 진짜 600명이 오는지 확인하러(?) 갔는지도 모르겠습니다. 정말 그 많은 사람들이 모이는지. 어떤 이야기를 하며 어떤 것을 궁금해 하는지. 사람들은 무엇을 바라는지. 직접 보고 싶었거든요.
저는 스팀잇에 무조건 호의적이지도 않고 그렇다고 방향을 제시할 만큼 혜안의 깊은 사람도 아니지만 경계의 입장에서 생각을 정리할 수 있었습니다. 그리고 '고팍스는 왜 스팀잇과 이런 이벤트를 할까?' 하는 의문도 어느정도 해소되었죠.

피드로만 뵈었던 분들을 직접 뵐 수 있을까 하는 기대감도 있었지만. 낯가리는 성격 탓도 있고 배가 고파 샌드위치를 우걱우걱 먹느라 행사 시작하기 전 제대로 인사한 분이 없네요. 이런...+ㅅ+) 하지만 행사 마지막쯤 이솔 작가님 등장에 끼고 있던 통역기 집어 던지며 "맙소사!!"를 외쳤습니다. "어머나 세상에"를 100번은 한 것 같아요.

많은 분들의 열기를 확인한 멋진 시간이었습니다.



금요일 - 올리브콘에 다녀왔습니다.


@carrotcake, @thecminus, @soyo, @zzoya, @sunshineyaya7 스팀아트클라우드 팀의 부스를 보고 왔는데요. 마침 근처 행사 사회 볼 일이 있어 딱이다 싶어 달려갔죠. 왠지 'feel通'이라는 이름으로 인사하는 것도 어색하고, 실제로 작가님들을 뵙는 게 쑥쓰러워 고개 푹 숙이고 몸 베베꼬며 샤샥 구경 하고 왔는데요. 많은 이야기를 나눈 분들이 아니었는데도 반갑게 맞아주셨습니다. 함께 이런 부스를 만들고 행사를 기획 할 수 있다는 건 정말 대단한 일이예요. 작품 하나하나 제작하셨을 것을 생각하니 큰 정성이 느껴졌습니다. 이 모든 게 스팀잇 안에서 모여 이뤄진 일이라는 것에도 뭉클했고요.
(갔을 때 손님이 저밖에 없어 부끄러움에 사진 한장 못 찍고 온거있죠.. (@ㅅ@) )


일요일 - 작은 밋업이 있었습니다.


채널스팀잇 그리고 스팀잇방송국과 관련돼 하늘님, 멀린님과 잠깐 만남을 가졌어요. 두분 함께 하시는 중간에 합류해 채널 방향성에 대한 이야기를 나눴습니다. 덕분에 @channelsteemit 을 운영하면서 가지게 된 생각과 그 외 이야기를 한번 더 정리할 수 있었어요. 공통분모가 분명하니 함께 성장하면 좋겠다는 생각이 들었죠.





일주일동안 오프라인, 온라인으로 스팀잇에 대한 이야기를 듣고, 사람들을 만나면서 가장 크게 느낀 건 우리는 스팀잇, 그 '시작' 의 '끝'에 서 있다는 것이예요.
스팀잇이 어떤 사이트인지
스팀잇은 어떤 구조인지
스팀잇은 어떤 보상을 주고 어떤 변화를 가져올지.
생소하며 낯설고 긴가민가한 '시작' 은 '끝'이고 본격적으로 뛰어 놀아야 할 때라는 생각이요. 불과 3개월 전, 스팀잇을 알게 됐을 때만 해도 많은 사람들이 모르는 플랫폼이니 그저 '신기하다!' 였어요. 하지만 이제 이곳은 전체 계정 수 약 96만, 곧 100만을 바라보는 커뮤니티가 되었습니다. (그래서 스팀잇의 시계는 한달이 일년처럼 이상하게 흐른다 하는 것 같아요.)

그 시간동안 저 또한 많이 변했습니다. 스팀잇을 알기 전 블록체인을 딱딱하고 고루한 '기술'쯤으로 여겼죠. 마치 공인인증서를 발급 할 때와 같이, 알아야 하지만 번거롭고 직접적으로 득 될 게 없는 것?ㅎㅎ
하지만 지금은 '스팀잇을 하는 이유가 블록체인 기반 서비스이기 때문'이라 자신있게 말 합니다. 스스로 생각해도 신기합니다.



shutterstock_589040585.jpg

흔히 지금을 1인미디어 시대라고 말합니다. 누구나 스타가 될 수 있고 PD가 되며 심지어 방송국을 운영할 수도 있다고요. 하지만 이 말은 반은 맞고 반은 틀립니다.
하나의 컨텐츠가 일회성으로 화제를 일으킬 수는 있지만 '지속성'을 가지고 성장 하기엔 분명 열악한 환경이예요.
저는 정확히는 - 어둠의 시간 (영향력이 생기기기 전까지의 생활고)을 버틸 수 있는 사람이라면, 누구나 1인 미디어를 할 수 있다 말합니다. 일정 수준 이상의 채널력을 키워 기업 후원이나 광고 수익을 낼 때 까지 희생을 감수해야 한다는 것이죠. 실제로 1인 미디어의 '1인' 뒤에는 컨텐츠 질을 높이기 위한 수많은 2,3,4 인이 존재합니다. 압도적 퀄리티가 '어둠의 시간'을 단축하니까요.
상황이 이렇다보니 컨텐츠보다 '사람'자체가 상품이 되는 경우도 많아요. 수익성에 매몰 돼 자극만 좇는 1인 매체들은 이미 많이 보셨을거예요. 자본의 입맛에만 맞춰 탄생한 기형적 선정물이요. 웹툰이나 소설 또한 포털과 출판사의 선택을 받아야 한다는 점에서 크게 다르지 않고요.


스팀잇은 그런 창작자들에게 대안이 될 수 있어요. 물론 절대로 이 모든 문제의 해결책이라 생각하지는 않습니다.
하지만 좋아하는 컨텐츠에 중간금액을 떼지 않고 직접 보상 할 수 있는, 어쩌면 너무도 간단해보이는 '다름'이. 1인 컨텐츠 생산자에게 엄청난 기회의 창이 될거라 낙관하는 것이죠. 1인 제작자의 설 자리가 생기면 그 외 협업이나 공동 프로젝트는 말할 것도 없고요.
.
.

지난 일주일을 정리하다 문득 움베르토 에코의 아리송한 말이 생각났습니다.

"어떤 기호가 거짓을 말하는 데 사용될 수 없다면, 마찬가지로 그 기호는 진실을 말하는 데도 사용될 수 없다"

진실을 나타내는 기술도 엄연히 거짓을 꾸미는 위험성이 있고, 거짓을 만드는 기술도 어느순간 진실을 드러내는데 쓰일 수 있다는 뜻일 거예요. 그런 의미에서 제 글을 읽으며 떠올리셨을, 스팀잇의 문제점 또한 크고 분명합니다.
하지만 그럼에도, 저는 ' 진실'의 편에 서서 증명하고 싶은 사람입니다.
스팀잇 '시작'은 이제 '끝' 났다고. 본격적으로 생산하고 뛰어 놀아야 할 때이고, 그것은 창작자들에게 희망의 터전이 될거라 말이죠.

그래서 저는 오늘도 스팀잇의 좋은 글을 찾아 영상으로 만들고 업로드 할 예정입니다.
그것이 스팀잇 '시작의 끝'에서, 본격 전진에 동행하는 가장 확실한 방법이라 믿으니까요.

정말, 의미있는 한주였습니다.


Sort:  

필통님은 많은 사람 앞에 서는 직업을 가지셨는데, 이런 쑥쓰러움이 있다는 게 오히려 숨은 매력으로 다가옵니다ㅋ 뭔가 저의 소심함과도 통할 것 같은 느낌ㅎ
새로운 시도들이 쭉쭉 뻗어가길 바랍니다^^

제가 제 다른 자아(?)라고 생각하며 쓰는 짤이예요.

낯도 많이 가리고 친한 사람들도 손에 꼽아요. 힛
솔메님은 소심함이 아니라 섬세함이 아니실까 싶은데요..
키키키키킼
아참, 솔메님 지난번에 약속하셨던. 한석규 목소리 제공 기억하시죠?!ㅎㅎ
제 새로운 시도(?)의 처음을 또 함께 해주셨으면 하는데욥. 제가 조만간 정리해서 말씀 드릴게요^_^
헤헤헷 ㅋㅋㅋ

풉. 한석규 목소리ㅋㅋ
필통님 또다른 자아 짤은 지금 제가 써야할 것 같은데요
ㅎㅎ
필통님의 무시무시한 첫 시도를 함께 하는 영광! 오 글로리[email protected],@v

여러가지 생각이 나게 되네요... 1인 컨텐츠는 진정한 거북이의 꾸준함을 보여주는거 같아요... 수고 많으셨습니다 필통님 ^^

밖에서 정말 의미있는 시간을 보내고 돌아오셨네요. 궁금한게 밋업에서 만나면 서로 본명 + 아이디로 소개를 하나요?ㅎㅎ 한번도 오프라인 모임을 나가본적이 없어서요.

말씀하신 어둠의 시간이라는 단어에 동감합니다. 스팀잇에 대한 더 가득한 확신으로 돌아오신걸 환영합니다.

하하. 미네르바님! 뭔가 재미있는 질문이예요!^_^)a
저는 아직도 필통이라는 이름으로 인사하는게 너무너무x100 어색해서 닉네임 말하는걸 우물쭈물 하는데요. 본명 이야기하길 꺼리는 분들이 더 많았던 것 같아요.
물론 저도 요 근래 일주일 만남이 전부라. 직접 뵌 분들이 많지는 않아요.
저런 큰 행사 말고 소규모 밋업에서는 모두 닉네임으로 소개하고 그렇게 부르는것 같은데. 잘 모르겠어요. 하지만 어떻게 불리든, 글로 소통하던 분들을 만나는건 즐거운 경험이 될 것 같아요.(쑥쓰러움을 참아낸다면 말예요!ㅎㅎ)

잘 보고갑니다 ~

감사합니다!

캬~ 구구절절 옳은 말씀!!! 꼭 증명해주세요~ 그 가능성을 열어주시고 진행중이기도 하신 @feeltong 님 이시니까요 ㅎㅎ @channelsteemit 활동이 힘들고 바쁘시겠지만 빨리 또 다른 이야기 듣고 싶어 기다리고 있는 사람이 있다는걸 알아주셨으면 합니다^^ 활기찬 한주 되세요! 멋진 글엔 풀봇!

으아닛!! 감사합니다!! 저 지금 rideteam님 스틱 이야기에 빵터지고 왔는데 이렇게 댓글달아주시니 신기해요 ㅋㅋ
참돔은 다 드셨나요?! 담번에 손 사진 크게해서 올려주세요. 모니터에 제 손도 대고, '월척'의 기운을 받겠어요! 헤헤헤^_^)

먹다 지쳐 전을 부쳤습니다.. 아까운 회를 전 부치다니... ㅠㅠ 버리는것 보단 낫겠죠? ㅎㅎ

참돔인생의 최대 굴욕일거예요 ㅎㅎ 잡힌것도 모자라 전이 되다니!
하지만 참돔을 시작으로 rideteam님에게는 월척같은 행운만 생기실거예욥!! 호호호

1인 미디어가 기업처럼 되면서 그 개인에게 딸린 촬영팀 편집팀이 있다는 걸 저도 들은 것 같아요^^

네, ravenkim님 맞아요. 기획사 개념의 MCN도 많고요.
방송만큼 양극화가 큰 시장도 없을것 같아요. 늘 들러주셔서 감사합니다 :-)

스팀잇에 대한 애정과 기대가 글에 묻어나옵니다^^

paramil 님 반갑습니다.
김제를 거쳐 정읍에 가신다니. 어디사시는걸까요?
포스팅의 사진들이 다 아름다워 잠시 구경했어요. 감사합니다!

시작의 끝이라는 표현에 고개를 끄덕이게 됩니다.
너무 좋은 글에 공감, 반가워서 팔로 합니다~

아쿠쿠님 반갑습니다. 좋게 봐주셔서 감사해요!
제 진짜 마음이 그렇습니다^_^)
아참, 메인에 남겨두신 말이 인상깊어 저도 잠깐 멈칫했어요.
사랑, 가난, 재채기는 숨길 수 없다던데 . 숨길수 없는 환경의 사람들은 어떻게 살아야 할까요?

글 읽어주셔서 감사합니다!

오프라인에서 바쁜 한 주를 보내셨군요
최근에 책을 한 권 읽었는데 그 책의 논리에 따르면 온라인을 통한 사업도 오프라인에서 연계된 만남이라던지 보상이 있어야 발전이 수월하다고 하더라고요
그런 의미에서 스팀잇은 많은 가능성이 있어보입니다

오, 그 책이 혹시 '아날로그의 반격'인가요?!
진짜 그런 것 같아요. 열정의 기름붓기나 그 외 온라인 모임들이 하나같이 책방을 열거나 동호회 형식의 공동체를 구성하는 수순을 밟는것을 여러번 봤거든요.
amukae88 님은 오프라인 모임하면 참여하실 생각이신가요?! '아무개'의 컨셉이 너무 강하셔서! 궁금합니다!ㅎㅎ

아날로그의 반격 맞아요 ㅎㅎ
크.. 이 글에 댓글 단다고 창을 열어놓고 보팅만 했었네요.

제가 흥미있는 내용을 다룬다면 오프라인 모임 할 생각 있습니다.
스팀잇도 인터넷 동호회(?)라고 해야하나 ㅋㅋ 어떤 사이트의 오프라인 모임을 통해서 알게 됐거든요.
낯을 좀 가려서 제가 모임을 만들...기는 쉽지 않을 것 같고요 ^^;

스팀잇에 대한 애정과 열정이 느껴지는 포스팅입니다! :)
저도 스팀잇을 통해서 뭔가 해봐야겠다는 생각이 듭니다. 생각은 많은데 핑계만 대고 있네요. ^^;

오잉(@ㅅ@) 불이님만큼 많은일을 하신분이 어디계시다고요!!!
저는 그저 경험 했던 일 올리는 포스팅도 이리 밀리는걸요.
여러가지 프로젝트도 하셨고 정성 듬뿍담아 촘촘하게 쓰신 독서평도 아무나 할 수 없는 것들이예요!
하지만 불이님께서 뭔가를 하신다면 저는 마냥 즐거울것 같아요 ㅎㅎ
아니예요~ 와 좋아요~~ 를 함께 대답하겠습니다! 헤헤헷

한주간 정말 바쁘게 보내셨내요
스팀잇을 본격적으로 즐기시기 바랍니다
홧팅입니다

yangpankil27 님 반갑습니다.
감사해요!! 몸은 좀 괜찮으신가요?!

저는 고팍스 밋업만 참가했는데 스팀에 대한 애정과 희망이 샘솟는 정말 의미있는 시간이었습니다.

오, 표도르님 반갑습니다!! 고팍스 밋업에 계셨군요!
포스팅보니 2차 만남까지 알차게 하고 오신것 같아요~~ 저도 같은 마음이었어요:-)

팔로우할게요^^

감사합니다앗!!

점점 빠져들고 있군요..ㅎㅎ
넘 열정적으로 일하시는 듯 합니다...
바빠지실테니 점점 뵙기 힘들어 지겠군요..ㅠㅠ
이제 하나님께 얘기할 때가 되었네요.. 돈주세요..ㅋㅋ

크크크 유피님 댓글만 보면 무슨 종교집단 같아요 흐흐
저 낯도 가리고 생각보다 수줍음이 많아서 용기내 가본건데요.
저 알아보는 사람은 한명도 없어 혼자 괜히 쫄았나 싶기도 해요.
지금 타이밍 괜찮을까요? 진짜 하느님께 '돈주세요' 한번 해볼까요? ㅋㅋ

연휴는 잘 보내셨는지 궁금합니당

5월 다시 파이팅해요!
호출에 감사드립니다!

짱짱맨 늘 고맙습니다!!

필통님..이렇게 멋있는 분이셨나요??(사람 또 어려워지네요....ㅋㅋ)

'P' 님 축하해요!! 멋진 시작을 함께 할 수 있어서 기쁩니다!!
제가 지금 중간까지 듣고 일하고 있는데요. 이어서 듣고 또 댓글 남길게요^_^
아.. 그리고 저 멋있다고요?! 푸흐흐흐흐흐흐흐흐흡
누가 저 놀릴때나 들어본 말이라 넘나 어색한데요잉 ㅋㅋㅋ
저 처음보는 사람에게 쭈뼛거리며 말도 제대로 못거는 허당맹탕 개그녀인걸요!

낙관론에 몰표를 주고싶어요ㅎㅎ
지난주에 많은 일을 하셨네요! 필통님, 이번주도 화이팅하시고 환절기 몸 잘 챙기세요. (제가 지금 콧물 질질 흘려서 하는말이에요ㅋㅋ)

경아님, 감기는 좀 괜찮으세요?!
요즘 많은일을 소화해내시느라 감기가 찾아왔나봐요. 그래도 늘 새롭고 의미있는 시도 하시는 것 볼때마다 멋지다고 생각해요. 저도 몸 잘 챙길게요! 따뜻한 메시지 감사해요 :-)

진격의 필통! 브라보! 패기가 넘쳐흐르는 글이에요. 막 심장이 벌렁벌렁.

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 라라님
저 왕소심 프로 수줍음러인데.. '진격의 필통'이라니 ㅎㅎ
태어나서 이런 엄청난 이름으로 불려본적이 없어서 뭔가 갑옷입고. 전투 준비 짠! 하고 준비 태세 갖추고 있는 느낌이예요 ㅎㅎ 크크크크킄
감사합니다!!

정말 바쁘지만 알찬 일주일을 보내셨군요. 다음 글을 저도 기다리고 있습니다. 어여 돌아오세요 :)

스팀잇, 우리는 '시작'의 '끝' 에 서 있습니다[Feel通]

의미심장한 제목입니다. 필통님이 무엇을 생각하시고 무엇을 하시던 언제나 응원합니다. 사실 글을 월요일 아침에 읽었는데 댓글을 이제 달게 되네요. ^^

이렇게 실질적이고 큰 응원을 주실수 있는분이 또 있을까 싶어요!
잊지 않고 보답할게요!!

출근할 때, 퇴근할 때 채널 스티밋과 Keepit 잘 듣고 있습니다. 사실 저는 채널스티밋을 나중에 알아서 최근 것만 몇개 들었었는데... 기존의 방송까지 하나 하나 잘 듣고 있답니다. 이번에 새롭게 알게된 다른 스티밋 분들 방송도 찾아보고 이제 출퇴근시 들을 것들이 풍성해진 느낌입니다. ^^; 감사합니다.

늦었지만 시작점에 합류한 건 참 다행이네요^^
스팀잇을 시작하면서 피씨통시 시절 이후 처음으로 커뮤니티의 정을 느끼고 있네요. 필통님의 포근한 목소리를 들을 수 있는 건 아주 큰 행운이고요~ 투덜거리면서 쭉~ 가는 거죠! ^^

Would you want to get the Real Time STEEM Price with iOS App? Try our new app!

Steem Current

https://itunes.apple.com/us/app/steemcurrent-real-time-price/id1356919022?ls=1&mt=8

STEEM Current provides latest price of STEEM real-time. It’s the best app for get real-time STEEM price.

It also can get:

  • Price in BTC
  • Hour Change
  • Day Change
  • Week Change
  • 24 Hour Volume
  • Market Cap
  • Market Cap Rank
  • Available Support
  • Total Support
  • Your Account Value

Coin Marketplace

STEEM 0.63
TRX 0.10
JST 0.075
BTC 57082.38
ETH 4617.29
BNB 625.27
SBD 7.16