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말의 아침을 여는 근성곡 순한맛ver[시티팝]

in #kr2 years ago


안녕하세요. 고추참치입니다.

다들 잘 지내셨습니까?

오랜만에 돌아온 근성곡 시리즈. 오랜만의 포스팅이고 하니 손 좀 풀겸 이야기 좀 가볍게 해보려고 합니다.

전 요즘 시티팝에 빠져있습니다.

예전부터 조금씩은 들어왔지만 하루에 거의 5~10km씩 걸으면서 요즘 아주 그냥 빠져서 하루 종일 듣습니다.

힘이 들때 마다 다시 근성을 불어넣어주는 노래. 그래서 근성곡(순한맛) 시리즈에 소개하게 됐습니다.

시티팝은 일본의 70~90년대 고도성장기를 대표하는 음악장르로 자리잡은 장르입니다.

재즈풍의 펑크가 가미되어 신다사이져를 기반으로 만들어진 그루브가 있는 디스코 음악이라고 할 수 있죠.

말을 병x보그체로 쓰긴했지만 저게 시티팝의 정체성입니다.

각종 장르가 짬뽕되서 녹아드는 그런 장르. 그래서 더 좋아졌죠.

시티팝은 특유의 청량감과 밝은 분위기가 그시절 꿈이 가득한 일본사회가 어땠는지 간접적으로 알 수 있습니다.
심지어 그 시대를 겪어보지 않은 세대마저 알 수 있는 그 느낌적인 느낌이 있습니다.

대표하는 몇곡만 가볍게 추천해본다면

시티팝 하면 바로 떠오르는 노래

마리아 타케우치-플라스틱 러브
[Mariya Takeuchi-Plastic Love]

ΛDRIΛNWΛVE - it's good to see you again!!

Miki Matsubara - Stay With Me

그리고 jyp의 백예린이 리메이크한 라라라송

[갠적으로 원곡은 영... 제취향이....]

정도가 되겠습니다.

사실 시티팝은 그 경계와 정체성이 명확하진 않지만 그 시대를 살아왔던 사람들. 그리고 살아보지 않은 사람들까지 느낄 수 있는 매력적인 장르가 아닐까 합니다.

여러분은 그 시절을 떠올리며 듣는 음악은 무엇이 있는지요?

감사합니다. 고추참치였습니다.

.
.
.
.
.
.
.
.


보팅은 안해주셔도 괜찮습니다. 저는 여러분들과 이야기를 나누고 싶습니다.

관심종자에게 관심(리플)을 주세요!


Sort:  

관종! 관종이 나타났다!

보팅 사양했지만... 사람들 말 안 듣네요...ㅋㅋㅋ
사양했지만~~~ 그대를 사양했지만 ~~~
그저 이렇게 멀리서 바라볼 뿐 다가설 수 없어~~~

ㅋㅋㄲㅋㅋㅋ 이런..... 청개구리같은....

관심을 달라고 하면 보팅을 주는군요... ㅋ
저도 나중에 따라해봐야지~~

<근데 보컬이 다 여성이네요? ㅋㅋ>

ㅋㅋㅋㅋㅋㅋㅋㅋㅋ 드....들켰다!

음과 양의 조화가 참 좋은 포스팅이군요!

아따 노래 좋당!!!

ㅋㅋㅋ 노래 좋죠? 초여름으로 진입하는 이시기에 딱입니다.ㅋㅋㅋ

이곡도 추천해요!

Hi @gochuchamchi!

Your post was upvoted by @steem-ua, new Steem dApp, using UserAuthority for algorithmic post curation!
Your UA account score is currently 3.877 which ranks you at #4095 across all Steem accounts.
Your rank has dropped 37 places in the last three days (old rank 4058).

In our last Algorithmic Curation Round, consisting of 158 contributions, your post is ranked at #86.

Evaluation of your UA score:
  • You're on the right track, try to gather more followers.
  • The readers like your work!
  • You have already shown user engagement, try to improve it further.

Feel free to join our @steem-ua Discord server

아예 모르는 분얀데 ㅋㅋㅋ 이따 집에가서 들어봐야지

지금같은날에 딱임 ㅋㅋㅋㅋ