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과농축액🍎 문화상품권 테스트

in #krlast month

장애로 인한 외로움

장애인으로 사는 일이
힘든 건 장애 그 자체보다도,
장애로 인한 외로움에서 비롯한다.
시각장애인은 사람들이 자신을 쳐다봐도
시선을 알아차릴 수 없다. 청각장애인은 사람들이
바로 옆에서 자기 얘길 해도 말을 들을 수 없다.
따라서 그토록 고독하다. 또 하나의 아픔은
자존심이 상하는 것이다. 사람들은 장애가
있으면 못 할 것이라고, 안 될 것이라고
미리 단정한다. 장애 하나로 모든 것이
불가능할 거라고 생각하곤 한다.

아지오의《꿈꾸는 구둣방》중에서

장애인이 겪는 고통과 외로움을 장애가 없는 사람들은 결코 실감하지 못합니다. 편견과 선입관도 무섭습니다. 모든 것이 불가능할 것이라고 무조건 단정하는 것도 장애인에게 안겨주는 아픔입니다. 그러나 장애가 있기 때문에 열리게 된 감성적 영적 능력을 보통 사람들은 절대로 따르지 못합니다. 보이지 않는 것을 보는 '마음의 눈', 들리지 않는 것을 듣는 '마음의 귀'는 모든 불가능한 것들을 가능으로 만듭니다.

  • 출처: 고도원의 아침편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