You are viewing a single comment's thread from:

RE: 바이든의 시련과 승화

in #kr3 months ago (edited)

아버지도 지혜로운 분이셨네요.
아들을 스스로 일어설 수 있도록 만드는...
모름지기 허락 되지 않은 고통은 없다고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