You are viewing a single comment's thread from:

RE: 뉴비가 생각하는 스팀잇

in #kr4 years ago

음.... 어떤 글이어야 한다 가아니라 이제는 다양한 부분의 다양한 글들이 올라우고 있습니다 단 그 글이 이런글이어야 한다는 점이 아마 논쟁의 여지가 있었다고 봅니다 전 장기적인 관점에서 게임이나 교육, 학습쪽으로 스팀잇 이용을 해볼 생각을 가지고ㅜ있습니다 대부분 마이너한 부분들이긴 하죠 제 글은 보상도 얼마 안되지만 그 정도라도 주시는 분들이 감사합니다 ㅎㅎ 머 어제 여러 글쓰기에 대한 글들이 올라와서 보다보니 이런저런 생각을 저도 하게 되더라구요 전 존버 정신이 강해서 꾸준히 제가 잘하는 분야의 글은 쓸거ㅜ같네요 ^^

Sort:  

아!! 아마도 이 댓글은 제 지난 글인 업보팅을 부르는 글쓰기를 읽고 달아주신것 같아요. 한꺼번에 여러개 제 글을 읽으시다가 ^^; 감사합니다~

네, 저도 '교육'관련 '독서'관련 글을 계속 적을 생각입니다.

최근 제 글들이 스팀잇을 처음 접하고 느꼈던~ 그리고 상상해 보았던 내용들에 치중된 것과 그런 글들이 쉽게 보상을 받을 수 있다는 분석글은....
반대로 이런 글들은 대부분의 사람들이 느끼고 있고, 대부분의 사람들이 적을 수 있는 글이 되었다는 뜻이기도 합니다. '레드오션'이죠. 아마도 이런 글들이 계속해서 생산되면, 금새 사람들은 피로감을 느끼게 되고 그 글들이 특별한 인사이트를 가지지 않는한 충분한 보상을 받지 못하는 글이 될 것입니다.

글에 몇 번 밝혔지만 저는 '양질의 글'을 적을 것을 주장합니다.
비록 독자의 니즈를 고려한 글쓰기가 보다 쉽게 보상을 받을 수 있는 구조이기는 하나... 내 글을 읽어주시는 독자풀이 생기고 나면 결코 적지 않은 보상으로 자기가 가장 잘 적을 수 있는 전문분야의 글이 생산되어야 합니다. 독자의 니즈에 내글이 맞춰지는 것은 잠시... 어느 시간이 지나면 내 글에 독자가 모여들게 되는 그런 상황이 분명히 생길겁니다.

저는 스티밋에서 그런 가능성을 충분히 보고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