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카일의 수다#364]드라마 눈이 부시게 (오늘을 살아가세요, 눈이 부시게)

in #kr18 days ago

안녕하세요, 카일입니다.

벌써 재작년이네요. 김혜자의 수상소감이 이슈가 되었다는 눈이 부시게

광고도 많이 보고, 넷플릭스에서 계속 떠 있었지만 왠지 손이 안 갔던 드라마였습니다.

그러다 회사에서 힘든 일이 있어 연차를 내고 쉬고 있다가 클릭하게 된...

SE-cb2e0adf-8b34-4b1b-85d0-5e67b395e3d4.jpg

‘주어진 시간을 다 써보지도 못 하고 잃어버린 여자와 누구보다 찬란한 순간을 스스로 내던지고 무기력한 삶을 사는 남자, 같은 시간 속에 있지만 서로 다른 시간을 살아가는 두 남녀의 시간 이탈 로맨스’

라고 줄거리를 소개하고 있네요.

드라마, 진짜 재미납니다!

반전이라고 해야 할까요? 후반부부터 달라지는 전개에 조금 혼란스럽기도 하지만 드라마는 재미있습니다.

레트로풍의 과거놀이도 재미지고,

연기하는 배우들의 개성넘치는 각 캐릭터들도 재미있구요.

유쾌하고, 재미있고, 아련하고, 슬픕니다.

다운로드파일-14.jpg

오랜만의 김혜자씨의 복귀작이랄까요?

젊은 김혜자역을 하는 한지민처럼 똑같이 연기를 잘하십니다.

그리고 알츠하이머를 앓는 연기로 급 변신

다운로드파일-24.jpg

손호준은 왜 이렇게 바보 찌질이 연기를 하게 됐을까요?

드라마의 웃음 포인트가 됩니다.

이렇게까지 찌질해져 봤나? 끝판왕!

다운로드파일-13.jpg

한지민씨는, 다른 영화나 드라마를 봤을 때 그냥 이쁘다 이미지였는데, 이번 역이 참 잘 어울린다는 생각이 들었습니다.

SE-8d05770e-c53e-4f10-ae3a-b8c387e34e06.png

남주혁씨, 참 분주하게 활동을 하고 있네요.

최근에 본 스타트업부터해서.

저는 치즈인더트랩에서부터 눈길이 가기 시작했는데, 달의연인부터

아 그러고 보니 조제에서도 한지민씨와 호흡을 맞췄네요.

보건교사 안은영은 아직 안 땡겨서 안 보고 있는데, 조제는 한번 봐야겠습니다.

다운로드파일-17.jpg

무튼 이 드라마에서도 잘생김은 기본, 암울한 청년의 고뇌를 잘 보여주고 있는 듯합니다.

다운로드파일-8.jpg

엄마 아빠 역으로 나온 안내상씨와 이정은씨의 연기는 머 말할 것도 없고.

가족을 위해 희생하는 우리의 엄마 아빠들.

다운로드파일-11.jpg

친구역으로 나온 김가은씨는 딱 맞는 역할인 듯 하고,

송상은이란 배우는 첨 보는데 노래를 참 잘 하시네요.

뮤지컬배우신가 봅니다.

다운로드파일-32.jpg

김혜자씨의 대사가, 아마 이 드라마가 하고자 하는 얘기인 듯 합니다.

<내 삶은 때론 불행했고,

때론 행복했습니다.

삶이 한낱 꿈에 불과하다지만

그래도 살아서 좋았습니다.

새벽에 쨍한 차가운 공기,

꽃이 피기 전 부는 달큰한 바람,

해질 무렵 우러나는 노을의 냄새.

어느 한 가지 눈부시지

않은 날이 없었습니다.>

지금 삶이 힘들고, 위로와 웃음이 필요하다면 한번 보시길 추천드립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