You are viewing a single comment's thread from:

RE: [#93]마지막 설거지와 밥...그리고 아들 초상화.

in #kr4 years ago

지나고 나면 더 좋은 가족애를 느끼수있었던 귀한시간이 되어 있을겁니다. 사랑하는 가족이 있다는것은 큰 힘이 되실거예요.

Sort:  

격려 감사합니다! 왠지 따뜻한 마음을 느낄수 있네요!

Coin Marketplace

STEEM 0.30
TRX 0.06
JST 0.041
BTC 37148.32
ETH 2424.22
USDT 1.00
SBD 4.0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