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2월 일기 6

in #kr3 months ago

매일 쓰기로 했는데 어제 빼먹었다..

첫째 아이가 11시에 잠이 들었는데 엄마가 생일때 해주신 미역국이랑 전이랑 먹고 자고 싶었다. 저녁에 돼지갈비를 먹었음에도 불구하고. 배가 엄청 고프다기 보단 아이들이 잠든 후 여유를 즐기고 싶은 것이다.

그런데 전날 가수 화사의 동영상을 보다 새벽 늦게 자서 오늘은 수면을 정상적으로 보충해줘야 하기에 역시나 유혹을 게으름과 졸림으로 이겨냈다. 군밤 한봉지를 들고 잠자리에 누워(엎드리기도 귀찮아 누워서)한봉지를 다 먹고 눈을 감았다.

아이들과 놀때 계획 없이 노는게 좋다. 계획을 세우고 놀면 뭔가 예상이 되서 뻔한데 (그럼에도 불구하고 아이들은 늘 새로운 반응을 보여주지만)계획 없이 순간적으로 나오는 아이들만의 놀이와 번뜩이는 재치와 진정한 놀이 속에서 나오는 천진난만한 웃음이 좋다.

진짜 즐거우면 눈까지 웃는다. 그 큰 눈이 보이지 않을 정도로 반달눈이 되면 난 지금 죽어도 여한이 없다고 진심으로 생각하고 그 순간에 빠지고 그 느낌을, 그 감사함과 감동을 깊숙이 음미하려 한다.

Sort:  

메가님 말씀하시는 아이들의 천친난만한 웃음, 그리고 느껴지는 진솔한 행복에 죽어도 여한이 없다는 그 심정이 공감됩니다.
언제나 마음 깊이 품어두고 싶네요.
매 순간 그 감정을 느끼시길 바랍니다.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