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2월 일기 7

in #kr3 months ago (edited)

1> 2.5단계 아이들과 집콕 첫날.
집에만 있는데 얼굴이 심하게 건조해 얼굴에 크림 듬뿍, 물도 2리터 이상 마셨다. 조금 나아진거 같긴 하지만 그래도 당긴다. 물을 매일 2리터 이상 마셔야겠다.

2> 어제 헬스 트레이너 선생님과 대화를 나눴는데, 여자 회원 한분을 다른 여선생님한테 넘겼다고 한다. 여회원이 자기 남친에게 남자트레이너랑 운동하는 것을 들킨 것이다.

나도 일전에 신랑이 내 트레이너가 남자냐고 물은 적이 있어서 여자라고 했었다. 그런데 여선생님과 2년 가까이 수업하다가 한달 전에 여선생님이 관두시면서 남선생님으로 바뀌었다.

워낙 훈남이신데다 매너도 좋으셔서 여선생님 때보다 운동을 더 열심히 하고 있다. 여선생님 때는 겨울에 수면바지 입고 센터에 갔는데 올겨울엔 그렇게 새트레이닝복을 많이 사게 된다. 나도 신랑에게 들키지 않길 바란다.

3> 2.5단계로 유치원이 삼주간 휴원인데 집에서 아이 노는 사진을 유치원 카페에 올리라고 하셨다. 그나마 가장 깨끗한 방에서 아이를 갑자기 놀리게 한 후 여기 좀 봐~^^ 하면서 갑자기 사진을 찍는다. 최대한 옆 지저분한 것이 보이질 않게 각도를 잡는다.

아이 사진을 올리고, 다른 아이들 사진을 봤는데 다들 집도 깨끗하고 아이들도 무슨 놀이활동들을 많이 한다. 그런데 다행인 것은 이제 그런 것을 보고 나는 왜 이러지 라던가 내 아이도 이래야 될텐데 라는 조바심이나 불안감이 생기지 않는다는 것이다.

나는 이제 내가 할 수 있는만큼 내 걸음으로 가는게 부끄럽지 않다. 남들은 '너는 마땅히 부끄러워야만 해.'라는 암시를 주더라도 나는 내 걸음으로, 이제는 정말 내가 내가 되고 싶다. 그리고 내 아이들도 너희 자신이 되길 바란다.

내가 되고 너가 되는 것은 너무나 모호하고 그게 어떤 의미인지도 사실 모르지만, 내 걸음으로, 너 걸음으로 가는 것. 그리고 우리가 오늘 하루 서로 가시를 세우며 미워하기 보다는, 서로 한번 더 웃고, 응원해주고, 서로가 있어 좋다고 생각하면 된다.

4> 유병재의 <말장난>이라는 삼행시집을 읽고 있는데 가장 맘에 드는 삼행시는

희: 희미하게 보이는

망: 망해도 괜찮을 거라는 기대.

Sort:  

아오 메가님 일기 너무 좋아요 이상하게 스팀잇으로 읽어야 제맛!

신랑님께 들키면 안될텐데 너무 귀여우시다. 운동을 그렇게 열심히 하는 이유가 있으셨군요. 후후.

부끄러울 일에도 부끄럽지 않다. 요새 저도 제일 많이 하는 말이에요, 이제 진짜 안 부끄러워하는 법을 알게 되어서 공감되요! 이래서 유독 메가님이 행복해 보였나봐요 :D !

훈남 선생님하고 운동하니 너무 좋네요...^_____^

<- 요즘 제가 행복한 이유

헛헛....

ㅋㅋㅋㅋㅋㅋ
역시 외모는 중요한 거 같아요....

추운겨울에 운동을~^^

아니 여기다 글쓰시고 남편분에게 남트레이너인 거 들키시면 어떻하려고요 ㅎㅎㅎ

다행히 한국말을 몰라서 임금님 귀는 당나귀 귀 외쳤습니다 ㅎㅎㅎㅎ

저도 요즘에 물을 많이 마시긴 하는데 ㅋㅋ 다른 것도 많이 마셔서 ㅋㅋㅋ 체중이 2주만에 1~2kg 는 찐 것 같은 느낌이 드네요 ㅠㅠ

다른거 어떤거 많이 드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