넌 꿈이 뭐니 - 자유로움

in #kr4 years ago (edited)

olia1olia.png



1. 운명론자



 나는 아주 철저한 운명론자였다. 엄마의 영향으로 어릴 때부터 사주를 보는 것에 익숙해져 있었는데 내 성격과 재능, 현재 상황, 심지어 사고가 나는 시기까지 귀신같이 맞추는 걸 보며 필히 사람마다 태어나는 순간 운명은 정해져있고 그것을 벗어나기는 어려울 것이라고 믿어왔다.

2. 프리랜서 일러스트레이터



 작은 시골에서 자란 나는 그림을 배우고 싶어도 배울 곳이 없었다. 대학을 졸업하고 본가에서 가까운 회사에 다니며 퇴근 후에는 홀로 그림을 그렸었다. 그러다 기회가 생겨 서울에 위치한 학원에서 8개월 정도 그림을 배우고 프리랜서 그림작가의 길을 걷게 되었다. 하지만 출판사로부터 그림을 그려주고 돈을 못받는가 하면, 최저임금도 되지 않는 화료로 그림을 그려야 했다.
 다수의 기획사나 출판사들은 저렴한 화료로 일해줄 작가를 구하기 위해 작가들에게 전화를 돌리며 화료를 묻고 가장 적은 금액을 부른 작가에게 일을 맡겨 단물만 빼먹는다. 작가로 자리를 잡기 전까지 생활을 유지하기 위해 울며 겨자먹기로 일을 할 수밖에 없지만 결국은 전체 단가를 떨어뜨려 제살 깎아먹기로 귀결될 뿐이다. 10년 전보다 터무니 없이 낮아진 단가는 가난한 작가들을 지치게 만들었다.
 나도 그렇게 서울에서 홀로 자취하며, 저녁에 파트타임으로 일하고 낮에는 근근히 일을 받아 그림을 그리며 생활을 연명했다. 얼마 후 집안 사정으로 서울 생활을 정리하고 본가로 내려가야 하는 상황에 치닫기까지.

3. 변화의 계기



 매일매일 살얼음판을 걷는 듯한 불안을 느끼며 어린 시절을 보냈다. 하지만 20대 후반까지도 불안함에 꽉 쥔 손을 펼 수 없었을 때 처음으로 나 스스로에게 물었다. ‘난 도대체 언제까지 이 모양 이 꼴로 살아가야 하지?’ 이 질문을 품은 채 서울 생활을 정리하고 본가로 내려갔다.

4. 내 안으로 들어가다.



 본가에 내려갔을 때 내 처절한 상황을 탓하기보다 답을 찾기 위해 내 안으로 들어가기를 선택했다. 그때 처음으로 많은 책을 탐독하고 동시에 건강을 돌보며 시간을 보냈다. 자신에게 했던 질문에 대한 해답을 찾기 위한 작은 여정은 시간이 지날 수록 선명하게 답을 보내줬다.

‘운명은 정해져 있지 않아, 네 의지로 얼마든지 바꿀 수 있어’

 다시 서울로 올라와서 사랑스러운 고양이 포밀이와 함께 지내며, 1년 동안 프리랜서 작가로 활동하다가 안정적인 수입이 필요해 얼마 전 다시 회사 생활을 하게 되었다. 그때와 달라진건 좀 더 단단해진 내면과 스팀잇이라는 공간이다. 기업이나 출판사를 거치지 않고 직접 컨텐츠를 생산하면 창작자에게 보상을 주는 체계는 참 매력적으로 다가왔다. 스팀잇은 나에게 작가로서 다시 꿈꾸게 해주는 곳이다.

5. 그래서 꿈이 뭔데?



 꽉 쥐고 있는 모든 것을 편하게 놓아버리고 스스로에게 자유를 선물하고 싶다. 어린아이처럼 반짝이는 순수한 눈으로 세상을 여여히 경험하고 싶다. 그렇게 항상 기쁨 속에서 행동하고 영감으로 가득 찬 인생을 살며 그 영감을 사람들과 나누고 싶다.

 몇 달 전 그러한 인생을 살고 계신 선생님은 내 눈을 통해 날 바라보며 이런 말씀을 하셨다. “눈이 참 예쁜 거 알고 있나요? 올리아는 사람을 치유하는 능력을 가지고 있어요. 단지 본인의 생활도 힘들기 때문에 다른 사람들을 돌아볼 여유가 없어 그 능력이 발현되지 않은 것 뿐이에요.”

 나는 내가 그리는 그림으로 사람들의 마음에 작은 힐링을 선사할 수 있다고 생각한다.
그런 마음으로 자유롭게 꿈을 그리고 싶다.




이 글은 @levoyant 님의 지명으로 작성되었습니다.


나를 드러내는 것에 익숙하지 않고 글재주가 없어 몇 자나 적을 수 있을까 걱정했지만, 담담하게 제 이야기를 적다 보니 글이 꽤 길어졌네요. 저는 어떤 분을 지목해야 할지 몰라 건너뛸게요!
제 이야기기를 풀어낼 기회를 주신 @levoyant 님 감사합니다 :)


Sort:  

그림 재주 뿐만 아니라 글 재주도 뛰어나시네요~ 저 같은 사람은 어떻게 살아야 하나 암담하군요 ㅎㅎ

아닙니다 :) 뮤지션이신가요? 저는 음악적 재능은 거의 없어서, 저 또한 부럽습니다. ^^
들러주셔서 감사합니다!

저는 올리아님 그림 좋아합니다. ㅎㅎ 능력 발현은 이미 오래전에 시작되신 것 같아요. 아주 오래전 부터.

제 그림 좋아해주셔서 항상 감사해요. 힘이 마구마구 솟습니다! :)

올리아님 순수한 그림보고 있으면 힐링이 절로 되는데 눈은 더 아름다우시다니!!!
두배로 할링하기 위해 다음에 혹시나 밋업 기회가 된다면 꼭 뵙고 싶네요^^ 제가 아직 미발현된 치유능력을 개방하는데 도움이 될지도?
오늘도 좋은 하루 보내세요~

밋업은 생각지도 못했는데, 파치아모님 말씀에 '괜찮지 않을까'하는 생각이 드네요.
기회가 된다면 저도 뵙고 싶네요 :)

멋진 작품 기대합니다
스팀잇에서 잇님의 꿈을 조금이나마 이룰수 있기를 응원합니다

응원해주셔서 감사합니다 :) 앞으로 힘내서 작품활동 하겠습니다!

멋져요! 운명을 의지로 만들어가는 올리아님의 삶에서 저도 삶에 대한 태도를 배워요.😊 저에게도 내 속의 이야기를 탐험하고 알아갈 시간이 필요한데, 두렵다는 이유에서 요리조리 피했던 것 같네요. 시간을 내어서라도 나를 위한 시간을 가져야겠어요. 글만으로도 치유능력을 발휘하시다니 최고시다...

저도 정면으로 나와 대면하지 않고 피할때도 많아요. 다만 예전보다 알아차릴 수 있는 힘이 생겼답니다.
piggypet님도 두려움을 내려놓고 내면의 정원을 탐험하고 가꾸는 기쁨을 누리시길 바래요 :) 감사합니다!

여기서 그동안 받아가지 못했던 보상까지 팍팍 받아가시길요.

보상뿐 아니라 많은 분들의 따뜻한 마음까지 받으니 정말 좋습니다 :)

짱짱맨 호출에 출동했습니다!!

이번에도 와주셔서 감사합니다. ^^

스팀잇이 님에게
꿈을 실천할수 있는 뒷배가 되어지기를...

많은 분들이 제 그림을 좋아해 주고 응원해주시니
벌써 꿈을 이룬 것 같은 기분이에요. 감사합니다 :)

올리아님 그림에는 이상한 마법이 숨어있어서 절 끌어당기는 것 같았는데 이제 그 이유를 알았어요:)

보얀님 글에서도 항상 그런 느낌을 받았어요 :)
두고 두고 읽고 싶은 보얀님의 마법 같은 문장들이 가만히 있을때 불쑥 떠오르기도 하더라구요!

사람을 치유하는 그림이라뇨... 너무 멋지십니다 :) 올리아님! 응원합니다. 늘 올리시는 그림 잘 보고 있어요!

늘 봐주신다니 감사합니다 :) 저도 두분처럼 자유롭고 멋진 삶을 살고 싶어요!

이미 충분히 멋있는 삶을 살고 계신걸요 :-)☆

올리아님 그림 보면서 정신적 힐링을 하고 있네요~^^
악덕 기획사나 출판사에게 의존하지 않아도 자유롭게 창작 활동을 할 수 있는 스팀잇으로 발전했으면 좋겠습니다. 좋은 그림 감사합니다!

언젠가 그런 스팀잇으로 발전하리라 생각하고 있어요 :)
제 그림을 보면서 정신적 힐링을 하신다니 정말 기뻐요! 저야말로 감사합니다.^^

우리 모두 스팀잇에서 자기 자신만의 나래를 펼쳤으면 좋겠습니다. 응원하고 또 응원합니다. ^^!

모두가 자신의 것을 멋지게 펼칠 수 있는 플랫폼이 되었으면 좋겠어요.
응원 감사합니다! 저 또한 응원합니다. ^^

저도 기대하겠습니다!!!
이렇게 올리아님을 알게되는 이야기들도 너무 좋네용

금손포스팅에서 다녀가요!

처음으로 제 이야기를 풀어놓아 부끄럽기도 해요 :) 감사합니다!

글 잘 봤습니다. 진심으로.. 응원할께요!!!!

진심을 담아 응원해주셔서 감사합니다:)

운명은 정해져 있다고 생각하면 정해진 것이고 바꿀수 있다면 바꿀수 있는 것이지요. 運이라는 글자를 보면 바퀴가 굴러가는 것이니 고정되어 있는 것이 아니지요. 이것의 운전자의 마음에 달려있죠. 그러나 그 마음에 쌓여온 습관이라는 틀이 자신을 규정해버리기 때문에 운명대로 가기 쉬운것이기도하지요. 그렇지만 조금씩 자신의 습관을 바꾸어 나간다면 가랑비에 옷졎듯이 어느순간 바뀌어버린 운명에 놀랄수도 있겠죠. 응원합니다.

정해져있다고 그대로 주저 앉아버리면 운명대로 간다는걸 알았어요. 습관의 틀을 벗어나는건 의도를 가지지 않으면 거의 불가능하기 때문에 운명의 방향을 트는게 결코 쉽지 않다는것도... 하지만 매 순간 깨어서 내 안에 어떤 씨앗이 있는지 살펴보고 반응을 달리하며 조금씩 습관을 바꾸어 나가면 peterchung 님 말씀처럼 나도 모르게 바뀌어버린 운명에 놀라게 될 날이 오겠지요? :) 감사합니다!

멋집니다.^^ @olia1 님의 꿈을 응원합니다.^___________^

울곰님 응원 감사합니다! :)

운명은 정해진 길이 존재하죠.
다만, 정해진 운명은 자신에 의해서 얼마든지 바꿀수 있다고 생각하네요.
쓰다보니 모순적인 내용이 되어 버렸네요. ㅎㅎ

맞아요 언벤님 :) 각자의 길이 존재하지만
우리는 스스로 선택할 수 있는 자유의지를 가졌으니까요.

실은 어제 글을 읽었는데 너무 많은 이야기가 하고싶어져서 바로 댓글을 못 달았어요. 운명론자였던 올리아님이 변하게 된 과정과 현재까지 이야기가 엄청 강렬하게 다가왔어요. 지금도 충분히 많은 분들에게 그림으로 힐링을 선사해주시는 올리아님, 저 앞으로 영원히 팬할래요 ㅋㅋ

저는 변화시킨 힘든 과정들이 그때는 너무 괴로워서 저와 환경을 탓했지만, 이제는 그 모든 게 선물이라고 생각해요. 그래서 성장했고 더불어 제 그림도 함께 성장한 것 같아요 :) 맘씨도 고운 송이님, 제 이야기에 공감해주셔서 감사해요! 매번 송이님의 마음을 한가득 받아서 제 마음이 꽉 채워지는 것 같아요. ^^

Coin Marketplace

STEEM 0.73
TRX 0.09
JST 0.074
BTC 57356.27
ETH 4304.76
BNB 608.28
SBD 7.0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