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름길은 없다!

in #kr3 years ago


"여성 9명을 임신시킨다 해도 1개월 만에 아기를 얻을 수는 없다.
그런 식으로 되는 것이 아니다."
워런 버핏

한 나이든 사장이 소셜 미디어 컨설턴트를 고용했습니다. 3시간 동안 이 컨설턴트는 해시태그를 활용하는 방법, 트위터에 글을 올려야 하는 시간, 여러 글을 잘 엮어 이웃 수를 늘리는 방법 등 빠른 시간에 소셜 미디어 활동을 잘 할 수 있는 지름길 설명했습니다.

컨설턴트의 일은 나쁘지 않았습니다. 하지만 소셜 미디어를 운영하는데 가장 효과적인 지름길은 알려주기 않았습니다. 사람들이 읽고 싶어하는 좋은 글을 쓰는 것 말입니다.

좋은 글을 쓴다는 쓰는 것은 지름길이 아니기 때문입니다. 어려운 일일 뿐더러, 시간과 창의력이 필요한 일입니다. 공장에서 찍어내듯 할 수 있는 일이 아닙니다. 하지만 분명히 효과는 아주 큽니다.

소셜 미디어뿐만 아니라, 다이어트, 투자, 마케팅 등등에서 누구나 지름길을 원합니다. 예로부터 항상 그래왔지만, 기술 발전으로 우리의 눈높이도 높아지면서, 결과를 빨리 얻고 싶은 생각 또한 더 커지고 있습니다.

하지만 도리어 상황을 악화시킬 뿐입니다. 우리가 지름길을 꿈꾸는 이유는 지름길로 가면 노력 없이도 성공할 것처럼 보이기 때문입니다. 문제는 현실 세계에서 지름길이란 거의 존재하지 않는다는 것입니다.



그렇다면 여러 분야에 알맞는 지름길은 무엇일까요?

  • 마케팅의 지름길: 사람들이 필요로 하는 좋은 제품을 만든다.

  • 홍보의 지름길: 기삿거리라 될 만한 일은 한다.

  • 글쓰기의 지름길: 오랜 기간 매일 글을 쓴다.

  • 배움의 지름길: 책을 읽는다. 다 읽고 나면, 다른 책을 읽는다.

  • 좋은 사장이 되는 지름길: 직원들을 믿고, 월급을 많이 준다.

  • 투자의 지름길: 수십 년 동안 복리 효과를 활용한다.

  • 인적 네트워크를 만드는 지름길: 존경하는 이들에게 이메일을 보내 커피 한 잔 어떠냐고 청한다.

  • 저축의 지름길: 자존심을 낮추고, 수입보다 낮은 생활 수준을 유지한다.

  • 직장 생활의 지름길: 기대치보다 열심히 일하고, 주위 사람들을 친절하게 대한다.

  • 관계의 지름길: 누구나 사랑받기 위해 태어났음을 명심한다.

  • 다이어트의 지름길: 먹은 칼로리보다 더 많은 칼로리를 소비한다.

  • 피트니스의 지름길: 땀을 흘리고, 조금씩 더 무거운 기구를 든다.

  • 사업 성공의 지름길: 많은 사람들이 선뜻 지갑을 열 수 있는 제품을 만든다.

  • 고객 100만 유치의 지름길: 100만 명이 필요로 하는 제품을 만든다.

  • 생산성을 높이는 지름길: 생산성이 낮을 때 나타나는 결과를 이해한다.

영화 아라비아의 로렌스를 보면, 한 남자가 성냥불을 손가락으로 아무렇지 않게 끄는 장면이 나옵니다. 다른 남자가 이 모습을 보고 똑같이 따라하다가 아파서 소리를 지릅니다.

"아 아파! 어떤 속임수를 쓴거야? "

"속임수라면 아픈 걸 신경쓰지 않는 거지."

이 또한 유용한 지름길입니다.

<출처: Collaborative Fund, "Useful Hacks">

Sort:  

Go here https://steemit.com/@a-a-a to get your post resteemed to over 72,000 followers.

새겨둘 글귀가 많네요. ^^

딱 맞는 말씀인데 자꾸 잊게 되는 말이기도 하죠~ㅎ

염두에 두고 있다는 자체가 발전이 아니겠습니까? ^^

워렌 버핏의 말을 조금 전에 미팅 시간에 들었는데,
여기오니 포스팅되어 있네요~~~

신기한 하루네요~~~~

좋은 글 감사합니다.

그런 날이 있죠.. 로또 사세요^^

집에 가는 길에 사야 겠습니다.
당첨되면, 스달 쏘겠습니다 ^^*

ㅣ등 되시면 난사하세요ㅋ

요즘 운동을 하고 있는데, 땀을 흘리고 조금씩 더 무거운 기구를 드는게,,,, 매우 힘드네요.... 5킬로 10킬로 늘리기가 이렇게 힘들줄 몰랐습니다 ㅠ ㅠ

훌륭하십니다!!! 멋져질 복근을 상상하시길^^

건져야할 글귀들이 많습니다. ^^

성차별적이지만
잊지못할 비유네요ㅎㅎ
동감합니다
뭐든 일만시간 쯤은 필요하죠
더한것도 많죠

버핏옹의 말이 그렇기는 합니다.
버핏옹이 오마바의 경기 부양책을 비판하면서 한 말인데, 모든 일에는 시간이 필요하다는 뜻이죠.
이런 맥락에서 너그럽게 이해 부탁드립니다^^

너무나 다 맞는 말들이라서 팩트폭력당하고 갑니다. ㅎㅎ 저도 피드 그만 보고 일하러 가야겠네요....

팩트는 아픈 법이죠. 그 쪽은 이제 금요일 오전인가 보네요. 감사합니다^^

Congratulations @pius.pius! You have completed some achievement on Steemit and have been rewarded with new badge(s) :

You published 4 posts in one day

Click on the badge to view your Board of Honor.
If you no longer want to receive notifications, reply to this comment with the word STOP

To support your work, I also upvoted your post!

Do you like SteemitBoard's project? Then Vote for its witness and get one more awar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