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무도 모를 일

in #kr3 years ago (edited)

눈을 마주치고 하는 대화 속에서도, 안다고 믿었던 사이에서도 우리는 얼마나 많은 신호와 의미를 놓치고 마는가. 지나간 역사와 오지 않은 미래는 제각각으로 해석되고 예상되어, 짐작만 하고 있던 틈은 걷잡을 수 없이 갈라진다. 알아채지 못한 진심과 노력에는 서운한 가속도가 붙어 쪼개진 골짜기 속으로 굴러 떨어지고, 산산조각이 난 것인지 나뭇가지에 매달린 것인지 아무 소리도 나지 않는다.

네가 진짜 내 모습을 알았더라면, 내가 진짜 네 마음을 읽었더라면
그래도 변하는 건 없었을까.

Sort:  

네가 내 진짜 모습.... 을 알지 않았을까요? 내가 네 진짜 마음도... 혹시 읽지 않았을까요? 시간이 지나고 나면 그때 그 기억이 가끔은 내 안에서 재가공되기도 하거든요. 제가요... 가끔 제가 그렇다구요...

어쩌면 알았을지도 모른다는 말씀에 고개를 끄덕이게 되네요..

또 남의 집에서 이렇게 고개를 끄덕...

아.. 자신감을 얻을 수 있는 곳이 여기 뿐이라..

우리집에도 와요 자신감 업 업 되실거에요^^

오늘 문득 그런 생각이 들더라고요. 그가 본 모습도 내 모습이고, 내가 읽은 그 마음도 그의 마음이었을 거라는. 우리가 아는 자신이 전부가 아니라고요.. 기억이 재가공되는 것은, 제겐 항상 있는 일 같아요. 제 자신을 지키기 위해서라도..

네가 진짜 내 모습을 알았더라면, 내가 진짜 네 마음을 읽었더라면
그래도 변하는 건 없었을까.

전 아마 결혼 못했을 겁니다.

제 생각도..

ㅋㅋㅋㅋㅋㅋㅋㅋㅋ 서로 몰라봐서 천만다행이었네요

그래서 서로 속아서 결혼했다고 억울해 하고 있습니다.. ㅎㅎ

<지나간 역사와 오지 않은 미래는 제각각으로 해석되고 예상되어, 짐작만 하고 있던 틈은 걷잡을 수 없이 갈라진다. 알아채지 못한 진심과 노력에는 서운한 가속도가 붙어 쪼개진 골짜기 속으로 굴러 떨어지고, 산산조각이 난 것인지 나뭇가지에 매달린 것인지 아무 소리도 나지 않는다.>

서운한 가속도가 붙어 골짜리로 떨어졌다는 부분이 참 공감이 가요..

그래도 소리 없이 아직도 나뭇가지에 매달려있는 경우도 많은 거 같아요.. 아슬아슬하지만.. 아직도 희망은 매달려 있어요..

아슬아슬해@F6A6D310-559B-4CB5-BD14-BE4ADE061120.jpeg

ㅋㅋㅋㅋ 얼마만에 보이는 가이드독사과개인가요. 친정에 돌아온 느낌... 친정이면서. (지긋지긋...)

생판 모르는 또는 친하지 않은 관계보다 "믿었던" 관계에서 오는 사소한 오해가 더 크게 다가옵니다. 상대방에게 걸었던 기대가 커서 그럴까요.. 아니면 내가 보고싶은 상대방의 모습만 보려고 했기 때문일까요..?

어제 군만두에 맥주 한캔하며 티비를 보는데 영화 '봄날은간다'를 하더라고요. 새벽 4시쯤이었는데. 사랑에 상처받고, 다시 상처받기가 두려워 사랑하지 않는 이들의 마음이 이제야 이해가 가요. 어디 사랑뿐일까요.

오랜만에 댓글 남기고 갑니다. 가끔 저조차도 저 자신을 모르겠습니다. 스스로도 모르는 걸 남이 알아주길 바라는 것도 욕심 같기도 해요. 한동안 스팀잇을 못해 스프링필드님의 멋진 글을 읽지 못했네요. 정주행 달려야겠습니다~ㅎㅎ

@coldbeec 님! 제가 닉네임 챌린지 지목드렸었는데 ㅎㅎㅎ 저도 최근 일이 있어 뜸해 정주행하실 글이 마땅치 않답니다 :) 제 자신도 모르는데, 타인을 이해하기란 하늘의 별따기같겠지요. 이해받기를 바라는 것도 욕심에 강요인지 모르겠습니다.

7000글 축하요. 다음 축하는 7777에서...

4937 글 축하요. 49는 36인데...

4936.. 밖은 한없이 밝은데..

축하요 뒤에 점 하나에서 무표정이 읽혀집니다..ㅋㅋ

역시 날카로운 분석력...아야야

물론 서로 말을 직접적으로 하지 않고 마음을 읽을 수 있다면 얼마나 좋을까요?

근데 반대로 생각해서 말을 안했는데도 상대방의 마음이 훤히 보이면 더욱더 상처 받은 현실이 닥쳐오지 않을까요? 그나마 마음을 들키지 않고 말로 표현하기 때문에 나쁜 마음을 좋은 말로 포장하면 상대방에겐 좋게 들리니까요...

그래도 한번쯤은 내가 굳이 말하지 않아도 알아주길 바라는건 어쩔 수 없는 것 같아요ㅎㅎㅎ 저는 그래서 우리 집 곰씨의 행동을 더 주의깊게 지켜보게 되더라구요.

애기가 말로 표현하지 못하니까 곰씨가 이렇게 행동하면 목이 마르구나, 내 앞에서 뜬금없이 애교 부리면 산책을 가고 싶구나, 냉장고 앞에서 낑낑 울면 간식을 먹고 싶구나, 귀를 긁으면 귀에 문제가 생겼으니 연고를 발라주어야 겠다. 이렇게요.

오늘 스프링필드님의 글을 보고 뭔가 마음에 엄청난 물결이 일어난 느낌이네요. 저녁엔 아무 생각없이 편안한 밤 되시길 바라봅니다^^

그나마 마음을 들키지 않고 말로 표현하기 때문에 나쁜 마음을 좋은 말로 포장하면 상대방에겐 좋게 들리니까요...

아아. 그럴 수도 있군요. 상처받은 마음을 감추려기보다, 알아주길 바라는 못난 마음이 더 강했나봐요. 내가 이렇게 아프다고... 누군가는 알아야 할 것만 같아서. 말로 표현하지 못하는 곰씨의 마음을 보고, 읽고, 들으려는 곰씨님이 참 이쁘고 고마워요. 곰씨도 알 거예요 :) 더 잘 알더라구요.

곰씨도 곰씨님도 지금쯤 쿨쿨 꿀잠자고 계시길! :)

네가 진짜 내 모습을 알았더라면, 내가 진짜 네 마음을 읽었더라면 그래도 변하는 건 없었을까.

백날 마음을 읽어봐야 방청소가 자동으로 되진 않습니다. 마음만 먹지 말고 움직이도록 합시다.

마아냐님이 방청소해주고 싶어 하시는 굴뚝같은 마음을 저는 이미 열한번쯤 읽었습니다... 그래도 변하는 건 없을까요.

이 댓글을 달 때쯤이 봄님께서 2주간 바삐 지내다 오신 직후였으니, 이번에는 진심으로 방청소를 해주시길 바라서 적은건 아니고 돌아왔다는 느낌을 받으셨으면 하는 마음으로 적었다는 차이가 있죠 :)

따, 딱히 기다리지 않을거니까요! 라고 했었으니까요. 변했군요.

그래서 방청소 안해주시겠다는 거잖아요. (시무룩)

음...? 왜 제가 청소를 해드리는 것으로 되어있죠? 직접 하시라고 했던 기억 밖에 없는데!?

제 방이 깨끗해지길 저보다 더 바라시는 분들이 이렇게 두 손 놓고 가만히 있을 겁니꽈!!

깨끗한 방이 목적이 아니라 방을 청결히 유지하는 봄님을 바라기 때문이죠.
^────────^

하아.. 넘나 깊은 뜻에 빗자루를 들어봅니다...

네가 진짜 내 모습을 알았더라면, 내가 진짜 네 마음을 읽었더라면
그래도 변하는 건 없었을까

저는 그렇게 될 일은 꼭 지금이 아니어도...
언젠가 꼭 그렇게 되고 만다는 생각을 한 적이 있어요...

하지만 그러지 말았으면...하는 마음도 한 켠에 살짝 자리잡고 있답니다..

디디엘엘님! 사실 저도 시간의 차이일 뿐, 결국 이리 될 일이었다...고 위안(혹은 정신승리)할 때가 더 많은 것 같아요. 그냥... 여기 남은 제 자신을 조금 더 사랑해 주기 위해서.

다들 집중력은 그리 오래 가지 않습니다. 그걸 탓할수도 없어요. 나 또한 그러하니... 그래서 집중력이 나쁜놈 인걸로 결론 내리면 다들 행복해 집니다^^ 그나저나 봄님 저 하늘은 어디서 올려다 보는건가요? 마치 우물속에 숨어 계시는것 같기도 하고...

집중력의 문제라고 생각하니 상황이 달리 느껴지네요. 상대방의 집중력이 나와 같을 수 없는 거니까요. 사진은 낡은 성벽 속에서 하늘 위를 올려다본 거랍니다. 저 밖으로 나가고 싶어요 :)

파이팅!!!

이런 마음이 항상 골짜기 속으로 떨어지고 나서야 그리고 많은 시간이 지난 후 후회로 찾아오는지 모르겠어요. 그때 알았다면 조금은 다른 모습이지 않을까 싶지만 그때는 절대 알 수 없는 것들인 것 같아요.

골짜기로 떨어진 아픈 마음을 추스리느라 미처 보지 못했던 것들이... 시간이 흐르니 보이기도 하고요. 그때는 절대 알 수 없는 것들이었다는 말이 고마워요. 자책도 원망도 하지 않기를 :)

굳이 드러내려 하지 않는 상대방의 신호는 좀 놓치면 어때, 하고 생각해봅니다. 세세한 것까지 모두 눈치채고 해석할 수 있는사람이 가까이 있다면 때론 좀 불편할 거 같거든요.ㅎ

그렇네요! 모른 척해주기를 바랄 때도 있을텐데요. 어쩌면 숨기려던 신호를 받았던 게 아닐까, 그래서 뒷걸음질 치게 만든 것은 아닐까 생각해보게 됩니다. 그래서 제 신호가 도달하지 않는 건지도요. 아니, 별 일이 있는 것은 아니구요! ㅎㅎㅎㅎ :)

안 믿으시겠지만 요즘 제 상황같네요.
좋은 글 감사해요.

기리나님 왜 ㅠㅠ 어제 보육원 후원 모집에 몇번이고 댓글을 썼다 말았다 했는데.. 언제 한국을 또 뜰 지 몰라 결국 또 주저하고 말았어요. 그리고 아기들도 얼굴 본다는 말에...

아기들이 뭔 얼굴을 봐요 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
한국 나가시기전에 원하신다면 같이 가봐요 ^-^!!

· - - - - · - - · - - - - - · · - · - - - - - - - -

ㅏㅓㅓㅓㅓㅏㅓㅓㅏㅓㅓㅓㅓㅓㅏㅏㅓㅏㅓㅓㅓㅓㅓㅓㅓㅓ
라고 해석하는데요.

모스부호도 아닌 것 같은데...

엇, 들켰네요. ㅎㅎㅎ
그래도 무슨 의미인지 알아보려는 사람과 무슨 말일까 들여다 보지도 않는 사람의 차이겠죠.

술주정으로 결론...

저런 댓글을 달아놓고 맨정신이었다고요!

저 사진이 사람 옆 얼굴인줄 알았어요 ㅎㅎ

계도님 말씀듣고 보니 정말 그래요! 통통한 소녀가 머리를 짧게 틀어 묶고 살짝 고개를 숙이고 있군요 +ㅁ+ 고개를 높이 들고 찍은 사진인데...

그때로 돌아간다면 어떤 선택을 했을지, 서로 다 알았다면 다른 선택을 했을지 궁금해지기는 하네요.. 선택을 후회하진 않지만 궁금하긴 한 이중적인 마음이여 ㅠ

선택의 기회가 있었던, 복에 겨웠던 이들이 감당해야할 몫일까요. 아예 선택지조차 없었더라면 미련도 없었을텐데!

무조건 낱낱이 드러내 주고, 버티지 못하는 사람은 버립니다. 잘 하고 있는 것인지 모르겠습니다. 그냥 할 뿐. 어차피 타고난 성정대로 살 수밖에 없다면. 이 방법이 최선이라고 생각하면서 삽니다.

한때 모든 것을 숨김없이 드러내던 사람이 힘겨웠던 적이 있어요. 마치 저에게 선택의 기회를 준 것 같지만, 사실은 선택지조차 없는 느낌이었거든요. 잘 버리지 못하는 사람이 버림을 받기도 하는데, 그럴 때의 배신감과 허무함도 이루 말할 수 없고요. 결국 일어날 일은 일어나지만, 어떻게 일어나느냐는 다를 수 있겠군요.

인생은 타이밍!! 그래도 변하는 건 없을까~~ 항상 의문입니다~

시작이 잘못된 것인지, 결과가 잘못된 것인지. 아니면 아무것도 잘못되지 않은 것인지 의문입니다. 잘 지내셨지요 :)

지금 제 상황과 비슷한 것 같아요
서운한 가속도가 붙어 골짜기로 떨어지고 있는데 다시 멈추기는 너무 힘이 드네요

아아 ㅜㅜ 그 마음 알아채고 골짜기 주변의 나뭇가지가 붙잡아 주기를. 골짜기에 떨어진들 다시 올라가는 방법도 분명히 있지 않을까요. 어쩌면, 그가 먼저 와 기다리고 있었을 지도요. 못나고 나약한 저는, 마음을 덜고 또 덜어내는 것으로 속도를 늦춰봅니다.

이미 지나간 과거에 일에 우리는 '만약'이라는 단서를 붙여 이렇게, 저렇게 생각해보지만... 너무 생각을 많이 하면 안되겠더라고요. 끊임없는 아쉬움에... 마음이 아프더라고요. ^^;

아쉽기만 하면 다행인데, 원망이 자꾸 끼어들면 점점 구차해지는 것 같기도 해요. 어차피 일어날 일이었다고 믿어 버리면 미련이 좀 덜할 지도 모르죠 ;)

그렇게라도 해서 마음이 편해진다면 그렇게라도 해야 된다고 저는 생각합니다. 우선은 내 마음이 편해야 다른 것도 생각할 수 있고, 또 다음에 다르게 생각해볼 수 있는 기회도 있으니깐요. (분위기 전환을 위한 급작스런 화제 전환) 봄비님...개그맨이라면서요? ㅋㅋㅋ

분위기 전환에 헉 ㅋㅋㅋㅋ 원래 첫 만남에는 조신하고 친절하고 예의바른데... 예외가 좀 있었습니다. 누가 불었는지(?) 감이 오는군요 ㅋㅋㅋ

다른 말도 하고 싶지만... 더 이상은 읍읍읍~ 허벅지 변태 작가님 페어에 혹시 가시나요? 저도 첫 만남에 조신(?)하고 친절하고 예의 바른데욥.

분명히 가겠지만! 언제 가게될 지는 아직 모르겠어요. 스팀잇 안하는 척하고 있을 겁니다! 팔로워가 후두둑 떨어지는 기적을 경험하고 싶지 않으니까욧! ㅋㅋㅋ

키 작고, 머리 벗겨지고, 배 나온 아저씨도 강제소환(?) 당해서 가는데욥. ㅎㅎㅎ 제가 대형 빵봉지 몇개 더 준비해서 갈께욥. 다 같이 빵봉지 쓰고 있기로 했어욥. 함께 빵봉지 쓰기로 해욥.

빵봉지 ㅋㅋㅋㅋ 저는 곰보빵으로 부탁드려요.

감떨어진 줄 알았는데....

말하지 않으면 모르고 표현하지 않으면 넘어가죠 말해도 넘어가는 것들이 있고 알고도 모른척하는 것들이 있고 딸기는 왜 이렇게 향기로운 걸까

신호에 민감한 사람이 되고 싶네요

르캉님은 신호에 민감하실 것 같은데요. 다만 선별해서 수신하실 것 같은 느낌적인 느낌? ㅎㅎㅎ :) 딸기로운 향기가 한참을 돌고 돌아 도착했을 땐, 정작 딸기는 더이상 달콤하지 않을 지도 모르겠어요.

뭔가 힘드신 거 같은데... 말주변이 없으니 보팅으로 맘의 표현을 꾸욱..
저 안에 갇히시지만 마세요~~ 밖이 훨씬 더 넓고 환합니다 ^^

미동님 :) 특별한 일은 없는데, 이런저런 생각을 해보게 돼요. 밝이 훨썬 넓고 환한데 그만큼 보기 싫은 것도, 듣기 싫은 것도 많은 것 같습니다 ;ㅁ;

맞아요.. 나는 어두운데 밖이 한없이 밝으면 더 감추고 싶고 드러내기 싫어져요.. 그 대비 효과로 내가 더 못나보이거든요.. (못난 매력..)

우리는 서로에게 자신감을 주는 사이인가요...

대비 효과가 없는 유일한 곳..

콧방귀를 끼며 떡볶이 국물을 흘리고.. 밥풀을 묻히고 침을 흘려도..잇몸 미소 ^________^

헐 제가 그 생각까지는 못했네요. 저두 그렇게 느끼는 적이 많은데..ㅎㅎ
그럼 걍 혼자 너무 생각 많이 하시지 말길.. 스팀 5천원 찍으면 우리 맛난 거 먹어요!!!
비싸고 맛난 거!!!!

오예! 상상만으로도 행복하네요 ㅎㅎㅎㅎ

주말엔 향 좋은 피노 한잔 하시길~ 요리사 앞에서 주름잡는 ㅋㅋ
귀찮아서 막찍었어요 죄송 ㅎ
20180426_204823.jpg

헐! 여긴 어딘가요!!! 한병을 혼자 다 드셨나요 +ㅁ+ 미동님 주량은 대체! 띠용 +ㅁ+

관계라는게 참 묘한거같아요. 일방적일수록 불안한 것이 관계가 아닌가 싶어요. 나를 드러내는 만큼 상대를 받아들이지 않으면 서로가 서로를 이해하는 총합은 늘어나지 않는 것 같아요.

일방적일수록 불안한 것이 관계

그렇네요. 그랬어요.
주는 것도, 받는 것도 혼자서 하다보면 서로가 서로를 이해하는 총합이 늘어나지 않는 것도 당연하고요. 서로 간에 발란스나 발걸음을 맞출 의지는 있었던 건지. (깨알라임) 배려의 거듭이 결국 한발짝도 나가지 못하게 한 것은 아닌지. 다시 출발선으로 가고 싶은 건지, 얼른 도착하고 싶은 건지도 모르겠습니다 :)

아직도 친구문제로 고민이신건가요? ㅜㅜ

에빵님! ㅜㅜ 알헨티나에서 평온하고 풍요로운 고독 속에 살 때는 잊고 있다가, 한국에 오니 왜이렇게 신경쓸 것이 많은가요! 맞춰가는 것이 답이라 생각했는데... 제가 어디에 있는지 이젠 못찾겠어요 ㅎㅎ

(╹◡╹)진짜 모습은 본인도 모를거 같아요:-D

그걸 안다고 믿었기에... 종종 이렇게 혼란스러운가봐요. 너와 내가 보는 나의 모습과 마음이 달랐기에 :)

아쉬움에 골짜기에 뒤늦게 괜찮냐고 외쳐보기도 하지요. 지나간 오해와 소원했던 마음들이 잘지내기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