장수군 장계면에 있는 성관사

in #kr3 years ago

저녁식사 장소로 가던 길에 1시간쯤 시간이 남아 전부터 눈여겨 보던 논개사당과 성관사라는 이정표를 따라갔다.
구불구불 올라가도 논개사당은 안보이구 성관사라는 아담한 절만 보였다.
날씨가 제법 선선해져서 햇살이 뜨거워도 내딛는 발걸음이 용감하다.

어딘가에 사진을 올리겠다는 생각을 안하기에 항상 사진은 아쉽다.
내 눈에 먼저 들어온 건 가을이면 흔하게 볼 수 있는 절 마당에 널린 빨강고추다..20180818_145905.jpg
물론 절마당에 널린 고추는 흔하진 않지..

사찰에 대한 상식이 없기에 내 눈에 절은 다 비슷해보인다.

그 다음 눈에 들어온 건 담장이다.
바람이 담장사이사이로 들어와서 더 시원해보이고 주변에 흔한 재료로 만들 수 있는 자연친화적인 담장
20180818_150102.jpg
그 담장에 서서 산새를 바라보니 절로 감탄이 나온다
20180818_150119.jpg
푸른 산과 파란 하늘을 바라보니 가을은 가을인가보다.
엊그제까지만 해도 넘 힘들어했는데 지금은 그늘 속에 숨어들면 선선한 바람과 상큼한 공기가 몸의 열기를 바로 식혀준다.20180818_150124.jpg

종각앞엔 8각석탑이 시원스레 솟아있다. 누군가는 번뇌를 덜고자 탑돌이를 하려나
난 사진 한 장 ㅋ20180818_150447.jpg

담쟁이넝쿨은 언제나 보기 좋다.20180818_150415.jpg

아차 절이름 까먹음 안되지20180818_150930.jpg
그 절은 깡패들을 양성하는 곳이라고..누군가 살며시 얘기해준다. 헉 너무 조용해 보였는데....

식당으로 가면서 보니 논개사당 이정표는 왜이리 많은지..
이리저리 가는 길이 많은가보다
담에 기회되면 논개사당을 가봐야지.

초중말복 다 지나서 오늘에서야 백숙을 먹게 되었다.
이 식당은 또 어찌나 멀던지 ㅋ
음식을 찍을 생각은 못했다.
꽃을 좋아하는 나는 꽃만 찍었다.

나도샤프란20180818_181254.jpg

좀깨잎나무20180818_163331.jpg
무지 많은데 주인장도 이름을 모른다.
먹을 수 있는 건 아닌것 같다.

털별꽃아재비20180818_181601.jpg
작은 풀도 자세히 들여다보면 어찌나 이쁜지.
그래서 꼭 이름을 불러주고 싶다.
근데 참 이름이 특이하다.

오늘 상당히 먼길을 돌아돌아 집으로 왔다.
장거리 운전이 피곤하지만 고속도로 운전처럼 피곤하진 않다.
해발 500미터 산길 따라 구불구불 운전하면서 바라보는 풍경때문이리라.

내일도 시원하다 했지.
여름과 이별여행이라도 떠나볼까

Sort:  

더위가 가고있어요!!! 선선한게 좋네요

그래서 저녁에는 산책도 나갔어요^^

형수님 포스팅 퀄리티가 날이 갈 수록 좋아지십니다 ㅋ

ㅋ정말요??
이제 누워있는 사진을 일으켜야는뎅

예전에 친구 가족과 함께 무주로 놀러 가는 길에 논개사당엘 가본 적이 있는데 그래서인지 논개사당이라는 단어가 반갑네요~
스프링걸님은 날씬하시네요~ ㅎㅎ
전 반대라... 사진 올라오면 그게 먼저 눈에 들어오네요.

작은 풀꽃들도 스프링걸님이 이름을 불러주어 기뻐할 것 같아요~^^

언니가 얼굴을 지우고 올려서 좀 아쉽긴 해요...

언니는 깊이 있는 앎이라 부끄러운데 전 그동안 모르고 보던 이름 불러주기에도 급급해서 이름 알아가는 것만도 만족해하고 있어요~*
제가 불러주면 기뻐하겠죠~ㅎ

마음 수양은 되셨나요?
저도 수영을 하러 가야 할텐데...

굳이 여름과 이별 여행을.. 고약한 놈 베웅도 하지 말아요!^^

865E12CF-479A-47A9-BE90-D60E9C43405E.png

그럴까요~?? 배웅도 하지 말아야겠당

수양이라기 보단 기분전환됐어요. 어차피 움직이는 길이니 마음의 힐링도 겸해서

정성가득 포스팅 잘 보았습니다.
이런 글에는 풀보죠~

고맙습니다
부인은 어떠신가요

예~ 이번엔 무사통과입니다. ^^ 한동안은 안심입니다.
감사합니다~

이런 시골사진은 보기만해도 좋아용..ㅋㅋ
고추말리는 사진..ㅋ.ㅋ

절마당에 고추말리는 풍경이 이색적이라 ㅋㅋ
다니는곳이 주로 시골이다 보니 시골풍경과 꽃이 많아요
좋아하기도 하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