You are viewing a single comment's thread from:

RE: 팟캐스트 준비하고 계세요? 이 프로그램 어떤가요?

in #kr4 years ago

와와~~ 이래서 급하게 올리려고 하셨던 거였군요!
소환되신 분들이 많아 인기글 등극예정입니다 ^^

저야 팟캐를 만들일도 없고 자주 듣지도 않는 편이니 앞으로도 사용할 일은 없겠지만 관심있는 분들께는 정말 좋은 정보네요. 하늘님의 소비성향(?)을 공유해서 많은 분들이 도움을 받으실거 같아요. 정보를 주시는 하늘님과 팟캐스트 만드실 이웃분들, 응원합니다!!

Sort:  

할인판매 시간이 얼마 남지 않아서 최대한 빨리 올려야 했었어요. 또 앞일을 모릅니다. 씽키님 컨텐츠는 훌륭하니 팟캐로 만들어보면 좋지 않을까? 싶기도 해요. ㅎㅎㅎ 전 자주 씽키님 글을 보고 어떻게 저 많은 것을 다 알고 있을까?라는 생각이 들 때가 한두번이 아닙니다. ^^

헉 그럴리가요!!
이번 뮌스터 소개한 작가들 경우 저도 이름만 알거나 일부 작품만 알고 실제로는 처음보는 작가들이 많았어요. 이름도 처음 듣는 작가들도 좀 있었고요.
하지만 친절하게도 사이트와 도록을 통해 작품의 내용이 소개되어 있고, 그걸 보면서 저도 배워가는거죠. 국내에 소개되는 외국 작가들은 아주 상업적이고 유명한 작가들로 한정되어 있어서, 외국 전시에 가면 모르는 작가들이 많습니다.

제가 포스팅 하면서 저도 공부한다고 하는게, 그런 이유에요. 모든 작품들을 소개할 수도, 그럴 필요도 없지만 제가 마음에 남았던 작품들은 같이 공부하면서 공유하면 좋을거라고 생각했었거든요 ^^
뮌스터 조각프로젝트의 유래에 대해서도 여기저기 귀동냥으로 줏어들었던 것만 있었는데, 이번 기회를 통해 논문도 검색해 보고 하면서 저도 보다 정확하게(글쎄 독어로 된 원본은 아니라서.. 100%는 아니겠지만요) 알게되기도 했고요.
미술분야는 팟캐가 참 어려운게 , 시각적인 정보를 말로만 설명하기란 정말 하늘의 별따기란 생각이 들어요. 백문이 불여일견이라는 말이 딱 이럴때 나오는 거라서요 ㅠㅠ 감사합니다 ^^

하지만 친절하게도 사이트와 도록을 통해 작품의 내용이 소개되어 있고, 그걸 보면서 저도 배워가는거죠. 국내에 소개되는 외국 작가들은 아주 상업적이고 유명한 작가들로 한정되어 있어서, 외국 전시에 가면 모르는 작가들이 많습니다.

조금은 참고할 것이라고 생각했는데 왜 이렇게까지 미처 생각하지 못했을까요? 저도 포스팅하면서 확실하게 하기 위해서 찾아보느랴 시간이 다소 걸리는 점도 있는데 말이죠. ㅎㅎㅎ 아마 제 오해의 원인은 평소의 씽키님 이미지 때문인 것 같아요. ㅋㅋㅋ

저는 다큐멘터리 수준을 기대했어요. 팟캐가 오디오만 있는 것이 아니니깐요. ㅋㅋㅋㅋ 근데 말씀처럼 그렇게 영상으로 보는 것으로 설명하기도 하늘의 별 따기겠죠. 역시 직접 눈 앞에 두고 봐야할 것 같아요.

현대미술의 경우에는 평소 작가의 작업 성향을 알고 있거나 작가의 작업노트를 보기 전에는 왜 이런 작품을 했는지 이해하지 못하는 경우가 꽤 있어요. 그래서 평론가들도 작가들의 작품 평을 쓰기 전에 반드시 작가와 대화를 나누거나, 상황이 어려운 경우에는 작품 이미지들과 작업노트를 받아 자신의 평을 곁들이는 방법으로 글을 씁니다. 그렇기 때문에 저도 이번 포스팅들 하면서 평소에 겉핥기 식으로만 알고 있던 작가에 대해 검색도 많이 해보고 어떤 의도로 작업하는지, 이전에 어떤 작업들을 했는지 가능한 선에서 확인을 했습니다. 그래야 보는 분들 역시 조금이라도 작품에 다가서서 보실 수 있을것 같았거든요.

그러니 이 모든 것이 제 머릿속에서 나온것이 절대 아닙니다! ㅎㅎ 포스팅에 시간이 오래 걸리는 것도 그것 때문이고요. 물론 국내 작가들이나 제가 잘 아는 작가들의 소개를 하게 되면 보다 제것으로 소화된 이야기가 나올 수 있겠지요.

그래도 작품 소개한 글을 갖다 베끼는 일은 없었습니다 ㅎㅎㅎ 중요한 사실 부분(작가의 의도 등)을 인용하고 제가 생각한 부분을 곁들여서 쓰는거죠. 저도 이해하거나 감흥을 받지 못하는 작품에 대해서는 그냥 언급하지 않는 것으로, 이런걸 원칙으로 하고 있습니다 ^^

다큐멘터리라면 사실 관심이 있는데, 예전에 프로젝트 하면서 짧은 다큐들을 제작해 본 적이 있어서 그게 비용부터 시작해서.. 제가 영상 편집을 직접 못하다보니 보통 일이 아니라는 것을 알아서요 ㅠㅠ 아직은 요원한 이야기네요 ^^

15분짜리 단편부터 시작해보는 겁니다~! 말 나온김에 Vegas Pro 14 Edit도 USD 20에 구매하시고, 요즘에 DSLR로 촬영 많이 하니깐 DSLR도 구비하시고, 콘티도 짜고 ㅎㅎㅎㅎ

저는 다큐멘터리 좋아한답니다. 2015 EBS 국제다큐멘터리 같은 경우 하루도 빠짐없이 오전부터 저녁까지 서울역사박물관 방문하여 며칠동안 볼 수 있는 최대한 다 봤답니다. 평소에도 다큐멘터리 좋아하고요. ㅎㅎㅎ

ㅋㅋㅋㅋㅋ DSLR은 없지만 영상촬영용 4K 카메라와 마이크는 있어 원본 촬영정도는 저희가 직접 하지만 나레이션은 어차피 전문가가 해야지 제가 직접하면 아무도 안들으려고 할거라서 베가스 프로 대신 진짜 프로에게 맡기도록 할게요 ^^

다큐를 좋아하시는게 그냥 좋아하시는 정도가 아니네요. 미술쪽에 재밌는 다큐가 좀 없는 편이죠 ㅠㅠ 재미난 다큐 만들게 되면 꼭 보여드릴게요!!^^

DSLR은 없지만 영상촬영용 4K 카메라와 마이크는 있어 원본 촬영정도는 저희가 직접 하지만

ㄷㄷㄷㄷㄷㄷ 댓글 단 제가... 민망해집니다. Mac Pro에서 Final Cut Pro로 작업해야겠네요. 죄송합니다. 몰라뵈었습니다. 더욱더 친하게 지내고 싶네요. 절대 제가 4K 카메라와 마이크 때문에 그런 것 아니라는 점을 두번, 세번 강조하고 싶습니다. 아무튼 지금도 친하지만 앞으로 더 친하게 지내욥. ㅎㅎㅎㅎㅎ

흑흑 어차피 저는 영상촬영 못하고 저희 남편이....;;; ㅎㅎㅎㅎㅎ
뭐 당연히 그거땜에 하늘님하고 친하겠어요!! 하늘님덕에 여러번 웃고 갑니당!! 근데 뭔가 촬영해 드려야 할것만 같아요 ㅋㅋㅋ

Coin Marketplace

STEEM 0.30
TRX 0.06
JST 0.041
BTC 37194.86
ETH 2426.89
USDT 1.00
SBD 3.99