달리러 가다 만난 새끼쥐

in #kr3 years ago

KakaoTalk_20180820_223240117.jpg

달리러 가다 만난 새끼쥐



이천에 일하러 온지 3주째
여긴 참 이상한 동네다
시골이라기엔 뭔가 좀 많고
도시라기엔 당연히 촌 느낌이 나는...
달리기를 매일하려다가 저번주는 힘들어서 3번정도 달린 거 같다
그런데 달리면서 별난 일을 간혹 겪는다

KakaoTalk_20180820_223232469.jpg

저번주엔 주차장에서 토끼를 봤다
정말 뜬금 없었다
달리다가 처음으로 멈칫했다
아니 왜 니가 여깄냐...?
사람손을 탄 녀석은 아니었는지 가까이 가려하니 차 밑으로 도망간다
간단히 사진만 찍고 다시 달리러...

그런데 오늘은 달리려고 가는 도중에 무언가 꿈틀거리는 것을 발견했다
처음엔 큼지막한 애벌레인 줄 알았는데 가까이서 보니 손가락보다 작은 생쥐다
눈도 뜨지 못한 녀석이었다
어... 어쩌지...

한참을 고민했다
어미쥐의 흔적도 전혀 안 보이고 어디서 나온건지도 알 수 없었다
앞이 안 보일텐데 꿈틀거리며 어디론가 자꾸 가려고 한다
주위에 개미들이 있었는데 이미 발에는 죽어있는 개미가 발은 문 상태로 붙어있다
그게 아팠는지 발을 휘적거리는데 겨우 떼어줬다

한참을 고민했다
수풀속으로 놔줘야하나
가져가서 돌봐줘야하나
숙소에서 키울 순 없을텐데
몰래 키우다가 집으로 데려가야하나
근데 똥오줌은 어떻게 하지
계속 키우긴 힘들겠고 키우다가 어느정도 크면 다시 바깥으로 놔줘야할텐데 그럼 적응은 잘 할 수 있을까
다른 사람들도 많이 지나갔을텐데 얘는 왜 하필 내가 나오는 그 순간에 내 눈에 띈 것일까
이러쿵저러쿵...

많은 생각들을 했지만 역시나 키우겠다는 건 어설픈 책임을 지는거란 생각이 들었다
누구는 뱀 먹이로 주려고 새끼쥐를 키우기도 한다는데
난 왜 이렇게 이 작은 생명체한테 어설픈 동정심을 느끼는 것일까

신기한 일이다
같은 크기의 벌레에게는 이렇게까지 마음이 쓰이지 않는데
나와 좀 더 비슷한 동물이라고 마음이 쓰인다는게

결국 데리고 있다가 근처의 수풀근처에 놓아주었다
미안... 난 널 도와주기엔 나 하나 건사하기 힘든 나약한 존재란다

달리기를 하고오니 사라져있었다
그런데도 사라지지않는 이 느낌은 뭘까싶다

KakaoTalk_20180820_230544919.jpg

죽은 거 아님

Sort:  

새끼쥐 실물은 처음보는 것 같아요.. 정말 작고 귀엽네요^^ 자고 있는 모습이겠죠!? 앞으로 험난한 세상 힘차게 살으렴;;

저도 보는 건 처음이에요
크면 징그럽겠지만 역시나 새끼들은 다 귀여운가봐요 ㅋㅋ

Congratulations @trexlow! You have completed the following achievement on Steemit and have been rewarded with new badge(s) :

Award for the number of upvotes

Click on the badge to view your Board of Honor.
If you no longer want to receive notifications, reply to this comment with the word STOP

Do not miss the last post from @steemitboard:
SteemitBoard and the Veterans on Steemit - The First Community Badge.

Do you like SteemitBoard's project? Then Vote for its witness and get one more award!

저는 쥐를 정말 싫어하는데,사진 보니까 귀엽고 힘들어 보여서 그냥 길거리에 두기 힘들 거 같은 느낌이네요..

Chic article. I learned a lot of new things. I signed up and voted. I will be glad to mutual subscriptio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