암호화폐 시장의 마법사들 연재 후기

in #kr3 years ago (edited)

crypto.JPG

암호화폐 시장의 마법사들을 기획한지 3주만에 3편의 인터뷰 시리즈가 마무리 되었습니다.
잭 슈웨거의 '시장의 마법사들'이라는 투자자 인터뷰 시리즈를 재밌게 읽고 있던 참에 @coinkorea님이 올린 나만의 프로젝트 지원 포스팅을 보고 충동적으로 참여했습니다. 인터뷰이들의 사전 동의 없이 각각의 주제를 잡아 시리즈를 구상했는데, 선뜻 지원을 결정해 주셔서 섭외와 함께 프로젝트를 시작했습니다.

@morning, 개발자가 그리는 암호화폐의 미래
@virus707, 채굴자가 말하는 트레이딩
@clayop, DPoS의 대가

사실 기획이라 해봤자 위의 제목이 다였습니다. 지금 생각해보면 @coinkorea님이 무엇을 믿고 후원하셨는지 모르겠습니다.

posting.JPG
처음 프로젝트 시작을 알릴 때 별다른 반응을 얻지 못해 걱정도 들었습니다.

"모닝님과의 인터뷰 이야기는 내일 오후 5시에 포스팅 하도록 하겠습니다."
"@virus707, 채굴자가 말하는 트레이딩 편은 이번 주 토요일에 공개됩니다."
"@clayop, DPoS의 대가 편은 다음 주 목요일에 공개됩니다."

짧은 3편의 시리즈였지만 연재라는 이름을 달고 포스팅 날짜를 공지했습니다. 요일과 날짜를 정확하게 고정하고 시작했다면 더 좋았겠지만, 매번 인터뷰 약속 시간에 맞춰 포스팅 날짜를 정하다보니 전부 달라졌습니다.
포스팅 날짜를 정하고 계속 5시 쯤에 포스팅한 것은 책임감을 갖기 위한 측면도 있지만, 다음 편을 기대하고 찾아오는 분들이 생겨나길 바라는 마음이 있었습니다. 거창하게 말하면 '넷플릭스 오리지널 콘텐츠'같은 '스팀잇 오리지널 콘텐츠'로 만들어보고 싶었습니다.

내용의 구성보다는 모닝님, 오치님, 클레이옵님의 투자 이야기를 많은 분들이 궁금해 하셨기 때문에 대세글(트랜딩)에도 올라갈 수 있었다고 생각합니다. 그럼에도 장황하게 후기를 작성한 이유는 '스팀잇 연재 시리즈'에 대한 가능성을 말하고 싶어서 입니다.

암호화폐 시장의 마법사들은 기존 스팀잇 포스팅 문법을 따르지 않고, 워드 기준 5~9 페이지 분량의 내용을 한 번에 포스팅 했습니다. 그리고 예고편을 포함해 3주간 단 4건의 포스팅만을 올렸습니다. 인터뷰 시리즈 연재 기간 동안은 인터뷰이 분들의 지난 글들을 다시 읽어보면서 적절한 질문을 준비하고 배경 지식을 공부하는 데 집중했습니다. @coinkorea님께 연재비를 받았기 때문에 열심히 쓴 글이 묻히면 어떻하지? 라는 고민을 하지 않았습니다.

스팀잇에서 만화나 웹툰을 다루는 분들이 많아졌지만, 아직 네이버 월요 웹툰 정도의 전문적인 연재보다는 이전 만화에서 다루었던 작품의 캐릭터나 비하인드 스토리, 또는 간단한 디자인을 짧막 짧막 하게 업로드하는 분들이 더 많은 것 같습니다. 언론사도 스팀잇에 등장하여 분위기가 한껏 고양되었지만, 기존 기사를 단순히 스팀잇에 재 업로드하는 것에 그친다면 아쉽습니다. 그림 등의 예술이 아니라도 호흡이 긴 한 편의 작품을 한 번에 올리지 못하는 이유는 스팀잇의 보상 시스템이 만든 한계일 수도 있다는 생각이 들었습니다. 묻힐 수 있는 하나의 작품을 정성들여 포스팅하기보다 짧게 짧게 가며 소통하는 것이 보상 측면에서 유리한 구조이기 때문입니다.

@coinkorea님 또는 다른 선의를 가진 스팀 홀더분의 후원을 통한 연재/기획 시리즈를 생각해 볼 수도 있겠지만, 지속 가능한 방안은 아니라고 생각합니다. 그래서 생각해 본 대안은 연재 시리즈에 대한 펀딩 입니다. 한 편에 20~30 SBD 정도(혹은 프로젝트 규모에 따라 50~)의 연재료를 펀딩하고 저자 보상의 절반을 투자자에게 돌려줍니다. 스팀잇의 인기 작가로 정착하지 못한 이들에게 최소 수익을 보장하고, 프로젝트 하나하나에 집중할 수 있도록 동기부여를 합니다. 연재로 독자층을 확보한 이후 독립하는 선순환 구조가 만들어 진다면 더 좋을 것입니다.

하고 싶었던 프로젝트가 있는데 망설이고 계신 분이 있다면, 100~150 SBD를 펀딩하겠습니다.
저자 보상의 절반으로 이익이 나면 좋겠지만 손해를 본다 하더라도, 프로젝트에 공감이 되고 지금까지 써 온 포스팅들을 통해 신뢰가 가는 분이라면 투자하도록 하겠습니다. 댓글 또는 개인적인 제안을 원한다면 스팀챗으로 이야기해주세요 :)

Sort:  

프로젝트 잘 읽었습니다. 도움이 되었습니다. 시장의 마법사들처럼, 트레이더들도 다뤄주시길 기대해 봅니다. ^~

트레이더라 ... 고민해 보겠습니다

재미있는 프로젝트군요. 응원합니다.

재밌는 아이디어로 프로젝트 제안을 하시는 분이 나타나길 바랍니다 :)

멋집니다!! 응원합니다. @홍보해

감사합니다. 멍멍이가 소환됬네요 :)

@yguhan님 안녕하세요. 개부장 입니다. @joeuhw님이 이 글을 너무 좋아하셔서, 저에게 홍보를 부탁 하셨습니다. 이 글은 @krguidedog에 의하여 리스팀 되었으며, 가이드독 서포터들로부터 보팅을 받으셨습니다. 축하드립니다!

프로젝트 잘읽었습니다. 항상 응원하겠습니다.
앞으로도 멋진 프로젝트 만들어 주세요 ㅎ
팔로우 하고 가겠습니다

감사합니다.

스팀잇에서의 정식 웹툰 연재....포털사이트에 버금가는 퀄리티의.
사실 시도 하고 싶다고 언제나 생각했지만, 한가지 걸림돌이 되는 것이 현재 본업을 제외한 자투리 시간에 다른 연재 만화를 그리기 위해서는...
이웃분들 새글에 덧글 달기, 내 덧글에 대댓글 달기를 못하게 되버리더라구요 ㅜㅜ 아무래도 그 차지하는 시간이 생각보다 꽤 커서 선뜻 정기적인 연재를 못하는 이유도 큰 부분을 차지 하지 않을까 생각이 듭니다.(자기포스팅시간<다른이들 포스팅 덧글달고 자기 글에 대댓글 다는 시간)
언젠가 될진 몰라도 제 스팀파워가 이웃분들에게 보팅만 해도 될 정도로 오르게 되면 그때는 한번 정식 작품 연재도 고려를 해볼 것 같네요^^ 아직은 먼~ 이야기 ㅎㅎㅎ
프로젝트 응원하겠습니다!!

사실 엄청난 퀄리티의 프로젝트를 기대한 것은 아니고, 도전에 대한 자그마한 도움의 손길? 정도의 지원을 생각하고 있습니다. 저도 절대 전문가라 할 수 없는 일반 학생이지만 스팀잇 내에서 번역 프로젝트라던지 coinkorea님의 프로젝트 지원같은 여러 지원을 받았었어요.
대단한 프로젝트가 아니라도 하고 싶은 것이 있다면 한 번 스팀잇 내에서 해보라고 말해주고 싶어요.

그것도 그거지만 스팀잇으로 굿네이버스처럼 소외된 이웃들에게 도움을 줄 수 있는 그런 프로젝트도 있으면 좋겠습니다.
굿네이버스같은 기관이 나쁘다는건 아닌데, 보통은 그런 활동이 비영리라고 해도 '활동비'까지 같이 모금을 받는거잖아요?
이런 곳에서 그런 프로젝트를 진행하면 훨씬 그런 마진이 줄어들고 더 명확하게 돕고자 하는 대상에게 전달해줄 수있지 않을까 생각해봤어요.

네. 자선단체의 모금이 블록체인 위에 기록된다면 사용 출처에 대한 투명성이 강화될 수 있을 것이라 생각합니다. 유니세프가 이더리움을 통해 기부를 받았었다는 기사를 본 적이 있는 것 같네요.
하지만 너무 큰 꿈을 다루기에 제가 가진 한계가 있으니, 우선은 창작자들을 위한 작은 프로젝트 지원을 생각해보고 있습니다.

대박사건!!

멀리서 무선 인터넷 모바일로

응원 하겠습니다. ^^

감사합니다 :)

멋진 포스트에 유용한 내용들, 감사합니다! 프로젝트 펀딩도 하신다니, 아이디어가 좋아요. Giving을 하시는군요^^ 팔로우하고 갈게요. 앞으로도 멋진 포스팅 기대합니다~

다른 분들에 비하면 아직 Giving 단계에 있는 사람이 되지는 못한 것 같아요. 그래도 감사합니다 :)

Coin Marketplace

STEEM 1.23
TRX 0.14
JST 0.147
BTC 63464.78
ETH 2270.73
BNB 561.25
SBD 8.73